노무현 대통령을 만나다

노무현 대통령을 만나다

장자가 꿈을 꾸었다. 꿈 속에서 그는 나비가 되어 온 세상을 훨훨 날아다녔다. 그 나비는 잠시 쉬려고 나뭇가지에 앉았다가 잠이 들었다. 잠에서 깨어보니 나비가 아니라 장자였다. 장자가 나비 꿈을 꾼 것인지, 나비가 장자의 꿈을 꾼 것인지 알 수 없었다.

노무현 대통령을 만났다. 그의 서거 후 처음 그의 모습을 본 것이다. 그는 건강해 보였고, 무척이나 바뻐 보였다. 그는 여전히 많은 사람들을 만났고, 그들의 말을 들어 주었다. 늘 그렇듯 그의 얼굴에는 인자한 미소가 가득했다. 누군가가 말했다. 그의 곁을 지키던 사람들이 모두 떠났다고. 마지막 남았던 보좌관도 어제 떠났다고. 내가 그에게 다가가 그의 곁에 있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그저 웃기만 했다. 나는 그에 대한 나의 생각을 주저리 주저리 얘기했다. 한참을 듣고만 있던 그는 “자네는 쓸모있는 사람이군.” 라고 말하며 저멀리 앞서가기 시작했다. 그를 잡으려 했으나 잡을 수가 없었다. 꿈이었다.

꿈 속에서 노무현 대통령을 만난 건 이번이 세 번째인데, 이번처럼 선명하게 그를 만나서 얘기한 적은 없었다. 그는 이 세상에서보다 저 세상에서 훨씬 평안해 보였으나 그의 곁에는 여전히 아무도 없었다. 저 세상에도 그를 필요로 하는 사람은 많은데 그의 곁에는 아무도 없었다.

그가 떠난 이 세상에는 여전히 그를 탓하는 사람들로 넘친다. 수구든 진보든 간에 여간해서 그의 진심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는다. 마치 이 어처구니 없는 세상의 모순이 마치 모두 그로부터 시작된 듯이 말한다. 때때로 그와 이명박을 비교하며 다를 것이 없다고 말한다. 그는 목숨까지도 버렸는데 말이다. 우석훈은 이명박의 4대강이나 노무현의 세종시가 모두 같은 토건이라 말한다. 시사IN의 고종석은 이렇게 말한다.

이명박 정권은 나쁜 정권인가? 그렇다. 이 정권은 애오라지 자본의 자기증식 욕망 위에 올라탄 ‘삼마이 정권’이다. 그럼 노무현 정권은 좋은 정권이었나? 모르겠다. 희망 잃은 노동자들이 잇따라 제 몸을 살라도 “분신을 투쟁 수단으로 삼는 시대는 지났다”라고 그들을 훈계한 이가 노무현이고, 아무도 강요하지 않은 한·미 FTA를 날조된 통계수치 위에서 강행한 이가 노무현이며, 자신의 정치적 결정 때문에 이역만리에서 참혹하게 살해된 자국 시민에게 예의를 갖추기는커녕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테러에 단호히 대처하겠다며 ‘위엄’을 보인 이가 노무현이고, 당시 여당과 한나라당 사이에 무슨 이념 차이가 있느냐며 이른바 대연정(大聯政)을 꾀했던 이가 노무현이다. 특권(층)이 싫다며 좌충우돌하던 그가 미움이라는 열정을 조금만 합리적으로 배분했더라면, 오늘날 한국 공교육의 터미네이터가 돼버린 외국어고등학교라는 괴물은 진작 없어졌을 것이고, 그 자신이 피해자였던 학벌주의의 힘도 조금은 줄일 수 있었을 것이다.

