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유상종의 과학적 원리

유유상종의 과학적 원리

우리가 살면서 자주 느끼는 것 중 하나가 바로 유유상종(類類相從)인데, 이것은 우리말로 “끼리끼리 모여 논다” 정도로 풀이할 수 있다. 서양에서도 “Birds of a feather flock together”란 속담이 있으니, 이 삶의 법칙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통용되어 왔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왜 사람들은 끼리끼리 모여 놀 수 밖에 없을까? 사실 사람들뿐만 아니라 이 우주의 모든 생명체는 이 법칙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우주의 생물, 무생물을 포함한 모든 물질은 저마다 특유의 에너지를 발산하다. 이 에너지를 동양에서는 기(氣)라 부르기도 했는데, 이 에너지 또는 기는 알다시피 파동의 형태를 띠고, 파동은 주파수와 파장으로 특징지워진다.

예를 들어, 자기가 좋아하는 방송을 보거나 듣기 위해서는 주파수를 맞춰 주어야 하는데, 이 과정을 동조(Synchronization)라고 한다. 주파수가 동조되지 않으면 우리는 원하는 방송을 보거나 들을 수 없다.

이와 마찬가지로, 자기와 비슷한 주파수의 기를 가진 사람들과는 왠지 모를 끌림이 있다. 그 사람을 한 번 더 쳐다 보게 되고, 그 사람과 얘기하고 싶고, 얘기를 하다 보면 소통이 잘 됨을 알 수 있다. 한마디로 어떤 사람과 삘(Feel)이 통하는 이유는 그 사람과의 에너지 주파수가 비슷하기 때문(다른 말로 하면, 의식의 수준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박근혜의 안대희, 문창극 총리 지명을 보면서, 어떤 이들은 이렇게 묻는다. “우리나라에 총리할 사람이 저런 사람들 밖에 없습니까?” 박근혜가 임명한 내각이나 새누리당에 모인 인간들을 보면 거의 다 그런 사람들 밖에 없다. 그들의 에너지 수준이 다 거기서 거기이기 때문이다.

친일파들은 친일파들과 통할 수 밖에 없고, 독립운동가들은 독립운동가들과 통할 수 밖에 없다. 탐욕스럽고 거짓말을 잘 하는 자들은 이명박을 좋아하고,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를 바라는 사람들은 노무현을 지지할 수 밖에 없다.

어떤 이들은 이것이 이념의 문제이고 가치관의 문제라고 얘기하지만, 사실 이것은 과학적 원리로 설명하는 것이 더 타당할지 모른다. 무학대사가 이성계에게 말했듯이 돼지 눈에는 돼지만 보이고, 부처님 눈에는 부처님만 보이는 것이다.

당신이 아직도 이명박이나 박근혜를 아무 이유없이 좋아한다면, 당신의 에너지 수준(또는 의식의 수준)이 그들과 같기 때문이다. 그러니 누구를 탓하겠는가?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