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향욱을 위한 변명

나향욱을 위한 변명

나향욱 교육부 정책기획관이 “99%의 민중은 개, 돼지”라는 영화 <내부자>의 대사를 인용하여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경향신문 기자와의 식사 자리에서 신분제를 공고화해야 한다는 본인의 평소 소신을 용기있게 드러낸 모양이다. 그것이 보도되자 그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인이 되어버렸다.

많은 사람들이 그의 발언에 분노하여 그를 당장 파면해야 한다고 아우성이지만, 사실 나향욱은 그 업계(그가 말하는 1% 지배계급) 사람치고는 무척 순진하고 용기있는 사람이다. 그에 의해 개, 돼지 취급을 받은 99%의 민중들이 아무리 난리를 쳐도 그가 파면되거나 중징계되는 일은 없을 것이다.

이 나라 1% 지배계급에 드는 인간들은 나머지 국민들을 같은 사람으로 보지 않는다. 이것은 상식이다. 이 나라 지배계급은 친일파와 독재의 후예들이라 볼 수 있는데,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언론, 교육, 행정, 사법, 군부 할 것 없이 이 나라 지배에 필요한 거의 모든 권력 기구를 움켜쥐고 있다. 그들은 너무나도 당연하게 민중을 개, 돼지 또는 노예로 취급한다.

나향욱은 순진하게도 또는 용감하게도 기자와의 식사 자리에서 그런 지배계급의 상식을 드러낸 것뿐이다. 나향욱 같은 고위 교육 관료가 해야 하는 일은 교육을 통해 국민들을 세뇌시키는 것이고, 노예로 길들이는 것이다. 그는 교육 정책을 통해 양극화를 심화하고 신분제를 공고히 해왔다.

나향욱 같은 인간에게 개, 돼지라는 말을 들었다는 것이 문제가 아니다. 더 큰 문제는 노예가 노예인지도 모르고 사는 것이다. 형식적 민주주의가 작동하는 사회에 산다고 해서 모두가 민주국가의 같은 시민이라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이 나라는 이미 봉건국가를 지나 내재적 노예국가로 퇴행했다.

노예가 노예인줄 알아야 그 굴레에서 벗어나려고 뭐라도 할 것 아닌가? 노예 주제에 주인인 줄 안다면, 1% 지배계급이 만들어 놓은 이 시스템은 별일 없이 잘 굴러갈 것이다. 지배계급이 가장 원치 않는 것은 개, 돼지 민중이 깨어나는 것이다. 역설적이게도 나향욱은 민중들을 일깨우는데 큰 힘을 보탰다.

나향욱의 건투를 빈다.

One thought on “나향욱을 위한 변명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