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은 좌파 전여옥?

심상정은 좌파 전여옥?

아니면 전여옥은 수구 심상정? 이렇게 얘기하면 누가 더 좋아하고 누가 더 기분 나빠할까? 둘 다 기분이 좋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요사이 이 두 분의 국회의원님들은 거의 막상막하라 할 만큼 수준이 근접해 있다.

우리나라 유일의 이념 정당 민노당이 신자유주의를 반대하고 FTA를 반대하는 것은 이해해 줄 수 있다. 그들이 어거지 논리를 들이댄다 해도 자본주의와 세계화에 대한 그들의 지향을 알기 때문에 (그리고 아직까지는 그들에 대한 일말의 기대가 있기 때문에) 그들의 얘기가 들어 볼만 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대통령이 제안한 개헌에 이르러서는 민노당의 스탠스를 이해할 수 없다. 자신들이 대통령 4년 중임제를 당론이라고 얘기해 왔으면서 막상 대통령이 그렇게 개헌을 하자하니 되지도 않을 개헌을 왜 꺼내냐며 대통령을 구박한다. 대통령에게 의제를 선점당해서 배가 아파서 그런가?

지난 3개월동안 국회의원이라는 자들이 개헌에 대해 한 일이 도대체 뭔가? 나는 이 사람들이 왜 나라로부터 돈을 타가는지 알 수가 없다. 그리고 막상 대통령이 개헌을 발의하겠다고 하니 각 정당의 원내대표라는 자들이 모여 “다음 국회에서 하겠다”라고 합의를 했다? 왜 다음에 할 수 있는 것을 지금 하면 안되나? 그리고 당신들이 다음에도 국회의원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나? 당신들이 뭔데 다음 국회에서 할 걸 미리 결정하나? 지금 할 일도 제대로 못하는 족속들이.

대통령이 조건부로 유보하겠다고 하니 아주 신이 났다. 민노당 의원 심상정은 한 술 더 뜬다.

잘못한 일을 잘못했다고 말해야 합니다. 대통령이 국민과 기싸움하는 듯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대통령의 원포인트 개헌 추진은 기승전결 모두가 잘못된, 나쁜 정치의 전형입니다. 나쁜 정치를 철회하면서 구차스러운 조건을 걸고, 흥정하려는 태도는 정당하지 않습니다.

[대통령, ‘원포인트 개헌’ 실패 솔직히 인정해야, 오마이뉴스]

난 노무현 대통령이 뭘 잘못했는지 알지 못한다. 국회의원들 말을 안 들어서? 대통령이 언제 국민과 기싸움을 했는지도 알지 못한다.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 자신의 공약을 지키는 것이 나쁜 정치의 전형이라고? 그리고, 언제 대통령이 개헌 발의를 철회했는가?

아직도 노무현을 이렇게 모르니 맨날 깨지는 것이다. 정말 대통령이 개헌 발의를 철회할 것으로 생각하나? 당신들이 임기를 줄여가면서 꼭 하겠다라고 약속하면 모를까 그렇지 않을 경우 노무현 대통령은 개헌을 발의할 것이다. 그것이 노무현이다. 하지도 않을 것은 아예 꺼내지도 않는다.

민노당의 심상정 의원을 비롯한 대부분 의원들은 노무현 대통령의 개헌 발의가 두려운 것이다. 그것을 막을 명분은 없는데, 노무현이 시작한 일을 찬성할 수도 없고, 반대할 수도 없고. 정말 대통령에게 사정하고 싶은 것이다. 발의만을 말아 달라고. 아닌가?

당신들의 무책임한 태도에 대통령은 쐐기를 박을 것이다. 당신들은 대통령의 발의를 투표로 반대할 권한이 있다. 그 권한대로 한 번 해 보기 바란다. 과연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를. 개헌은 결국 국민들이 결정하는 것이다. 과연 국민들이 당신들의 말을 믿을까 아니면 대통령의 말을 믿을까? 내기해도 좋다.

심상정은 결국 좌파 전여옥이었다.

2 thoughts on “심상정은 좌파 전여옥?

  1. 오늘 오전에 심상정과 김어준의 인터뷰 기사를 봤습니다.

    뭐 그런 기사야 다 지 잘났다는 소리니 뭐 그렇다 치고.

    그 밑에 달려 있는 댓글들에 멋진 여성이라느니 유일한 호감가는 여성정치인이라느니 하는 글을 보고 나도 모르게 눈살이 찌푸려지더군요.

    저도 심의원이 비례대표로 국회의원이 되었을때 다른 여성의원과는 다른 정말 멋진 정치를 보여줄 인물이 아닐까 기대를 했습니다만 간혹 TV나 기사를 통해 전달되는 심의원의 말과 생각을 볼때 이게 아닌데라는 생각이 들어 안타까웠습니다.

    얼마전 FTA 관련 토론에 나와서도 감성에 호소해 사실이 아닌것을 가지고 억지를 쓰다가 계속 반박당하더군요.

    섣불리 FTA를 찬성할 순 없지만 자신 또는 자기가 속한 곳의 이익을 위해 사실보다는 감정을 자극하는 억지를 쓰는 행태는 딴날당과 전혀 다를게 없다 생각합니다.

    두드러기 나는 전여옥 정도야 되겠냐 싶기도 하나 이런게 더 나쁜 행위일 수 있겠단 생각도 드네요.

  2. 요즘 민노당의 행태를 봐서는 이념과 일을 잘 하는 것과는 별개라는 생각입니다.
    진영 논리에 매몰된 그들은 아무리 좌파라 하지만 하는 행동은 수구입니다.
    참 안타까운 일이지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