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Tag: 자연치유력

암환자들이 꼭 읽어야 할 책

암환자들이 꼭 읽어야 할 책

조병식 원장이 쓴 <암은 자연치유된다>라는 책은 암환자와 암환자 가족들이 꼭 읽었으면 하는 책이다. 조병식 원장은 현대의학을 공부한 의사였는데, 현대의학의 한계를 깨닫고 자연의학의 길로 들어선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그는 암과 같은 난치병을 고치려면 산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하여 2005년 산 속에 ‘자연의원’을 열었다.

조병식 원장을 높이 평가하는 이유는 그가 원래 자연의학을 공부한 사람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는 주류의학인 현대의학을 전공한 의사이고, 그 현대의학으로 환자들을 치료했던 사람이다. 그랬던 그가 현대의학의 허와 실을 알고난 후 자연의학으로 돌아선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는 열린 사람이고 용기있는 사람이며, 굉장히 드문 사람이다. 이런 사람들이 이 세상을 조금 더 나은 곳으로 만든다.

예전에도 말했듯이, 현대의학으로는 암을 고칠 수 없다. 암을 고칠 수 있는 방법은 환자의 면역력(자연치유력)을 키워 그 힘으로 암세포를 없애는 것이다. 현대의학이 인정하고 있는 암 치료방법은 수술, 항암, 방사선 요법인데, 이 세 가지 방법 모두 환자의 면역을 높여주지 않는다. 특히 항암과 방사선 요법은 엄청난 부작용을 동반한다.

<암은 자연치유된다>에서 조병식 원장은 동양의학, 니시의학, 양자의학, 해독요법, 식이요법, 파동치료 등 기존의 대체요법들을 동양의학의 정기신(精氣神)의 틀로 통합한다. 그렇다고 그가 현대의학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다. 암을 진단하는 것은 현대의학의 방법을 사용하고, 그리고 필요한 경우 수술도 권한다.

이 책은 자연의학의 새로운 치료방법을 제시하지 않는다. 이 책에 나오는 치료 방법은 기존의 자연의학이나 대체의학에서 다 사용하던 것들이다. 그는 언제나 환자의 면역을 어떻게 높일 것인가에 초점을 맞춘다. 또한, 몸의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의 중요성도 역설한다. 기존 대체의학 요법들을 적절하게 통합하여 병 중심이 아닌, 항상 환자를 중심으로 생각한다.

조병식 원장은 올바른 패러다임으로 암과 같은 퇴행성 질환을 치료하고 있고, 그의 임상 경험이 10년이 넘어간다는 점은 암환자들에게 기쁜 소식이다. 환자들은 현대의학이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을 정확히 판단해 치료법을 선택해야 한다. 조병식 원장은 암에 관한 한 현대의학보다 더 나은 선택지를 제시하고 있다.

암은 자연치유된다
암은 자연치유된다
자연의학의 여섯 가지 원칙

자연의학의 여섯 가지 원칙

자연의학 (Naturopathic Medicine) 은 대체의학의 하나로서 자연치유력 복원에 힘을 기울여 병을 치료하는 의학이다. 자연의학을 주장하는 이들은 다음과 같은 여섯 가지 원칙을 천명했다.

  1. The Healing Power of Nature (Vis Medicatrix Naturae)
  2. Identify and Treat the Causes (Tolle Causam)
  3. First Do No Harm (Primum Non Nocere)
  4. Doctor As Teacher (Docere)
  5. Treat the Whole Person
  6. Prevention

사람은 누구나 자연치유력을 가지고 있으며, 그것을 복원시켜 그 사람의 질병을 치료한다. 질병의 원인을 찾아내어 치료해야 한다. 증상만을 치료해서는 안된다. 치료한다는 명목으로 사람에게 해를 가해서는 안된다. 의사는 단순한 기술자가 아니고 교육자이어야 한다. 부분이 아닌 사람 전체를 치료한다. 여기에는 정신적인 면과 생활까지 포함된다. 궁극적으로 의학은 치료가 목적이 아니고 예방이 목적이어야 한다.

구구절절 가슴에 와 닿는 말이다. 주류 서양 의학을 하는 사람들이 한번쯤은 되새겨야 할 원칙들이다.

“Our food should be our medicine.”

“Our food should be our medicine.”

현대 의학 (서양 의학) 의 시조로 추앙받는 그리이스 의사 히포크라테스는 다음과 같은 말을 남겼다.

Everyone has a doctor in him or her; we just have to help it in its work. The natural healing force within each one of us is the greatest force in getting well. Our food should be our medicine. Our medicine should be our food. But to eat when you are sick, is to feed your sickness.

모든 사람들에게는 스스로 병을 낫게 하는 힘이 있다. 병을 치유하는 주체는 환자가 되어야 하고, 의사는 환자를 도와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 자연치유력이 병을 치유하는 가장 강력한 힘이 된다. 우리의 음식이 약이 되어야 하고 약이 음식이 되어야 한다. 약과 음식이 따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히포크라테스에 의하면, 병을 치유하는 것은 자연치유력을 복원하는 것이고, 복원의 수단은 음식이라는 것이다. 음식으로 고칠 수 없는 병은 약으로도 고칠 수 없다.

현대 서양 의학을 공부하는 사람들이 한 번쯤 되새겨 보아야 할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