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에게 스티브 잡스가 없는 것은 당연하다

우리에게 스티브 잡스가 없는 것은 당연하다

시사인 고재열 기자의 “우리에겐 왜 스티브잡스가 없을까”를 재미있게 읽었다. 이 기사는 우리나라 기업들이 시장을 읽지 못했고, 소비자와 소통을 하지 못했으며, 철학이 부재했기 때문에 스티브 잡스의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를 만들 수 없다고 분석하고 있다. 겉으로 보면 다 맞는 얘기지만, 안을 들여다보면 우리나라에 스티브 잡스 같은 사람이 있으면 더 이상하게 여겨질 정도다. 우리에게 스티브 잡스가 없는 것은 당연한 것이고, 우리나라는 (더 정확하게 말하면 우리나라의 지배계층은) 스티브 잡스 같은 사람을 원하지도 않는다.

스티브 잡스는 천재적인 경영감각으로 거의 죽어가는 애플을 세계 최고의 IT 기업으로 바꾸어 놓았다. 스티브 잡스는 양부모 밑에서 자랐고, 대학도 제대로 나오지 못한 사람이었다. 그는 스티브 워즈니악과 함께 애플 컴퓨터를 만들어 승승장구하다 애플에서 쫓겨나는 신세로 전락했다. 새로운 운영체제를 만들고, 픽사(Pixar)라는 회사를 만들어 3D 애니메이션 분야에서 큰 성공을 거두기도 하다가 다시 애플의 CEO로 영입되어 오늘날 같은 IT 업계의 선구자로 떠오른다.

우리나라에서 이런 이력을 가진 사람이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 스티브 잡스가 우리나라에 있었다면 과연 어떤 사람이 되었을까? 학벌도 없고, 돈도 없고, 집안 배경도 없는 이런 사람이 상상력과 아이디어 하나로 회사를 차렸다 말아먹고 신용불량자가 되지는 않았을까? 스티브 잡스가 천재적인 재능을 가진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재능 하나로 과연 한국에서 IT 업계의 선도자가 될 수 있었을까?

우리나라 역사를 살펴보면, 우리나라에도 꽤나 알아주는 재능을 가진 사람들이 있었다. 조선시대만 보더라도 중국에서도 부러워할 정도의 식견을 가진 천재들이 있었다. 그 많은 천재들이 다 어떻게 되었나? 다 죽임을 당하든지 아니면 몇 십년 간 귀양살이 하면서 다 거세되지 않았는가? 조선 세종 때와 정조 때 잠깐을 제외하고 그런 재능있는 사람들이 대접받고 자기 재능을 꽃피웠던 적이 있었던가? 일제시대는 말할 것도 없고, 해방 이후는 또 어땠는가? 과연 능력있는 사람들이 인정받고 성공한 때가 있었는가?

해방 이후 한국 현대사에서 딱 한 번 예외적인 인물이 있었는데, 그가 바로 노무현이었다. 그야말로 아무것도 가지지 못한 노무현이 대통령이 된 것은 기적이었다. 그런데 그런 그를 물어뜯고 죽인 것은 누구인가? 노무현 대통령을 과연 대통령으로 인정한 사람이 과연 몇 명이나 되었나?

우리나라에서 성공하려면 누구처럼 아버지가 재벌이고 부자라서 아무리 죄를 지어도 죄가 되지 않는 사람이거나, 누구처럼 공부를 잘해 일류 대학 나오고 일류 대학 교수와 총장까지 해먹으면서 731부대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사람이거나, 누구처럼 거짓말을 너무도 잘해 자기 자신조차 속일 수 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스티브 잡스 같은 상상력과 재능이 있는 사람은 일찌감치 “듣보잡”이 되어버리고 만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에겐 왜 스티브잡스가 없을까?”라고 물어보는 것 자체가 어이없는 자해 행위다. 때문에 우리나라 기업들은 세계 일류 기업이 될 수 없고, 일류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 수 없으며, 일류 지도자를 키울 수도 없다. 한국에서 스티브 잡스 같은 인물은 나올 수 없고, 아이폰 같은 제품도 만들어질 수 없다. 인정할 건 인정해야 한다.

누군가는 그래도 무슨 방법이 없나라고 물을지도 모르겠다. 지금으로 봐선 “없다”. 혹시 조중동이 폐간되거나 한나라당이 없어지거나 뉴라이트가 해체되면 조금 희망이 있을지는 모르겠으나, 그런 일이 과연 벌어지기야 하겠는가. 조선 후기 이후로 수백 년간 권력과 금력을 잡아온 집단이, 나라를 팔아 권력을 유지한 집단이 아직까지도 저렇게 날을 세우고 있는데, 그런 것이 과연 가능이나 하겠는가? 혹시 모르겠다. 국민들이 정신차리고 선거에 참여해서 제대로된 정치인들을 지도자로 세우면 어떨지. 그런데 과연 그런 일이 일어나겠는가?

