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과 바이러스의 공통점

인간과 바이러스의 공통점

“내가 여기 있을 때 발견한 걸 알려주지. 내가 너희 종을 분류하다가 알아낸 것이 있는데, 너희들은 포유류가 아니야. 이 행성의 모든 포유류는 본능적으로 주위 환경과 자연적인 균형을 맞춰 지내는데, 너희 인간들은 그렇게 하지 않아. 너희들은 어느 곳에 이주하면 번식을 거듭해 마침내 모든 자연 자원을 소진하지. 그 다음에  유일한 생존 방법이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는 거야. 이 행성에 그 같은 생존 방법을 따르는 생물이 하나 더 있지. 그게 뭔지 아나? 바이러스. 인간은 이 행성의 질병이고 암이다, 너희들은 전염병이고 우리는 치료제다.”

“I’d like to share a revelation that I’ve had during my time here. It came to me when I tried to classify your species and I realized that you’re not actually mammals. Every mammal on this planet instinctively develops a natural equilibrium with the surrounding environment but you humans do not. You move to an area and you multiply and multiply until every natural resource is consumed and the only way you can survive is to spread to another area. There is another organism on this planet that follows the same pattern. Do you know what it is? A virus. Human beings are a disease, a cancer of this planet. You’re a plague and we are the cure.”

<Agent Smith, Matrix>

비트코인이 주는 행복한 꿈

비트코인이 주는 행복한 꿈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 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 적 있습니까?”

정부가 가상화폐(또는 암호화폐) 거래를 규제한다고 하자,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안타깝고 안쓰러운 글이다. 이 시대 청년들의 절망과 박탈감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니지만, 가상화폐 거래로 행복한 꿈을 이루기는 불가능하다.

요즘 불고 있는 가상화폐의 광풍은 좋게 말하면 투기고, 나쁘게 말하면 도박이다. 가상화폐 거래가 아무런 경제적 가치를 생산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제로섬 게임이고 “돈 놓고 돈 먹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주식 시장도 공인된 도박판이라 하지만, 그래도 주가는 기업의 성과와 연계되어 있어 가상화폐 거래보다는 실체가 있다.

가상화폐 거래가 주는 행복한 꿈은 단적으로 말해 “불로소득으로 일확천금을 노리는 인간들의 탐욕”으로 정의할 수 있다. 불로소득, 일확천금, 탐욕, 어느 하나 행복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말들이다. 운이 억세게 좋아 가상화폐 거래로 돈을 번다 해도 그 돈은 운이 나쁜 다른 사람들의 눈물이다.

더구나 이런 거품은 영원히 지속될 수 없다. 때문에 정부는 당연히 가상화폐 거래 시장을 규제해야 한다. 인간들의 탐욕은 자율로 통제되지 않는다. 브레이크 없는 폭주 기관차의 마지막은 파멸이다. 거래의 거품이 꺼지는 날에는 그들이 꾸었던 행복한 꿈은 순식간에 절망으로 바뀐다.

청년들이 부나비처럼 가상화폐 거래소에 모여드는 것는 그만큼 그들에게 희망이 없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이런 병리 현상의 책임은 기성세대의 몫이다. 청년들에게 희망이 없는 건강하지 못한 사회를 물려주었기 때문이다. 기성세대는 부동산 투기로, 청년세대는 가상화폐 거래로 일확천금을 노리는 나라는 행복한 나라가 아니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잘살는 나라가 건강하고 행복한 나라다. 청년들이 미몽에서 벗어나 이런 건강한 꿈을 꾸길 바란다.

행복 10계명

행복 10계명

1. 자신의 방식대로 인생을 살되 타인의 인생을 존중하라.
누구나 이렇게 살아야 한다. 로마에는 앞으로 나아가라,그리고 다른 이들도 그렇게 하도록 두라는 속담이 있다.

2. 타인에게 마음을 열라.
다른 사람들에게 마음을 열고 친절하게 대해야 한다. 자신만 생각하고 살면 자기중심적인 사람이 되기 쉽다. 고인 물은 썩는 법이다.

3. 고요히 전진하라.
친절과 겸손은 우리 삶을 고요하게 이끈다.

