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Category: Movies & Videos

실수에 대하여

실수에 대하여

영화 <내가 죽기 전에 가장 듣고 싶은 말>을 보다가 실수와 실패에 대한 해리엇의 충고가 가슴에 박혔다.

Anne: I’m afraid of making a mistake.
Harriet: No. You don’t make mistakes. Mistakes make you. Mistakes make you smarter. They make you stronger, and they make you more self-reliant.
Anne: But I’m not like you, Harriet. I don’t possess your fearlessness.
Harriet: Let me tell you something. I never could tell my daughter. Fall on your face! 
Anne: What?
Harriet: Fail. Fail spectacularly.
Anne: That’s… That’s your advice?
Harriet: Yes, because when you fail, you learn. When you fail, you live.

“실수가 너를 만든다. 실수가 너를 더 슬기롭게 하고, 더 강하게 하며, 더 독립적으로 만든다.”

사람들은 누구나 실수와 실패를 두려워 하지만, 정작 실수와 실패를 해야만 성공할 수 있고 삶의 의미를 찾을 수 있다. 늘 성공만 해온 인생을 부러워하지 말라. 실수를 하지 않고 실패를 겪지 않은 사람들의 인생은 깊이가 없다. 그들은 삶에서 아무것도 배운 것이 없다.

많이 실수하고, 많이 실패할수록 삶은 깊어지고 풍성해진다. 이 얼마나 공평한 삶의 역설인가.

한 사람의 시민일 뿐입니다

한 사람의 시민일 뿐입니다

I am not a client, a customer, nor a service user. I am not a shirker, a scrounger, a beggar nor a thief.

I am not a national insurance number, nor a blip on a screen. I paid my dues, never a penny short, and was proud to do so.

I don’t tug the forelock but look my neighbour in the eye. I don’t accept or seek charity.

My name is Daniel Blake, I am a man, not a dog. As such I demand my rights. I demand you treat me with respect.

I, Daniel Blake, am a citizen, nothing more, nothing less. Thank you.

<“I, Daniel Blake”, 2016>

개가 아닌 사람으로, 그것도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며 존중받고 살 수 있을까? 한 사람의 시민일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사람들이 원하는 것은 그저 “사람 사는 세상”이다. 소박하지만 아직은 원대한 꿈. 여전히 대부분의 사람들은 누구나 다니엘 블레이크일 뿐이다.

노무현입니다

노무현입니다

콧노래 흥얼거리며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안녕하세요? 노무현입니다.”하고 인사하며 악수하는 그의 뒷모습이 오래오래 가슴에 남는다. 그와 같은 하늘 아래에서 숨을 쉬었고, 그를 열렬히 지지했다는 것만으로도 여한은 없지만, 여전히 그를 잊지 못해 가슴 아프다. 영화를 보면서 그는 하늘이 주신 선물임이 틀림없다는 생각을 했다. 늦게나마 많은 이들이 그를 다시 찾아 주어 마음이 놓인다.

보고 싶은 사람, 그리운 사람, 자랑스런 사람, 노무현. 하늘나라에서는 평안하시길…

대선 그리고 무작위성

대선 그리고 무작위성

무작위성은 인위적인 요소와 규칙이 없는, 또는 의도적으로 조작이 없는 특성을 가리킨다. 모집단의 특성을 알기 위해 표본을 추출할 때 표본의 무작위성은 가장 중요한 요소로 뽑힌다. 어떤 의도를 갖고 표본을 추출하면 그 의도가 결과에 반영되기 때문에 무작위성이 없는 표본은 모집단을 대표할 수 없다.

김어준이 제작하고 최진성 감독이 연출한 <더 플랜(The Plan)>이라는 다큐멘터리는 지난 18대 대선의 개표과정이 공정하게 진행되지 않았을 가능성을 보여준다. 선관위가 발표한 공식 개표 자료를 바탕으로, 일체의 선입견이나 정황을 배제하고 오로지 자료 분석 기법으로 통계적 증거를 제시한다.

검증 결과, 투표지 분류 기계가 분류하지 못한 미분류표 112만표(전체 투표수의 3.6%) 중에 무효표는 10%였고 나머지 90%는 정상표였는데, 그 미분류된 정상표가 3:2의 비율로 문재인보다 박근혜를 지지했다. 이러한 현상은 251개 개표소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난다.

무작위성이 담보된 분류 기계라면 분류표의 후보 간 득표 비율과 미분류표의 후보 간 득표 비율이 거의 같아야 한다(K=1). 지난 18대 대선의 경우, 투표지 분류 기계는 이러한 무작위성을 보여주지 못했다. 이것은 투표지 분류 기계에 어떤 의도가 심어져 있음을 방증한다.

