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Tag: 백신

신종플루, 예방주사를 맞을 것인가

신종플루, 예방주사를 맞을 것인가

날씨가 추워지자 신종플루라고 불리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들이 늘고 있다. 신종플루로 죽은 사람들 숫자도 늘고 있는데, 미국의 경우에는 1000명이 넘었고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40명이 넘었다. 신종플루 바이러스는 다행히도 일반 계절성 독감 바이러스에 비하면 독성이 약해 보인다. 그리고 아직까지 또다른 변종 바이러스도 나타나지 않았다. 따라서, 신종플루에 대해 너무 과민하게 반응할 필요는 없다. 신종플루에 걸린다 해도 99%의 사람들은 자신의 면역으로 나을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에 따르면 신종플루의 치사율은 0.03% 정도다.

지난 주 미국의 권위있는 신문 New York Times도 사설을 통해 신종플루가 그리 걱정할만한 질병이 아님을 보도했다. 미국에서 1년에 계절성 독감으로 죽는 사람이 36,000명 정도임을 감안할 때, 신종플루의 독성은 약한 편이다. 대부분의 감기나 독감에는 약이 없다. 감기나 독감에 걸렸을 경우 몸을 잘 돌보고 추스려서 자기의 면역으로 나아야 한다. 신종플루에 대한 처방약으로 알려져 있는 타미플루도 사실은 조류독감 바이러스에 대비하여 만들어진 약이지 신종플루 바이러스와는 별 관련이 없다.

세상의 모든 것이 그렇듯이 의약품도 순기능과 역기능이 있다. 많은 사람들이 어떤 병에 걸렸을 때, 그 병을 치료하는 약을 먹으면 된다고 단순하게 생각하지만, 그것은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것이다. 거의 모든 약은 부작용이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부작용을 느끼지 못하거나 견딜만하다고 생각한다. 정작 문제는 여러 종류의 약을 동시에 복용하고 있는 경우다. 예를 들어, 혈압을 조절하기 위해 혈압약을 먹고, 당뇨 때문에 당뇨약을 먹는 사람들이 신종플루에 걸렸다고 타미플루를 복용한다고 가정해보자. 타미플루 자체의 부작용은 그리 심각하지 않을지 몰라도 다른 약들과의 교호작용이 발생했을 때, 그 위험은 그 누구도 알 수 없다. 세상에는 수만 가지 약이 존재하고 그 약들간의 교호작용에 대해서 알려진 것이 극히 일부다.

타미플루는 신종플루 바이러스에 대비해 만들어진 약이 아닐 뿐더러, 그 약의 안전성 특히 다른 약들과의 교호작용에 대해서는 알려진 바가 많지 않다. 신종플루로 죽은 사람이 40명이 넘었지만, 그 중에는 정작 신종플루의 독성보다도 타미플루와 다른 약들의 교호작용으로 인한 부작용으로 죽은 사람들도 존재할 것이다. 신종플루 사망자 대부분이 고위험군이고, 고위험군 사람들은 적어도 몇 가지 약들을 평소에 복용해왔기 때문이다. 이런 문제에 대해 과학적인 연구가 진행되지 않는 한, 아무도 알 수 없다.

또 하나의 문제는 신종플루를 미리 예방하겠다고 개발된 백신이다. 특히 신종플루 백신은 급조된 경우라 그 안정성에 대해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제약회사들은 안정성 검사를 하기 위해 수백명의 사람을 대상으로 실험을 했을 것이다. 그 실험 대상자들은 물론 건강한 사람들이다. 건강한 사람들은 대부분 큰 문제가 없다. 이런 사람들은 백신을 맞지 않아도 되고, 설령 신종플루에 걸렸다고 해도 쉽게 회복할 수 있는 사람들이다. 문제는 고위험군에 속해 있는 어린이들, 임산부들, 노인들, 환자들이다. 최근 계절성 독감 백신을 맞고 죽은 사람이 7명이나 된다. 이런 일이 발생할 때마다 제약회사나 보건당국은 그저 우연으로 치부하고 만다. 과연 그럴까?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신종플루 백신을 맞겠다는 사람들은 30% 이하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특히 유럽에서는 그 비율이 20% 이하로 떨어지고 있다. 신종플루의 위험이 그렇게 크지 않다는 것이 밝혀지고 있기 때문이고, 백신의 효과와 안정성이 확실하게 검증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백신을 맞고 안맞고는 사람들이 선택할 사항이다. 가장 큰 문제는 이러한 것을 국가가 강제하는 경우다. 미국 같은 나라에서는 벌써 그런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 이것은 정말 우려할만한 사안이다. 신종플루 백신은 사람들에게 안도감을 주는 측면에서(플라시보 효과)는 의미가 있을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건강한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것인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고위험군 사람들은 백신 접종에 신중해야 한다. 지난 6개월 동안 신종플루로 죽은 사람이 40명이지만, 최근 독감 예방 주사를 맞고 죽은 사람이 7명이라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말이다. 특히 계란에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들이 신종플루나 독감 백신을 맞으면 심각한 부작용이 올 수도 있다.

