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Tag: 무지

로꾸거 세상

로꾸거 세상

로꾸거 로꾸거 로꾸거 말해말

노동부는 노동자를 버리고, 환경부는 대운하에 앞장선다. 통일부는 반통일을 외치고, 문화부는 문화를 파괴하며, 교육부는 사교육을 조장한다. 경찰은 사람을 패거나 때론 죽이기도 하고, 검찰은 법을 유린한다. 국세청은 부자 세금 감면하고, 국방부는 서울 공항의 안전을 포기한다. 독재자의 딸은 차기 대권 후보로 각광받고, 조중동은 여전히 밤의 대통령이다. 가장 깨끗하고 위대한 정치인은 죽임을 당하고, 가장 추악한 정치인은 재단을 만들었다고 칭송받는다.

무엇이 문제일까? 정말 모르는 것일까? 전 국민이 인터넷을 사용한다는 나라에서 정말 몰라서 이러는 것일까? 얼마나 더 당하면 정신을 차릴까? 얼마나 시간이 더 흐르면 이 미친 짓이 끝날까? 아니면, 이런 세상이 잘못되었다고 생각하는 내가 문제일까?

무지와 무관심과 탐욕의 댓가가 너무 크지만, 갈 길은 여전히 멀어 보인다.

아 좋다좋아 수박이 박수 다시 합창합시다

부처님 오신날, 비가 내렸다

부처님 오신날, 비가 내렸다

부처님 오신날 비가 내렸다. 붓다의 가르침처럼 하염없이 비가 내렸다. 비는 대지를 적시고, 나무를 적시고, 내 방 창문을 무시로 두드리며 흘렀다. 그 비를 타고 붓다의 자비가 나에게도 흘렀다. 마치 어머니의 자궁 안에 있는 것처럼 고요와 평화가 나를 감쌌다. 적막했고 편안했다.

부처님 오신날 내리는 비가 나를 충만하게 하였다. 자연은 그렇게 스스로 존재하는 것이었다. 자연이 바로 붓다였다. 부족한 것도 넘치는 것도 없었다. 필요한 것도 없었고, 욕망도 없었고, 탐욕도 없었다. 봄이 되면 새 잎이 돋고 꽃이 피고 비가 내렸다. 자연은 그렇게 스스로 존재했다.

인간들은 언제나 갈구했다. 어떤 이들은 물질을 갈구했으며, 어떤 이들은 진리에 목말라했다. 부질없었다. 모든 것은 이미 존재했고 충족되어 있었다. 인간들은 그것을 알지 못했다. 인간들의 원죄는 알지 못한다는 것이었다. 무지. 인간들은 스스로 무지하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그들은 모든 것이 무상하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 삶의 고통은 그 무지에서 시작되었다.

욕망을 충족시키는 유일한 길은 욕망을 버리는 것이었다. 원한은 복수에 의해서 사라지는 것이 아니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버리고 비울 때만이 인간들은 자유로울 수 있었다. 인간들은 그것을 알지 못했다. 붓다가 오신지 2500여년이 지났는데도 여전히 인간들은 어리석었고 고통에서 몸부림쳤다.

그리하여 부처님 오신날 비가 내렸다. 무지로부터 생긴 고통을 알리기 위해 비가 내렸다. 무지하기에 죄를 짓는 인간들은 그 무지를 깨닫게 되면 용서받을 수 있었다. 진리는 단순했지만, 깨닫기는 어려웠다.

부처님은 이 세상을 구원하러 오신 것이 아니요, 이 세상이 본래 구원되어 있음을 가르쳐 주려고 오셨습니다.

모든 것은 본래부터 완벽했다. 그것이 신의 본성이었고, 자연의 본성이었다. 부처님 오신날 내린 비는 그것을 깨우쳐 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