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유

마하라지는 신이 베푸는 치유의 손길에 대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모든 고통은 인간이 만든 것이고 그것을 종식시키는 것도 인간의 능력 범위 내에 있습니다. 신은 인간으로 하여금 자기 행위의 결과(업보)와 대면하게 하고, 균형을 회복하도록 요구함으로써 도와줍니다. 카르마(Karma)는 정의를 위해 작용하는 법칙입니다. 그것이 신이 베푸는 치유의 손길이지요.

<마하리지, I AM THAT>

일어날 일들은 일어나게 되어 있다. 욕망과 두려움으로부터의 자유, 그것만이 궁극의 치유일 것이다.

욕망의 올림픽

제 30회 런던 올림픽이 화려하고 성대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열전 5일째에 접어들었다. 개막식에서 선수와 심판들은 스포츠맨십의 진실된 정신을 지키겠노라고 다음과 같이 선서했다.

In the name of all the competitors I promise that we shall take part in these Olympic Games, respecting and abiding by the rules which govern them, committing ourselves to a sport without doping and without drugs, in the true spirit of sportsmanship, for the glory of sport and the honor of our teams.

모든 참가 선수들의 이름으로, 나는 스포츠맨십의 진실된 정신으로 스포츠의 영광과 우리 팀의 영예를 위해, 경기 규칙을 존경하며 따르고 도핑과 약물 투여를 하지 않으며 경기에 참여할 것을 약속합니다.

In the name of all the judges and officials, I promise that we shall officiate in these Olympic Games with complete impartiality, respecting and abiding by the rules which govern them in the true spirit of sportsmanship.

모든 심판과 위원의 이름으로, 나는 스포츠맨십의 진실된 정신으로 경기 규칙을 존경하며 따르며, 올림픽 경기를 공정하게 판정할 것을 약속합니다.

올림픽이 시작되고, 연일 심판들의 오심이 터져 나왔다. 우리가 인정하는 것은 심판들도 사람이기 때문에 완전할 수 없다는 것, 그리고 그들도 실수를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실수로 인해 오심이라면 우리는 그것을 너그러이 받아들이고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경우에도 실수를 한 심판은 적어도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사과해야 한다.

런던 올림픽에서 연일 쏟아지고 있는 오심들은 실수라기 보다는 어떤 의도가 개입된 지극히 비상식적인 오심이었다. 따라서 오심이라기 보다 편파판정이라 부르는 것이 더 적절할지도 모른다.

선수도 심판도 알지 못한 자유형 400m 박태환의 실격. 박태환이 왜 실격되었는지 누구도 설명하지 못하자 슬그머니 실격이 취소되었다. 이 경우는 그나마 나은 편이었다. 유도를 청기백기 게임으로 전락시킨 심판위원장. 이미 심판들이 전원일치의 판정을 내렸는데 심판위원장이 개입하여 판정을 번복시킨다. 펜싱에서는 끝나지 않은 1초로 승패가 뒤바뀌어 버렸고, 4년 간 피땀을 흘린 선수는 망연자실 눈물을 흘린다.

잘 정리된 규칙이 있고, 고도로 훈련받은 심판들이 있고, 수십 대의 방송카메라가 있고, 경기를 지켜보는 수억의 관중이 있는 상황에서도 어이없고 몰상식한 판정들이 끊이지 않는다. 인간의 욕망은 모든 도덕과 수치심을 억누를 정도로 강력한 것이다. 스포츠에서 이 정도이면 사실 정치나 경제 같은 분야에서는 말을 할 수 없을 지경이다.

올림픽이 점점 상업화되고 정치화되어 간다는 것은 이미 상식처럼 되어 버렸다. 스포츠맨십의 진실된 정신을 위해 참여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해서든 승리해 보겠다는 게임맨십이 올림픽을 지배하고 있다. 그 바탕에는 돈과 권력에 대한 인간들의 욕망이 도사리고 있다.

그런 부조리한 욕망이 이 시대를 지탱하는 가장 기본적인 힘이라는 사실, 그것이 우리를 우울하게 만든다. 오쇼가 얘기했듯이, 욕망이 어떤 것도 안겨줄 수 없음을 꿰뚫어 보는 능력이 세상을 지배하지 않는 한, 스포츠맨십은 올림픽 선서에만 존재하고, 정의는 정치철학자의 베스트셀러에서만 회자될 것이다.

오심에 주눅들지 않고 끝까지 최선을 다한 수영의 박태환 선수, 유도의 조준호 선수, 그리고 펜싱의 신아람 선수 이들이야말로 자랑스런 올림픽 챔피언들이다. 그들의 노고를 위로한다.

날은 여전히 뜨겁고 매미는 정신없이 울어대고 있는 한여름이다.

이기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

장자 외편 달생(達生)장에 보면 이런 말이 있다.

以瓦注者巧, 以鉤注者憚, 以黃金注者殙. 其巧一也, 而有所矜. 則重外也. 凡外重者內拙.

질그릇으로 내기 활을 쏘면 솜씨가 좋아 잘 맞는다. 띠쇠로 내기 활을 쏘면 주저하여 잘 안 맞게 된다. 황금으로 내기 활을 쏘면 마음이 혼란하여 전혀 안 맞게 된다. 그 재주는 마찬가지인데 아끼는 마음이 있어서 외물만 소중히 여기기 때문이다. 모두 외물만 소중히 한다면 안에 있는 정신은 옹졸해지고 만다.

