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Author: 소요유

천국에 가기 위해

천국에 가기 위해

“천국에 가기 위해 그대는 이 생에서 무엇을 할 것인가?”

“경전에 적힌 613가지 선행을 실천하겠습니다!”

“그 613가지 선행을 실천하는 길이 무엇인가?”

갑작스러운 질문에 이체크는 대답을 하지 못하고 머뭇거렸다. 선지자가 온화한 미소를 지으며 말했다.

“시장에서 노래하는 눈먼 거지는 천사일지도 모른다네. 그리고 그대의 아내는 인생의 수수께끼를 풀 열쇠를 갖고 있을 수도 있어. 신의 계율을 압축하면 이것이라네. 지금 이 순간 눈앞에 있는 사람을 사랑하고, 지금 이 순간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을 사랑하게.

<류시화, 인생 우화, 연금술사, pp. 266-267>

사나운 여름

사나운 여름

한반도의 여름은 늘 무더웠다. 그러다 가을이 오고 겨울이 되면 지난 여름의 더위를 잊는다. 그걸 어찌 다 기억하겠는가. 잊어야 할 것은 잊어야 살 수 있는 법이다.

그래도 잊혀지지 않는 여름이 있다. 1994년 더위는 정말 대단했다. 그해 여름 배를 만드는 조선소에 자주 출장을 다녔는데, 그곳에서 용접하는 노동자들이 느끼는 더위는 섭씨 60도를 넘었다. 살인적이었다. 철판 위에 삼겹살도 굽고 달걀도 부쳐 먹었다.

올 여름도 1994년 못지 않다. 벌써 한달째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기승을 부린다. 누구는 가마솥 더위라고 하고, 누구는 찜통 더위, 누구는 불볕 더위라고 하는데 이런 말들이 무색할 지경이다. 기상 관측 이래 가장 더운 여름이라 그러더라.

이제 입추도 지났고 조금 있으면 말복이 오니, 어차피 더위는 꺽일 것이다. 그것이 자연의 이치다. 장마가 지나고 비다운 비가 오지 않는다. 태풍이라도 지나가면 비가 오려나.

아무리 과학기술이 발달한 21세기를 산다 하지만, 하늘이 도와 주지 않으면 인간들은 살 수 없다. 그러니 이 더위 앞에 우리 인간들은 여전히 겸손해야 한다.

집에 선풍기를 대신할 냉방기를 들여놔야 되겠다고 생각한 첫 여름이다. 사나운 여름이 그렇게 지나간다.

비행 사고

비행 사고

새벽에 오리 세 마리가 하늘을 날고 있었다. 그러다가 느닷없이 한 놈이 전깃줄에 걸려 떨어졌다. 퍼덕거리다 다행히 개울 위로 떨어져 다친 것 같지 않았는데, 그 놈이 저도 놀랐는지 물 위를 헤엄치며 연신 고개를 저었다. 나머지 두 마리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날아가 버렸다. 개울 위 전깃줄이 오래도록 파르르 떨었다.

[프랑스 남부 1] 라벤더와 침묵 – 세낭크 수도원

[프랑스 남부 1] 라벤더와 침묵 – 세낭크 수도원

햇볕이 빽빽하게 내리쬐는 날, 건조한 바람은 지중해 쪽으로 불었다. 론강에는 푸른 물이 흘러 넘치고 포도밭과 해바라기밭이 끝없이 펼쳐진다. 프로방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채 마을 고르드를 지나 세낭콜 계곡 깊은 곳에 라벤더 향기 은은한데, 그곳에 소박한 수도원이 숨어 있다.

프로방스의 세 자매 중 하나로 알려진  세낭크 수도원(Abbaye Notre-Dame de Sénanque). 해마다 여름이면 수도원 주위로 라벤더 꽃이 넘실댄다. 이 수도원은 기도와 침묵의 장소로 알려져 있는데, 그곳의 수사들은 거의 말을 하지 않고 기도와 묵상 그리고 노동으로 하루를 보낸다.

수도원 2층에는 수사들의 기숙사가 있다. 계단을 따라 아래로 내려가면 회랑으로 둘러싸인 조그마한 중정이 있고, 로마네스크 풍의 교회 종탑이 보인다. 회랑 옆으로 수도원 예배당이 나오는데, 그야말로 검이불루(儉而不陋) 예배 공간이다. 검소하지만 누추하지 않은, 경건하지만 화려하지 않은 곳이다. 프랑스에는 마을마다 어마어마하게 크고 화려한 성당들이 있는데, 세낭크 수도원의 검소한 예배당만큼 인상적인 곳은 없었다.

계단 왼편에 수도원에서 유일하게 난방이 되는 필사실이 있고, 계단 오른편에는 회의실이 있는데 수도원장과 수사들이 모여 성 베네딕토의 규칙을 읽고 얘기할 수 있는 공간이다. 수도원에서 유일하게 말이 허락되는 방이다. 침묵 속에서 수사들의 내면은 깊어간다.