영화가 공개되고 며칠 후, 선관위가 보도자료를 냈지만, 왜 K=1.5가 나왔는지 합리적으로 설명하지 못했다. 물론 거의 모든 언론들이 이 영화가 던지는 의혹을 외면했다. 민주당을 비롯한 어떤 정당도 이 의혹에 대해 아무런 논평이 없다. 여전히 대한민국은 매트릭스(Matrix)란 말인가.

그들이 원하는 건 진실이 아니다

그들이 원하는 건 진실이 아니다

오른손을 잘리고 감방에 들어간 조국일보 이강희 논설주간이 교도소장 방에서 담배를 물고 전화를 받으면서 지껄인 말이다.

“오징어 씹어 보셨죠? 근데 그게 무지하게 질긴 겁니다. 계속 씹으시겠습니까? 그렇죠? 이빨 아프게 누가 그걸 끝까지 씹겠습니까? 마찬가집니다. 어차피 그들이 원하는 건 술자리나 인터넷에서 씹어댈 안주거리가 필요한 겁니다. 적당히 씹어대다가 싫증이 나면 뱉어 버리겠죠. 이빨도 아프고, 먹고 살기도 바쁘고. 맞습니다. 우린 끝까지 질기게 버티기만 하면 됩니다. 우리나라 민족성이 원래 금방 끓고 금방 식지 않습니까? 적당한 시점에서 다른 안주거리를 던져 주면 그뿐입니다. 어차피 그들이 원하는 건 진실이 아닙니다. 고민하고 싶은 이에게는 고민 거리를, 울고 싶은 이에게는 울 거리를, 욕하고 싶어하는 이에게는 욕할 거리를 주는 거죠. 열심히 고민하고, 울고, 욕하면서 스트레스를 좀 풀다 보면은 제 풀에 지쳐 버리지 않겠습니까?

그들은 세상을 지배하기 위해 대중을 개, 돼지로 길들였다. 당신이 진실을 원하지 않는다면 그것은 당신이 그들의 개, 돼지가 되었다는 반증이다.

왜 나라를 팔았나?

왜 나라를 팔았나?

영화 <암살>의 마지막 장면에서 안옥윤이 염석진에게 총을 겨누면서 묻는다. “왜 동지를 팔았나?” 염석진은 이렇게 소리친다.

“몰랐으니까. 해방될 줄 몰랐으니까. 알면 그랬겠나?”

염석진 같은 친일 매국노들은 해방될 줄 몰라서 친일 반민족 행위를 한 것이 아니다. 그들에게 조국의 독립이나 해방 따위는 전혀 관심사가 아니었다.

어떤 상황에서든 눈 앞의 이익만을 좇는 그들은 기회주의자들이었다. 일제가 좋아서 친일을 한 것이 아니라, 일신의 영달을 위해서 친일 매국 반민족 행위를 한 것이다. 나라와 민족과 동지를 판 대상이 굳이 일제일 필요는 없었다. 그것이 미국이든, 중국이든, 러시아든, 심지어 북한이든 상관이 없었다.

독립군을 토벌하던 만주국 장교 박정희는 해방이 되자 광복군으로 잽싸게 옷을 갈아 입었고, 좌익이 득세를 하자 남로당 군총책을 맡았다. 쿠데타에 성공한 이후에는 반공을 국시로 삼았다.

친일 매국노들은 조선의 독립과 해방을 원하지 않았다. 해방될 줄 몰라서 나라와 동지를 판 것이 아니고, 그들은 해방을 원하지 않았다.

천행

천행

울돌목은 고요하고도 맹렬하게 울었다.

적들은 사악하고 민첩했다. 조선의 왕은 무능하고 비겁했으며, 백성들은 아무렇게나 내팽개쳐졌다. 두려움은 안개처럼 조용히 그들을 엄습했다. 적들을 막아내야하는 장수들과 병사들도 두려움에 몸서리쳤다.

누가 보더라도 이길 수 있는 싸움이 아니었다. 피할 수 있으면 피해야만 했지만, 때로는 피할 수 없는, 아니 피해서는 안 되는 싸움도 있다. 목숨을 걸고라도 해야 하는 일이 있다. 모든 사람이 불가하다고, 모든 상황이 아니라고 아우성칠 때도 해야만 하는 일이 있다.

열두 척의 배로 수백 척의 왜선을 감당해야 하는 그는 얼마나 두려웠을까? 두려움에 떨떨 떠는 부하들을 독려하여 싸움을 해야 하는 그는 얼마나 외로웠을까? 운명이었을까?

울돌목에서의 싸움이 끝나고 그는 이렇게 적었다.

“천행(天幸)이었다.”

이순신이 울돌목(명량)에서 승리한 것보다도 더 천행인 것은 무능하고 비겁한 나라 조선에서 이순신이라는 인물이 나왔다는 것이다. 지극히 불가사의하고도 천행인 일이었다.

비루한 조선은 이순신을 품지 못했다. 백성들은 왜군을 두려워했고, 왕과 신하들은 왜군보다도 이순신을 더 두려워했다. 천행은 더 이상 지속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