신종플루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을 잘 씻고, 과로하지 않고, 사람이 많은 곳에 가지 않는 것이 좋다. 설령 신종플루에 걸렸다 하더라도 며칠 쉬면서 몸을 잘 추스르면 대부분은 나을 수 있다.

신종플루 혹은 돼지독감에 대한 호들갑

신종플루 혹은 돼지독감에 대한 호들갑

어느 날 갑자기 난데없이 언론들이 어떤 문제에 대해 지나치게 호들갑을 떨 때, 우리는 한걸음 뒤로 물러나 냉정하게 주시할 필요가 있다. 돼지독감이라 불렸던 신종플루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다.

4월말 쯤 멕시코에서 돼지독감으로 수십명의 사람들이 죽었다고 보도가 나왔고, 전세계 언론과 세계보건기구가 앞다투어 이 바이러스의 심각성에 대해 경고하면서 사람들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물론 1919년 스페인 독감으로 5천만명의 사람들이 죽었던 역사가 있기 때문에 새로운 바이러스에 대해 경계를 해야 하겠지만, 이미 두달이 지난 시점으로 봤을 때 이번 사건은 지난 조류독감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 언론과 세계보건기구의 지나친 “오버”가 음모론만을 낳고 있는 실정이다.

신종플루가 일반 계절성 독감보다 더 위험하다는 증거도 없고, 이 바이러스가 스페인 독감처럼 세계적 유행병(Pandemic)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 이번 바이러스로 전세계에서 목숨을 잃은 사람이 현재까지 100여명 정도다. 물론 적은 숫자는 아니지만, 독감으로 목숨을 잃는 사람들은 늘 존재해왔다.

미국에서만 한해에 계절성 독감으로 죽는 사람이 약 36,000명 정도로 추정되고 있다. 그러니 신종플루가 일반 독감보다 더 독성이 강하다고 보기 어렵고 그 전염성도 일반 독감에 비해 훨씬 강력하다고 할 수도 없다. 이러한 사실 때문에 이번 신종플루에 대한 보도와 세계보건기구의 호들갑을 “사기”라고 보는 사람들이 점점 늘고 있다.

1976년 미국 포드 대통령 때 돼지독감 때문에 전국민을 상대로 예방접종을 실시한 적이 있었다. 많은 정치인들이 우매한 국민들을 상대로 이런 장난을 친다. 정치적인 위기를 이런 식으로 돌파하려 하는 것이다. 이때 독감 바이러스로 죽은 사람이 1명 있었지만, 25명이나 되는 사람들이 백신 주사를 맞고 숨졌다.

2년 전 조류독감으로 아우성을 칠 때, 타미플루를 개발한 Gilead Sciences의 주주들은 돈벼락을 맞았다. 도널드 럼스펠드와 미국의 네오콘들이 이 회사의 대주주들이었다. 이번 신종플루의 경우도 타미플루가 치료약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이들은 또한번의 돈벼락을 맞게 된다. 미국의 네오콘들이라면 이런 장난으로 주머니를 불릴만한 족속들이라는 것은 너도 알고 나도 아는 사실이다.

음모론을 전적으로 믿을 필요는 없지만, 그렇다고 언론과 세계보건기구의 호들갑에 같이 장단을 맞출 필요도 없는 것이다. 이런 사건들은 냉정한 시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 다음과 같은 비디오는 냉정한 시각을 갖는데 도움을 준다.

신종플루가 걱정된다면, 손발을 깨끗이 씻으면 된다. 그것이 타미플루나 독감백신보다도 훨씬 효과적인 방법이 될 수 있다.

조류 독감에 대한 진실, 더 이상 사기치지 마라

조류 독감에 대한 진실, 더 이상 사기치지 마라

익산에서 발견된 조류 독감 바이러스 때문에 또 언론이 떠들썩하다. 사실을 보도하는 것은 좋은데 제발 사기는 치지 말자. 이 언론들아! 당신들이 심심풀이로 쓰는 추측성 기사로 얼마나 많은 농민, 서민들이 죽어 나갔는지 아는가.

대체의학에서 나름대로 큰 명성을 쌓고 있는 Joseph Mecola 박사는 유행성 조류 독감은 사기라고 감히 단언한다. 그의 주장을 보면 조류 독감 바이러스가 새로부터 사람에게, 또는 사람끼리 전염된다는 어떤 과학적 근거도 없이 제약 회사, 정부 당국, 그리고 언론이 무책임하게 그 위험성을 부풀리는 것은 사기라는 얘기이다. 제약 회사의 이익을 대변하는 집단들이 바로 돈때문에 공포를 대중에게 심어준다는 말이다. 그래야만 사람들이 너도나도 예방 주사를 맞을 것이 아닌가. 미국 국방장관이었던 Rumsfeld가 이 사기로 얼마나 돈을 벌었는지 Mecola 박사는 친절하게 설명한다. 자 그렇다면 진실은 무엇인가?

Unless you are a full-time bird handler in a third-world country who has a seriously challenged immune system you probably have a much better chance of winning the lottery than dying from the proposed bird flu epidemic.