4. 건강하게 쉬어라.
우리는 예술과 문학을 향유하고 아이들과 함께 노는 것을 잃어버렸다. 소비주의는 우리에게 늘 걱정과 스트레스를 주고 건강한 여가 문화를 앗아가 버렸다. 식사 시간만이라도 텔레비전을 끄고 서로 얘기를 나누라.

5. 일요일은 가족과 함께 보내라.
일요일은 쉬는 날이다. 가족을 위한 날이기 때문이다.

6. 젊은 세대에 품위 있는 일자리를 만들어 줄 혁신적인 방법을 찾으라.
젊은이들에게 기회가 주어지지 않으면 그들은 쉽게 마약에 빠지거나 자살을 선택하기 쉽다. 우리는 젊은이들과 함께 창의적으로 일할 필요가 있다.

7. 자연을 존중하고 돌보라.
환경 파괴는 우리가 직면한 가장 큰 도전 가운데 하나다. 우리가 스스로 묻지 않는 질문은 인간의 이 같은 무분별하고 폭력적인 환경 파괴가 인간 자신을 죽이는 행위가 아닌가 하는 것이다.

8. 부정적인 생각에서 벗어나라.
다른 사람들을 험담하는 것은 자존감이 낮다는 뜻이다. 이는 ‘나 자신이 너무 비천하므로 다른 사람을 깎아 내릴 수밖에 없어요’라고 말하는 것이다. 부정적인 생각은 빨리 버릴수록 좋다.

9. 타인을 개종하려 하지 말고 다른 이의 신앙을 존중하라.
우리는 대화를 통해 함께 성장한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다른 이에게 영감을 줄 수 있다. 모든 일 가운데 최악은 개종이다. 교회는 개종이 아니라 교회가 보여줄 수 있는 매력을 통해 사람들이 동참함으로써 성장하는 것이다.

10. 평화를 위해 일하라.
전쟁이 끊이지 않는 시대에 사는 우리는 평화를 위한 목소리를 크게 내야 한다. 평화는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는 상태가 결코 아니다. 평화는 늘 앞서서 주도하는 역동적인 것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얘기한 행복 10계명이다. 중세 카톨릭은 구원받을 수 없을 정도로 타락했지만, 오늘날에는 종교개혁으로 등장한 개신교보다 오히려 더 개혁적이다. 특히, 훌륭한 종교 지도자는 대중을 올바른 길로 인도할 뿐만 아니라, 그 종교의 품격도 한층 높인다는 사실을 프란치스코 교황이 증명하고 있다.

이 행복 10계명만 읽어도 행복해진다.

유발 하라리의 세 가지 질문

유발 하라리의 세 가지 질문

유발 하라리(Yuval Noah Harari)는 뛰어난 이야기꾼이다. 그의 주장은 (물론, 오류가 가득하지만) 도발적이고 독창적이며 재미있다.  그가 <호모 데우스>의 말미에서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질문을 하는데, 그 질문들에 대한 짧은 생각을 적어 본다.

  1. 유기체는 단지 알고리즘이고, 생명은 실제로 데이터 처리 과정에 불과할까?
  2. 지능과 의식 중에 무엇이 더 가치 있을까?
  3. 의식은 없지만 지능이 매우 높은 알고리즘이 우리보다 우리 자신을 더 잘 알게 되면 사회, 정치, 일상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
  1. 학자들도 생명을 명확하게 정의하지 못한다. 어떤 이들은 물질대사로, 어떤 이들은 유전자로, 어떤 이들은 열역학법칙으로 생명을 정의하려 한다. 그 어느 것도 생명을 충분하게 보편적으로 정의하지 못한다. 생명을 데이터 처리 과정이라 말하는 것은 생명이 지닌 하나의 특성을 기술한 것뿐이다.  생명을 정의한다는 것은 처음부터 불가능한 일인지도 모른다. 지금까지 발견한 가장 정확한 생명에 대한 정의는 “생명은 의식”이라는 것이다. 생명과 의식은 하나다.
  2. 지능과 의식은 분리될 수 없다. 의식 없는 지능은 존재하지 않는다. 의식은 지능의 전제 조건이다.
  3. 의식은 없지만 지능이 매우 높은 알고리즘은 존재할 수 없다. 의식 없는 지능은 존재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알고리즘은 데이터 처리 절차일 뿐이다. 따라서 존재할 수 없는 알고리즘이 우리 자신을 더 잘 알게 되는 것은 불가능하다.