25 thoughts on “우리에게 스티브 잡스가 없는 것은 당연하다

  1. Pingback: Planet Size Brain
  2. 우하하하하….감사드립니다…속이 다 통쾌한 글이었습니다….좋은 설 선물같은 글이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그래도 훌륭하신 분들이 우리나라에도 많이들 계셨죠. 조선이라는 나라도 참으로 대단한 나라였습니다. 몇백년동안 중앙집권체제를 유지했고 과거제를 도입해 인재를 등용한 그런 나라는 역사적으로 드물었죠. 조선이 그렇게 된 것은 지금의 기득권이라 할 수 있는 일제 식민지부터 쭉 기득권이었던 그들이 역사를 왜곡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조선이 그렇게 수백년동안 유지할 수 있었던 것은 청렴하고 지조 있는 사람들이 그래도 존경받았으며, 백성을 먼저 생각하는 선비정신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선비를 죽인것은 당파가 아니라 역사조작이라고 할 수 있을 겁니다. 좀전에 말씀드린 사람들 즉 기회주의자( 이런 사람을 우리는 능력있다고 말하죠)들이 나라를 팔아먹은 죄를 합리화하기 위해 역사를 조작한 결과라고 생각합니다. 조선의 역사를 너무 낮게 평가하는 것 같아서 한말씀 드렸습니다.

    1. 말씀하신대로 선비정신이 있었던 조상들도 꽤 많았었습니다. 친일파의 뿌리가 누구인가를 보면 이덕일 같은 역사학자는 조선 중후기부터 권력을 잡아온 노론세력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저도 그 견해에 동의합니다. 노론이 권력을 잡기 시작하면서 천재들, 지조있던 선비들은 모두 몰락하게 됩니다. 그 세력들이 일제 때는 나라를 팔았고, 해방 후에도 반공을 앞세워 권력을 잡아 오늘날 한나라당까지 이르게 됩니다. 역사가 거의 300년 가까이 되지요. 관심있으시면 이덕일의 < 송시열과 그들의 나라>를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1. 변질된 사람들, 달리 얘기하면 자기의 신념을 배반한 사람들, 아니 자기 신념을 배반한 것처럼 보이는 사람들은 배신자들이 아니라 원래 그렇게 될 사람들이었습니다. 예를 들어 정운찬 같은 사람을 보면, 어떤 이들은 정운찬이 변해도 너무 변했다라고 말하지만, 그는 원래 그런 사람이었던 겁니다. 다만 드러나지만 않았을 뿐입니다.

      정치는 사람의 욕망, 특히 권력에 대한 욕망을 극단으로 밀어붙입니다. 따라서 대개 정치에 입문하게 되면 사람들이 그 추악한 욕망을 드러내게 되어 있습니다. 99%의 정치인은 대개 믿을 수 없는 이유입니다. 그런데 1%에 해당하는 진짜 정치인도 있습니다. 드물게도 말이지요. 이런 사람들을 우리가 알아봐야 하는 겁니다.

      설 잘 보내십시오.

  4. 인정하기 싫은 현실이지만 인정할수밖에 없는 글이군요.
    설명절 행복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5. 좋은 글 잘일고 갑니다.
    마지막 부분은 조금 걸리지만,

    국민 모두가 정신차리고 제대로된 정치인을 지도자로 새우면 된다고 하셨는데,
    한가지 안타까운 현실은 제대로된 정치인, 그러니까 지도자로 나올수 있는 사람은
    우리나라에서 이미 제대로된 정치인이 아닌게 됩니다.

    더 길게 설명 안드려도 제가 무슨 말을 하는지 더 잘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6. 오늘 mbc 사장이 바꿨다 한다
    그런데 천민들이 사는 세상에서는
    김연아가 더 이슈인가 보다

    정말 나는 이 천민들이 소굴에서 한가지도
    생각에 공유 할것이 없다

  7. 그것이 단점이자 장점인듯합니다.
    반짝반짝한 창의적인 인재는 나오기가 불가능할지 몰라도,
    ‘물량’승부에선 앞설수있지요. 아랫사람들 열심히 쥐어짜면 되니까요.
    창의력을 거세한 대신에 획일화된 사회, 회사가 되어서 열심히 생산할수는 있지요.
    더 크게, 더 빨리, 더 싸게 뭐 이런 전략을 취해서 1등 내지 시장개척자를 따라잡는데는 아주 유리한 구조가 아닌가 합니다.

    1. 여태까지 그 전략으로 잘도 버텼는데, 앞으로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더군다나 스스로의 처지를 알지 못하고 스티브 잡스를 길러보겠다고 큰소리치는 인간들을 볼 때는 측은지심이 절로 솟아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