<고종석, 어느 회색인의 서유기>

아무래도 내가 병신인가 보다. 저렇게 똑똑한 지식인들이 노무현을 아무렇지도 않게 비난할 수 있는데 나는 그럴 수 없으니 말이다. 그는 수퍼맨도 아니었고 신도 아니었다. 그런데도 여전히 모든 것은 노무현 때문이다. 저들에게 노무현 따위는 안중에도 없나 보다. 그렇게 하찮은 노무현이고 실패한 노무현인데, 나는 왜 노무현만 생각하면 눈물이 앞서는 걸까. 아무래도 내가 미쳤나 보다. 왜 꿈 속에서조차 그의 안부가 궁금하고 그의 곁을 지키겠다고 안달하는 것일까. 아무래도 내가 제 정신이 아닌게지, 아마 그럴게야…

11 thoughts on “노무현 대통령을 만나다

  1. 항상 소요유님의 글을 잘 읽고 있습니다. 항상 아이팟터치로 오프라인으로만 읽다가
    오랫만에 온라인에서 읽게 되어 댓글 남기네요. ^^

    저도 항상 노무현 대통령만 생각하면 코 끝이 찡하고 눈물이 나서 견딜 수가 없습니다.
    한편으로는, 꿈에서나마 노대통령을 뵈었다는 소요유님이 부럽기도 하네요.

    1. 거의 대부분의 꿈이 쉽게 잊혀져서 잘 생각나지 않는데, 이번 꿈은 너무도 생생했습니다. 마치 꿈인지 생시인지 모를 정도로. 그 분이 건강해 보였고, 편안해 보였습니다. 또다른 생에서 그런 분을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우리는 참 운이 좋았던 사람들입니다.

      고맙습니다. 🙂

  2. 한국의 지식인들을 지식인이라 불러야 할지 저어됩니다.
    그들의 인식은 국가대항 스포츠를 볼 때는 민족주의자가 되고,
    사람들이 촛불을 들 때는 개인주의자가 되고,
    예비군복을 입으면 마초주의자가 됩니다.
    그러다가, 글을 쓸 때는 원리주의자가 됩니다.

    그래서 그들은,
    전두환과 김영삼의 차이도 모르고,
    김영삼과 김대중의 차이도 모르고,
    김대중과 노무현의 차이도 모르고,
    노무현과 이명박의 차이를 모릅니다.

    그래서,
    누군가를 신뢰하고 존경하는 것은,
    맹신으로 보이고,
    자신은 모든 것에 비난을 하지만,
    자신을 비평하는 것을 못 견뎌합니다.

    글에 상식과 깊이는 없으면서
    글쓰는 기술만 화려합니다.

    아무도 글쓰기를 강요하지 않았는데
    꼭 글을 씁니다.
    한국의 지식인은 펜을 꺾어버리는 것도
    지식인의 글쓰기인 것을 모르는 부류입니다.

    변희재는 나쁜 글쟁이인가? 그렇다. (중략)
    고종석은 좋은 글쟁이인가? 모르겠다. (중략)
    아무도 고종석에게 글쓰기를 강요한 것도 아닌데 그는 꾸역꾸역 글을 쓴다.
    고종석이 펜을 꺾거나 생각을 좀더 합리적으로 배분했다면
    그가 그토록 싫어하던 규정지우기, 편갈라 묶기를
    자신의 글에서 누군가에게 덧씌우지 않았을 텐데…

    한국 지식인들, 할말 없을 때는 얘기하지 마시길…
    스스로 지식인을 자처하는 것도 참 역겹지만…

    ————————–
    소요유님, 우리 그냥 병신으로 삽시다. 병신춤이나 추면서…

    1. 왜 노무현의 진정성을 그들은 애써 외면하는 것일까요? 노무현이 목숨까지 버려가면서 증명한 그 마음을 왜 그들은 받아들이지 않는 걸까요? 저나 삐삐 님이 바보인가요?

      노무현을 죽음으로 몬 것은 수구들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내려앉으려 하나 온통 바다뿐이고, 앉을 가시나무 한 그루 없습니다.”

      정말 안타깝습니다.

  3. 노무현 대통령님.

    너무나 그립습니다. 보고 싶습니다.