라벤더의 꽃말은 침묵이다. 수사들이 왜 라벤더 농사로 일용할 양식을 구하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수사들은 침묵 속에서 침묵의 라벤더를 키운다. 라벤더 향이 프로방스 들판에 퍼진다. 그 향기 속에서 사랑과 구원의 길을 깨닫는다.

7월에 프로방스를 여행한다면, 라벤더 꽃이 만발한 세낭크 수도원과 아름다운 성채 마을 고르드를 가야 한다. 그리고 보라빛 사랑과 침묵의 의미를 깨달아야 한다.

고르드, 프로방스에서 가장 아름다운 성채 마을
세낭콜 계곡 속의 세낭크 수도원
세낭크 수도원 앞의 라벤더 밭
라벤더 꽃이 만발한 세낭크 수도원
수사들의 기숙사
수도원 회랑
수도원 중정
수도원 필사실
수도원에서 유일하게 말을 할 수 있는 방
수도원 예배당
진정한 용서

진정한 용서

김영삼과 김대중은 광주시민을 학살하고 쿠데타를 일으켜 권력을 잡은 전두환을 사면했다. 국민통합을 위한다는 명분으로 말이다. 그 결과 전재산 29만원을 가진 전두환은 아직도 잘 먹고 잘 살고 있다. 그는 여전히 사과하지 않고 용서를 구하지도 않았다.

“성공한 쿠데타는 처벌할 수 없다”는 것이 친일반동 기회주의자들의 상식이다. 기무사의 계엄령 모의 사건은 광주 학살의 주역 전두환을 제대로 단죄하지 않아 생긴 일이다. 전두환을 사형이나 무기징역으로 다스리지 않으니 그 후예들이 “전두환처럼 해도 괜찮구나”라고 착각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반역자들을 어설프게 용서해서는 안 된다. 용서를 하려면 제대로 해야 한다. 무엇이 잘못인지 깨닫게 해야 한다. 그것이 진정한 용서다.

전두환을 사면한 것은 잘못된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런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 기무사의 내란 모의에 가담한 자들을 일벌백계하여 다시는 이런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그리고 기무사는 마땅히 해체해야 한다.

그것이 역사와 국민을 위한 진정한 용서다.

노회찬, 그의 명복을 빌며

노회찬, 그의 명복을 빌며

몹시 무더운 여름이 지나가고 있다. 햇볕이 정수리에 내리꽂히고, 바람 한 점 없다. 사방에서 열기가 올라와 숨이 막힌다. 이렇게 더운 날, 걸출한 진보정치인 노회찬이 스스로 세상을 등졌다. 충격과 슬픔이 뒷통수를 쳤다.

4천만원을 친구에게 받아 적법한 후원금 처리를 하지 않은 실수. 분명 실수이거나 또는 방심이었을 것이다. 그는 그 실수 내지는 방심을 죽음으로 갚았다. 허망했다.

차라리 처음부터 인정하면 어땠을까? 물론 하이에나 같은 쓰레기 언론들이 가만 놔두지 않았을 것이다. 그냥 정치를 그만 두고 초야에 묻혀 사는 것이 더 낫지 않았을까?

특검 소환을 앞두고 죽음을 결심하며 외로웠을 그의 마음을 짐작해 보면서도, 꼭 죽음으로 명예를 지키고 진보 진영을 지켜야 했는지 안타까운 마음 금할 수 없다. 그의 부음 앞에선 모든 것이 부질없었다.

하지 말아야할 특검으로 아까운 사람만 먼저 보내고 말았다. 삶이란 이런 어처구니 없는 상황의 연속일 수 있다는 사실에 웃지도 울지도 못한다.

노회찬 의원의 명복을 빈다. 당신의 정치적 주장에 늘 동의한 것은 아니지만, 당신이 있음으로해서 우리는 더 나은 세상에 살고 있다. 부디 저 세상에서는 조금은 더 자신에게 관대하길 바란다. 당신은 그래도 괜찮다.

고맙습니다. 이제는 편히 쉬십시오.

세 번째 아이폰, 아이폰8

세 번째 아이폰, 아이폰8

아이폰을 사용한지 벌써 8년이 되었다. 그동안 아이폰4과 아이폰6를 사용했는데, 이번에 아이폰8으로 바꿨다. 사실 아이폰6을 더 사용하려고 했으나, 딸아이에게 사용하던 아이폰6를 양도하느라 새로 아이폰8을 장만했다.

아이폰8을 일주일 사용하면서 느낀 점.

  1. 무선충전이 된다.
  2. 아이폰6에 비해 속도 향상을 느낄 수 있었다.
  3. 화면과 음질이 좋아졌다.
  4. 저장 공간이 많이 늘었다. 아이폰6은 16GB였는데 아이폰8은 64GB가 기본이다.
  5. 카메라 성능이 좋아졌다.
  6. 그 이외에 인터페이스는 아이폰6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이번에는 일부러 빨간 아이폰을 구입했다. 디자인과 색감은 역시 애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