제 3 세계 국가에서 새를 다루는 일 (주로 닭이나 오리이겠지만) 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들 중에서 면역시스템이 심각하게 약한 사람이 아니라면, 조류 독감으로 죽을 확률은 복권에 당첨될 확률보다 작다는 말이다. 차라리 교통 사고가 나서 다치거나 죽을 확률이 조류 독감 바이러스에 의해 죽을 확률보다 훨씬 크다. 그러니 공연한 걱정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사실 조류 독감 바이러스보다는 별 효과가 없는 독감 예방 주사예방 주사에 들어 있는 첨가 물질이 훨씬 더 위험할 수 있다.

제발 더 이상 잘못된 추측으로 우리 농민들을 죽이지 말아 달라. 이 무책임한 사람들아!

예방 접종 백신, 무엇으로 만들어지나

예방 접종 백신, 무엇으로 만들어지나

예방 접종은 몸에 미리 균이나 바이러스 등을 주사하여 몸의 면역이 그에 대한 항체를 만들어 저항력을 길러 주는 것을 말한다. 그리하여, 그 균이나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해 준다.

예방 접종 백신은 크게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성분으로 만들어진다. 하나는 백신의 예방 목표인 균이나 바이러스 물질 – 죽어 있거나 약화된 균이나 바이러스 물질 또는 그것들의 DNA – 이고, 다른 하나는 이 백신의 여러 가지 기능을 유지시키는 첨가물이며, 마지막으로 백신의 배양에 관련된 물질들이다.

여기서 내가 주목하는 것은 백신의 기능을 위해 첨가되는 물질들이다. Stephanie Cave와 Deborah Mitchell이 지은 What Your Doctor May Not Tell You About Children’s Vaccinations에 보면 이 백신 첨가물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나온다. 이 첨가물들은 예방 접종 백신의 안전성과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다.

Aluminum (알루미늄): 이 금속은 가루나 젤과 같은 형태로 첨가되는데, 항체 생성을 증진시키기 위해 사용된다. 알루미늄은 발작, 알츠하이머, 뇌손상, 치매 등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알루미늄은 DTP, DTaP, 그리고 B형 간염 백신에 사용된다.

Benzethonium chloride (벤제토니엄 클로라이드): 탄저병 백신에 사용되는 방부제로 아직 인간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려져 있지 않다.

Ethylene glycol (에틸렌 글리콜): 부동액의 주요 성분으로 DTaP, 소아마비, B형 간염 백신 등에 방부제로 사용된다.

Formaldehyde (포름알데히드): 대표적인 발암 물질 중 하나이다. 살충제나 항곰팡이제에 주로 쓰이는 독성이 강한 물질이다. 이것은 포르말린의 형태로 백신에 들어있는 균들이 활동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사용된다. 몇 개의 백신에 첨가된다.

Gelatin (젤라틴): 수두나 MMR 백신에 첨가되는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는 물질이다.

Glutamate (글루타메이트): 수두 백신에 사용되는 것으로 빛이나 열과 같은 환경 변화에 백신을 안정적으로 보관하기 위해 첨가되는데 역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Neomycin (네오마이신): MMR이나 소아마비 백신에 사용되는 항생제로 배양 물질 속에서 균들이 자라지 못하도록 하는데 쓰인다. 이 물질은 어떤 사람들에게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Phenol (페놀): 이것은 코울타르에서 파생된 물질로 독성이 강하며 살균제, 방부제, 염색제 등에 첨가되는 물질이다. 장티푸스 백신 등에 사용된다.

Streptomycin (스트렙토마이신): 소아마비 백신에 사용되는 항생제로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

Thimerosal (티메로살): 백신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방부제로 주성분은 수은이다. 백신 첨가물 중 가장 논란이 많은 물질이며, 몇몇 사람들에 의해 자폐증을 일으키는 물질로 의심받고 있다. 거의 모든 백신에 사용되었는데, 최근에는 이 물질이 첨가되지 않은 백신이 많이 개발되어 유통되고 있다.

어린이 예방 접종 백신에 이렇게 많은 독성 물질이 사용되고 있다. 특히 선진국에서 급증하고 있는 자폐증의 원인을 백신의 성분 중 Thimerosal (티메로살)로 의심하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어린 아이들은 체내의 독성 물질을 밖으로 배출시키는 기능이 발달하지 못해 수은과 같은 중금속이 몸 안에 들어가면 체내에 아주 오래 남게 된다. 수은은 뇌 기능을 손상시켜 자폐와 같은 증상을 나타나게 할 수도 있다.

백신 제조업체들은 이런 물질들이 아주 극소량 사용되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다고 주장한다. 대부분은 그럴 것이다. 그렇지만, 아이를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는 신중해 질 수 밖에 없다. 우리의 아이들에게 좀 더 안전한 예방 접종을 하기 위해 우리 부모들은 공부를 해야 하며, 제조업체들에게 더 안전한 백신을 만들도록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 전문가라는 의사들도 이런 문제에 대해 그리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들도 주류 의료 시스템 속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와 우리 아이들 건강은 우리 스스로 지켜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