    임신한 몸으로 당신의 이름을 부르며 울부짖던 날들이 지나가고 이제 그 아이가 태어났음에도 당신에 대한 그리움과 안타까움은 가시질 않습니다. 점점 더 무기력해져가는 나와 세상을 보며 이것이 바로 당신을 죽인 자들이 원하는 것임을 알고 있음에도 이미 모든 게임이 끝난 것 같은 절망감만이 느껴집니다. 아 이제 어쩌란 말입니까. 당신을 알고서… 상식과 원칙을 지켜도 성공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겠다던 당신을 알고서 희망을 보았는데… 우리 아이에게 그런 세상을 보여주자 하셨었는데… 당신을 지켜주지 못한 내 자신, 당신을 비난하는 사람들을 그냥 지나쳐버렸던 내 자신이 비겁하게만 느껴집니다. 나는 당신이 세상을 떠나가버린 그 날 이후로 조금도 나아진 것이 없습니다. 당신을 대신할 누구를 어디에서 찾겠으며, 스스로 희망을 만들어가기에 나는 너무도 어리석기 때문입니다. 아직도 그 때 그 날 털썩 주저앉았던 그 자리에서 나는 조금도 움직일 수가 없습니다.

    노무현 대통령님. 당신과 한 시대를 살았다는 것만으로도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나에게 희망을 보여주었던 당신을 절대 잊지 않겠습니다.

    1. pine님이나 저나 참 운이 좋은 사람들입니다.

      노무현 대통령 같이 위대한 인물과 한 시대를 같이 살았고, 남들이 그를 비난할 때도 우리는 그의 가치를 알았으니까요. 그것만으로 정말 감사한 일이지요.

      아무도 노무현의 자리를 대신할 수는 없을 겁니다. 하지만 그의 정신은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원천이 될 것입니다.

      80년 광주와 김대중의 정신을 이어 노무현의 사상과 정신이 우리를 이끌어 줄 것이고 지켜줄 것입니다.

      그래도 그만 생각하면 여전히 눈물이 앞섭니다.

      pine님 고맙습니다.

  4. 오랬만에 소요유님 만나러 온 것은 사실 또 미친 짓을 꾸미는 걸 보고 분을 삭일 수 없어서였읍니다.
    세상에 할 짓이 없어서 그 점잖으신 한명숙 총리님을 욕보이다니……..
    정말 나쁜 놈들 아닙니까.
    나쁜 신문이고.
    제가 한 카페에서 나쁜 신문이라고 했더니 누군가가 (그것도 제 친구가) 세상에 나쁜 신문이 어디있느냐 그럼 한겨레는 좋은 신문이냐면서 제가 정치적이라 낯설답니다. 참 답답하죠.
    유감스럽게도 그 카페에는 조선일보에서 월급받아 사는 친구도 있답니다. 글도 열심히 올리긴 합디다마는 제 눈에는 알맹이 없는 껍데기로만 보입디다. 남들은 그 친구 글 잘쓴다고 하더마는 사회에 대한 아무런 울분도 의식도 없는 그런 글은 오락 그 이상은 아닌 듯하고 결코 좋은 글 잘 읽었다는 말이 안나옵니다. 다들 잘난 척은 하는데 살만큼 살고 있다고 하는데 왜 아직도 조선일보에서 못 벗어나고 그 견해에 동조하는지 속이 터집니다.

    1. 그것이 조선일보의 해악성이지요. 언론의 탈을 쓴 극악한 수구 파쇼 기회주의 정치집단입니다. 그들은 자기들의 이익을 위해서는 무슨 짓이라도 합니다. 나라를 팔아먹기도 하고, 군부독재를 찬양하기도 하고, 죄없는 사람들을 죽음으로 몰아넣기도 하지요. 가장 악랄하고 더럽고 역겨운 집단입니다.

      저는 조선일보를 언론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과는 말을 섞지 않습니다.

  5. 소요유님 일일이 제 글에 댓글을 달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간단하게 제 속을 펴주셨네요.” 말을 섞지 않습니다.”
    그런데 제 주변에는 조선일보보는 사람들이 넘 많네요.
    말을 안하고 살 수없을 만큼.

    1. 조선일보를 보는 분들이 아주 친한 분들이라면 그분들에게 조선일보의 해악에 대해 말씀해 보시고, 조선일보를 보지 않도록 설득하십시오.

      만약 그분들이 만나지 않아도 별 상관 없는 사람들이라면 만나지 마십시오. 괜히 님만 불편해지십니다.

Leave a Reply to 소요유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