데이터는 현실의 묘사일 뿐, 현실 자체가 될 수 없다. 데이터가 만들 수 있는 세계는 가상 세계일 뿐이다. 데이터 분석은 의사 결정에 도움을 주는 도구이다. 알고리즘이 직접 의사 결정을 한다면 그것은 호모 사피엔스들이 그렇게 알고리즘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유발 하라리 같은 사피엔스들이 흔히 저지르는 오류는 호모 사피엔스를 너무 높이 평가한다는 것이다. 사피엔스들은 생명이 무엇인지 모르고, 생명을 창조할 수 없다. 단지 유전자를 조작할 뿐이다. 의식이나 영의 세계에 대해서는 거의 무지한데, 모르기 때문에 그들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한다. 이것은 유물론자들의 공통된 특징이다.

유발 하라리 같은 사피엔스들이 저지르는 또다른 오류는 사피엔스 자신들이 개발한 과학기술을 분리하여 타자화한다. 과학기술은 은하계 우주에서 뚝 떨어진 에일리언이 아니다. 사피엔스들이 연구하고 개발한 지식이다. 더구나 유발 하라리는 그 과학기술이 모든 것을 해결하고 궁극적으로 사피엔스를 지배한다고 예언한다. 이것은 극단적 기술결정론자들의 특징이다.

따라서 유발 하라리는 재주 좋은 입담꾼인 동시에, 유물론자이자 극단적 기술결정론자라 할 수 있다.

보수 언론과 신기루

보수 언론과 신기루

한국의 보수는 보수가 아니다. 스스로 보수라고 부르는 자들이 말하는 보수는 이 땅에 존재하지 않는다. 한국의 언론은 언론이 아니다. 언론의 탈을 쓴 사이비 정치집단이라고 보는 것이 마땅하다. 따라서 이 땅에 언론다운 언론은 존재하지 않는다. 보수도 없고 언론도 없는데, 보수 언론이 존재할 수 있을까?

보수도 아니고 언론도 아닌 집단이 스스로 그렇게 불려지기를 바랄 뿐, 그것은 존재하지 않는 환상이다.

그런 것을 우리는 신기루라 부른다.

정작 문재인 대통령을 홀대한 것은 중국이 아니라, 문재인을 홀대하고 싶은 이 땅의 신기루 같은 얼논들이겠지.

Windows 10 애플리케이션 목록

Windows 10 애플리케이션 목록

Windows 10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나온 안정된 운영체제라고 할만하다. Windows XP 이후로 개발된 운영체제 중 가장 낫다고 생각되지만, 여전히 갈 길은 멀어 보인다.

미니PC 데스크탑 컴퓨터를 하나 사서 Windows 10을 설치했다. 필요한 애플리케이션을 내려 받아 설치했는데 목록은 다음과 같다. 예전에도 얘기했지만, 애플리케이션은 되도록 오픈소스로 가벼운 것을 선택하는 편이다.

  • 7-Zip
  • Adobe Acrobat DC
  • Adobe Photoshop CC
  • Avast Free Antivirus
  • CCleaner
  • Driver Booster
  • EndNote X8
  • FileZilla
  • Google Chrome
  • Hancom Office Hangul NEO
  • Microsoft Excel 2016
  • Microsoft PowerPoint 2016
  • Microsoft Word 2016
  • PuTTY
  • Sublime Text
  • VLC Media Player
아내의 낮잠

아내의 낮잠

점심을 먹고 감기 기운이 있다며 아내는 자리에 누웠다. 세 시간 가까이 긴 낮잠을 잔 아내는 밤에 잠이 오지 않는다고 투덜거렸다. 피곤하여 잠이 쏟아지는데, 아내는 심심하다며 계속 놀아달라고 보챘다.