오쇼는 이 구절을 다음과 같은 아름다운 시로 번역했다.

궁수가 재미로 활을 쏠 때는
그의 온 기술을 다해서 쏜다.
만일 그가 청동으로 된 상패를 얻기 위해 활을 쏜다면
그는 어느새 신경이 예민해진다.
만일 그가 금상을 받기 위해 활을 쏜다면
그는 눈이 멀게 된다.
아니면 두 개의 과녁을 본다.
그는 그의 마음에서 이미 빗나가 있다.

그의 기술은 변함이 없으나
상이 그를 분열시킨다.
그는 근심한다.
그는 활 쏘는 일보다
이기는 일을 더 많이 생각한다.
이겨야 한다는 마음이
그의 힘을 다 고갈시켜 버린다.

[오쇼, 이겨야 할 필요]

이규혁 선수의 인터뷰를 보면서 이 구절이 떠올랐다. 지난 20년간 스케이팅은 그에게 기쁨이었고, 자유였고, 삶이었다. 그는 수많은 대회에 나가 때로는 우승을 하기도 하고 때로는 떨어지기도 했다.

삶은 그런 것이다. 언제나 이길 수도 없는 것이고, 때로는 이길 수도 있는 것이다. 이기고 지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스케이팅을 하고 있다는 사실이 더 중요한 것이다. 그 20년간의 과정을 즐겼다면 결과에 집착할 이유는 없다. 눈물을 흘릴 이유도 없다. 그는 이미 승리한 것이고, 언제나 승리한 삶이었다. 그걸 깨닫기만 한다면 금메달은 아무 것도 아닌 것이 된다.

이기는 일보다 더 많이 생각해야 하는 것은 활을 쏘는 일이다. 무엇이 본질인지 깨닫게 되면 삶은 언제나 아름다운 것이 된다.

[이어 글쓰기] 소원을 말해봐

아침에 민노씨 님과 트위터를 하다가 “이어 글쓰기”를 하겠다고 덜컥 약속을 해버렸다. 지난 번에도 어떤 주제에 대해서 민노씨 님이 바통을 넘겼는데, 차일피일 미루다가 그냥 잊어버렸다. 나의 게으름과 결벽은 나도 어찌할 수 없으니 민노씨 님이 이해해주리라 믿는다. 민노씨 님은 이런 일로 삐질 그런 밴댕이 같은 남자가 아님을 알기 때문이다.

존경하는 김구 선생님은 “나의 소원”이라는 글에서 조선의 완전한 자주독립을 그의 소원으로, 그것도 세 번씩이나 말씀하셨다. 내가 지금보다 나이가 더 적었을 때, 예를 들어 만약 작년에 이런 주제를 받았다면 나는 이렇게 얘기했을 것이다. (1) 조중동 폐간, (2) 정치 검찰 추방, (3) 한나라당 해산, (4) 이명박 퇴진 등등등, 이런 것이 나의 소원이라고.

지금 나의 소원을 얘기하라고 한다면 나는 이렇게 말할 것이다.

내가 아무 것도 바라는 것이 없는 것, 그것이 나의 소원입니다. 나의 욕망을 버리고 자족할 수 있는 것, 그것이 나의 소원입니다. 물처럼, 바람처럼, 나무처럼 그렇게 사는 것, 그것이 나의 소원입니다. 이런 얘기조차 할 필요가 없는 상태가 되는 것, 그것이 나의 소원입니다.

자연은 스스로 완전하다. 자연은 아무 것도 바라지 않는다. 이미 완전하기 때문이다. 바람이 불고 물이 흐르고 나무가 자라고 꽃이 핀다. 그것들은 신이 내린 법칙 안에서 그렇게 자유롭고 행복하다. 법정 스님은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라고 말씀하셨지만, 인간만 제외하고 모든 것들은 행복하다.

한때는 자연의 한 부분이었던 인간들이 이제 자연에서 분리되었다. 그리하여 그들은 불행하다. 그들은 욕망으로 가득차 있고, 그 욕망을 이루기 위해 매일매일 싸운다. 그 욕망이 이루어지면 또다른 욕망이 그들을 엄습한다. 그들은 영원히 채워질 수 없는 욕망에 겨워 시름한다. 인간들이 욕망을 버리고 자연으로 되돌아가지 않는 한 모든 것은 부질없을 것이다.

그나저나 궁금한 것은 과연 소녀시대가 이 소원을 들어줄까요? 민노씨 님. ;)

덧.

이어 글쓰기는 규칙이 있군요. 제가 이런 것을 해보지 않아서 서툽니다. 이번 이어 글쓰기는 추적해보니 김우재 님이 시작하신 것 같은데, 김우재 님이 다음과 같이 규칙을 적어 놓으셨네요.

간단하게 자신이 릴레이를 받은 주자와 릴레이를 전달할 주자 3명만 명기하고, 이 페이지로 트랙백을 건다. 기한은 소녀시대가 활동을 접을 때까지 하고 싶지만…7월 30일까지. 소녀시대를 사랑하고 가카를 혼내주고 싶은 블로거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을 바라며.

제 글을 보고 이어 글쓰기를 하고 싶은 분은 7월 30일까지 쓰시고,  http://heterosis.tistory.com/trackback/211 로 트랙백하시면 됩니다. 누가 하시려나? 미리내 님? 아거 님? 도아 님? 아니면 로망롤랑 님? 아니면 CeeKay 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