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잃을 것이 없는 경기를 제대로 망치는 방법

아르헨티나와 우리나라의 축구 경기에서 우리나라의 승리를 예상한 사람은 거의 없었다. 아르헨티나는 이겨야 본전이고, 우리나라는 져도 잃을 것이 없는 경기였다.

허정무는 정말 창의력이 뛰어난 감독이다. 아무것도 잃을 것이 없는 경기에서 굳이 잃을 것을 만들어내는 그의 놀라운 창의력에는 스티브 잡스조차 박수를 칠 만하다. 그는 경기 시작부터 선수들이 정상적으로 뛸 수 없게 철저히 거세시키는 전술을 펼쳤다. 그리스 전에서 펄펄 날던 선수들은 온데간데 없이 모두 사라졌다. 같은 선수들을 데리고 이렇게 180도 다른 경기를 만들어내는 허정무의 능력이 그저 놀라울 뿐이다.

이번 경기에서 무려 5골이나 났어도 어느 하나 제대로 된 골이 없었다. 모두가 버벅대다가 나온 골이었기에 4대1 대승을 거둔 아르헨티나도 개운하지 않을 것 같다.

북한과 브라질의 경기도 이 경기와 마찬가지로 아무 것도 잃을 것이 없는 경기였다. 아무도 북한이 브라질을 이기리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결과는 예상대로 2대1 브라질의 승리였지만, 북한은 그 경기에서 너무나 많은 자신감을 얻었고, 세계의 주목을 받게 되었으며, 정신력의 측면에서는 오히려 브라질을 압도했다고 볼 수 있다. 더군다나 그 경기에서 나온 3골은 모두가 아름다운 골이었고, 골키퍼가 어쩔 수 없는 골다운 골이었다.

우리 선수들은 질 때 지더라도 정상적인 경기를 했어야 했다. 아르헨티나는 메시를 제외하고 그다지 강하다고 생각되지 않는 팀이었다. 물론, 경기는 상대적인 것이라 한국이 정상적인 경기를 하지 않으니 그들의 움직임이 정상적으로 나올 수 없었을 지도 모른다.

경기 결과를 떠나 이런 졸전의 책임은 100% 감독에게 있다. 감독의 잔머리와 온정주의가 어떻게 잃을 것이 없는 경기를 망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전형적인 사례라 할 것이다. 허정무 이후의 축구 대표팀을 맡을 감독과 다른 나라 축구 감독들이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경기라 할 수 있다.

축구는 운동 경기일 뿐이다. 질 때도 있고 이길 때도 있다. 하지만 질 때 지더라도, 어떻게 지느냐 그 과정이 결과 못지 않게, 아니 때로는 결과보다도 더 중요할 수 있다. 그 과정에서 최선을 다하고 즐긴다면 결과에 연연하지 않을 수 있게 된다. 북한과 브라질의 경기는 그런 것을 보여줬다.

조직을 이끄는 리더의 잘못된 판단과 의사결정은 조직을 쉽게 망칠 수 있다. 그것은 축구 경기뿐만 아니고, 기업이나 정부도 마찬가지다. 우리는 그것을 지난 2년간 뼈저리게 느끼고 있고, 어제 월드컵 축구 경기에서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나이지리아와의 다음 경기에서 허정무는 어떤 판단을 할까? 그의 결정이 자못 궁금해진다.

One thought on “아무것도 잃을 것이 없는 경기를 제대로 망치는 방법

  1. Pingback: Tweets that mention 아무것도 잃을 것이 없는 경기를 제대로 망치는 방법 -- Topsy.com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