“제발, 불 좀 꺼 주세요. ㅠㅠ”

“안 돼. 심심해. 나랑 놀아 줘.”

이렇게 10여분 간 실랑이를 하다가 불을 켠 채 잠이 들었다. 자다가 문득 깨어 보니, 형광등이 훤하게 켜져 있고 아내는 코를 골며 자고 있었다. 불을 끄고 다시 잠자리에 들었다. 역시 낮잠은 오래 자는 게 아니었는데, 그래도 새근새근 잠을 자는 아내가 몹시 귀여웠다.

새벽 2시가 넘어가고 있었다.

방황(Lost)

방황(Lost)

삶의 본질은 방황이다. 방황 없는 삶은 없다.

아주 가끔 검은 밤바다의 등대처럼 희미한 불빛이 보일 때도 있지만, 그것은 극히 예외적인 경우다. 삶은 방황 속에서 저마다의 길을 찾는 것이다. 그 누구도 답을 보여줄 수도, 알려줄 수도 없다. 삶을 대신 살아줄 수도 없다. 그것은 각자가 짊어진 원죄와도 같은 것이다. 사람들은 방황하는 삶을 실패라고 말하지만, 방황할수록 삶은 풍부해지고 깊어진다.

방황 없는 청춘은 없다.

청춘의 방황은 서툴고 지리멸렬하다. 나이 들수록 방황은 익숙해지고 그 방황의 의미를 깨닫게 되고 조금씩 지혜가 찾아온다. 방황이 멈추면 청춘도 끝나고 삶도 끝난다.

그리하여 청춘의 항해는 다시 시작된다.

우린 어제, 서툰 밤에, 달에 취해
삯을 잃었네, 삯을 잃었네

어디 있냐고 찾아봐도 이미 바보같이
모두 떨어뜨렸네, 남김없이 버렸네

우린 익숙해져 삭혀버린 달에 취해
아무 맛도 없는 식은 다짐들만 마셔대네

우린 이제서야 저문 달에 깨었는데
이젠 파도들의 시체가 중천에 떠다니네

떠다니네, 봄날의 틈 속에서
흩어지네, 울며 뱉은 입김처럼

꿈에도 가질 수가 없고 꿈에도 알려주지 않던
꿈에도 다시는 시작되지 못할 우리의 항해여

<국카스텐, Lost>

국카스텐의 노래는 낯설고, 몽환적이고, 섹시하다. 이 노래를 처음 들려준 아이의 방황은 언제쯤 끝날 것인가.

내시경과 해파리

내시경과 해파리

의사: 오늘 위 내시경은 안 하시네요? 다른 곳에서 하실 계획인가요?

소요유: 아니요. 내시경은 해본 적이 없습니다.

의사: 내시경 하실 나이가 이미 지났습니다.

소요유: 내시경을 할 필요를 못 느낍니다. 아무런 증상도 없구요.

의사: 증상을 느낀 이후에 하는 것은 치료구요. 미리 하는 것이 검진입니다.

소요유: 꼭 눈으로 직접 봐야만 알 수 있는 겁니까? 아니 눈으로 직접 보면 알 수는 있는 겁니까? 사람 몸이 그렇게 되어 있지 않은 것 같은데요.

의사: 현대의학에 불신이 깊군요.

소요유: 아니요. 눈으로 봐야만 알 수 있다고 하는 것은 B급 아닌가요? 그게 꼭 필요했다면 사람 몸은 해파리처럼 투명하게 진화했겠지요. 안 그런가요?

의사: 알아서 하십시오. 내시경은 아주 편리하고 효과적인 진단 도구입니다.

소요유: 네, 고맙습니다. 나중에 필요하면 하겠습니다.

[클래식 기타] 가련(Ka-re-n, かれん)

[클래식 기타] 가련(Ka-re-n, かれん)

요즘 연습하고 있는 사토 히로카즈(Hirokazu Sato)의 Ka-re-n이라는 클래식 기타 곡이다. 연말까지는 들을만 할 정도로 완성해야 하는데, 갈 길이 멀다. 클래식 기타 초보자에게는 도전해볼만한 아름다운 곡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