깨달음의 경지

깨달음의 경지

달라이 라마의 용서를 읽을 때도 느꼈지만, 깨달음의 경지에 이른 분들이 주시는 말씀은 한결같다. 성철 스님의 법문 중 다음과 같은 말씀은 우리의 삶을 되돌아 보게 한다.

천하에 가장 용맹스러운 사람은 남에게 질 줄 아는 사람이다. 무슨 일에든지 남에게 지고 밟히는 사람보다 더 높은 사람은 없다. 나를 칭찬하고 숭배하고 따르는 사람들은 모두 나의 수행을 방해하는 마구니이며 도적이다. 중상과 모략 등 온갖 수단으로 나를 괴롭히고 헐뜯고 욕하고 괄시하는 사람보다 더 큰 은인은 없으니, 그 은혜를 갚으려 해도 다 갚기 어렵거늘 하물며 원한을 품는단 말인가? 칭찬과 숭배는 나를 타락의 구렁으로 떨어뜨리니 어찌 무서워하지 않으며, 천대와 모욕처럼 나를 굳세게 하고 채찍질하는 것이 없으니 어찌 은혜가 아니랴? 항상 남이 나를 해치고 욕할수록 그 은혜를 깊이 깨닫고, 나는 그 사람을 더욱더 존경하며 도와야 한다. 이것이 공부인의 진실한 방편이다.

[원택, 성철스님 시봉이야기, 김영사]

이런 말씀을 접할 때마다 궁금해지는 것은 우리가 베풀 수 있는 용서의 한계다. 무조건적인 용서를 말씀하신 것인지 아니면 내가 상식선에서 생각하고 있는 회개와 반성이 전제된 용서인지 그런 것들을 여쭤보고 싶다. 성철 스님이 1982년 부처님 오신날 주신 법어에는 다음과 같은 구절이 있다.

부처님은 이 세상을 구원하러 오신 것이 아니요, 이 세상이 본래 구원되어 있음을 가르쳐 주려고 오셨습니다.

세상은 본래 구원되어 있을지도 모르지만, 범인들은 알지 못하고 알려 하지도 않는다.

7 thoughts on “깨달음의 경지

  1. 그런데, 달라이 라마는 큰 보살이지, 부처는 아니라고 하지 않았나요? 세계 4대 생불이지만, 깨닫지는 못했다고 했던 걸로 압니다만…출처는 기억이 안 나구요…^^ 세계4대 생불인 틱낫한 스님도 깨닫지는 못했다고 방한해서 말씀하셨던 기사가 기억나구요. 크게 교화력을 가진 분이고 크게 지구적 명성을 얻는 큰고 위대한 보살이지만, 그것하고 깨닫는 거하고는 또 다른 이야기로 알고 있네요.

  2. 깨달음이란 극히 주관적인 경험이라 자신이 경험하지 않고는 알길이 없습니다. 그것을 증명할 방법도 없구요. 사실 달라이라마나 틱낫한 스님이 깨달았는지 아닌지 저는 알지 못합니다. 성철 스님의 경우도 마찬가지구요. 다만, 그 분들의 삶과 말씀을 통해 그냥 짐작할 뿐이지요. 저 같은 범인이 어찌 그 경지를 알 수 있겠습니까?

  3. 인생은 과정입니다. 결과가 어떻게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행하여 가는 여정일 뿐입니다.
    아주 가끔 그리고 자주 우리는 결국 인간의 몸을 벗었을때 모습을 잊고 살고 있습니다.
    결과는 인간의 몸을 벗었을때 나타나게 됩니다.
    앞서간 성현,성자들의 길을 따르면 그들이 간 그곳으로 갈 수있다는 거지요.
    깨달음은 느낌입니다. 블현듯 찾아오는 어떤 상황에 대한 느낌이죠.
    깨달은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행함에 있습니다.
    느낌의 유지,보존이죠.
    항상 노력하지 않으면 그저 한순간의 꿈입니다.
    지는것이란 인내하며 자신의 길을 가는 에너지로써 채찍질인것이다.

  4. Pingback: 자비의 마음

Leave a Reply to 멀뚱이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