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Tag: 선물

예수님께 드리는 편지

예수님께 드리는 편지

아홉살 먹은 딸아이는 아직도 성탄절을 기다리며 예수님께 편지를 썼다. 그리고 그 편지를 크리스마스 트리 앞에 놓았다. 예수님이 읽어 보고 꼭 선물을 달라는 애원(또는 협박?)이었다. 편지 앞면에는 예수의 탄생 장면이 그려져 있고, 뒷면(이면)에는 예수님께 하고 싶은 말이 적혀 있었다.

예수님께!

예수님, 내일이 예수님의 생신 성탄절이에요. 예수님은 천국에 계시죠?

저는 욕심꾸러기에요. 어쩌면 선물을 받고 싶어서 이러는지도 몰라요? 그래도 용서해 주실 거죠?

예수님은 모든 사람들을 사랑하고 계시잖아요. 용서하지 않으신다면 벌을 받을께요…

이면지를 꼭! 읽어주시길 바랍니다!

이 편지를 본 아빠의 마음은 급해졌다. 예수님을 거짓말장이로 만들 수 없었기 때문이다. 성탄 전날, 많은 가게들이 일찍 문을 닫았고, 동네 장난감 가게만이 나와 같이 마음 급한 부모들로 북적거렸다.

12월 25일이 예수 탄신일이라는 근거는 어디에도 없다. 그럼에도 우리가 그 분을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그 분은 언제나 가장 낮은 곳에 임하셨고, “사랑”과 “용서”를 가르치셨기 때문이다. 사랑과 용서, 그것 이외에 우리에게 필요한 것이 있을까?

딸아이는 정확하게 예수님의 참뜻을 알고 있었고, 그것과 더불어 한가지 더, “선물”을 바라고 있었다. 예수님은 사랑과 용서를 보여주셨고, 아빠는 선물을 마련하였다.

천국이 어린 아이들의 것이라고 말씀하신 예수의 마음을 알 것도 같다. 아이들만 생각하면 늘 행복하다.

노무현 대통령께 드리는 작은 선물

노무현 대통령께 드리는 작은 선물

노무현 대통령의 임기가 이제 일주일도 채 남지 않았습니다. 떠나시는 대통령을 그냥 이대로 보내 드릴 수 없어서, 초보 블로거인 저 소요유는 노무현 대통령께 작은 선물이라도 마련하고 싶었습니다. 별로 가진 것이 없는 제가 대통령께 드릴 수 있는 것은 당신을 끝까지 지지했던 제 마음 뿐입니다. (당신이 전두환에게 명패를 던진 그 순간부터 지금까지 당신의 진심을 한 번도 의심해 본 적이 없습니다.) 그 마음을 어떻게 보여드릴 수 있을지 곰곰히 생각해 보았습니다.

블로그를 시작한 지 일년 반 정도 되는 동안 280여개 정도의 글을 썼는데, 그 중 노무현 대통령과 관련된 것이 60개가 넘었습니다. 그 60여개의 글 중에서 당신께 드리고 싶은 글들을 모았습니다. 이렇게 모인 글들 하나하나에는 그 시기 당신이 처한 어려움이나 또는 당신이 이룩한 업적 등이 기록되어 있고, 그에 대한 저의 생각이 담겨져 있습니다. 제가 당신께 드릴 수 있는, 아니 당신께 드리고 싶은 유일한 선물입니다.

이 선물이 당신께 전달이 될지 안될지는 알 수 없습니다. 혹 훗날 당신이 이 글들을 읽으신다면, 저를 비롯한 이 땅의 많은 블로거들이 당신을 얼마나 소중하게 생각했는지, 얼마나 감사하게 생각했는지, 얼마나 자랑스러워 했는지, 그리고 얼마나 사랑했는지 알게 되실 겁니다. 그때는 당신도 고단함을 잊고 환하게 웃을실지도 (혹은 쑥스러워 하실지도) 모르겠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애착이 가는 글은 블로그를 시작한지 얼마되지 않은 제가 블로그계에 노무현 지지자임을 고백하며 쓴 글, “나는 최후의 노무현 지지자”입니다. 그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참으로 고단한 나날을 보내고 있었고, 저도 그의 지지자로서 마음이 많이 아팠습니다. 그 글이 나간 후, 많은 분들이 저마다 노무현 지지자임을 말씀해 주셨지요. 힘든 시간들이었지만, 많은 위로가 되었습니다. (물론, 대통령께도 위로가 되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요.)

저는 개인적으로 이번 주를 “노무현 주간”으로 선포하고, 현직 대통령으로서의 마지막 한 주를 보내고 계신 노무현 대통령을 기억하려 합니다. 때문에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글이 평소보다 더 많아질지도 모르겠습니다.

혹 이 글을 보시는 노무현 지지자가 계신다면 부탁드리고 싶습니다. 대통령께 드리고 싶은 글이 있거나 하고 싶은 말씀이 있으시면 이 글에 트랙백이나 댓글을 남겨 주십시오. 노무현 대통령께 저 혼자 드리는 선물보다는 노무현을 지지하는 블로거들이 같이 의기투합하여 선물을 드리는 것이 더 의미있지 않을까요? 부탁드립니다.

혹 노무현을 지지하지 않거나 싫어하시는 분이 이 글을 보더라도 이번만은 못본 척 그냥 지나쳐 주십시오. 제가 준비한, 아니 노무현을 지지하는 블로거들이 준비한 선물에까지 가시를 담고 싶지는 않습니다. 부탁드립니다.

노무현 대통령님, 봉하에 내려가시더라도 건강하시고, 평안하시길 바랍니다. 대통령님은 은퇴하시기에는 아직 너무도 젊으십니다. 수렁에 빠져 버린 이 땅의 백성들을 잊지는 않으시겠지요? 노무현 2.0으로 더욱 강력하게 업그레이드 하셔서 저희들 앞에 다시 나타나실 거라 믿습니다. 사랑합니다.

최후의 노무현 지지자, 소요유 올림

결혼기념일에 아내가 보내준 선물

결혼기념일에 아내가 보내준 선물

아내는 내가 준비한 보잘 것 없는 선물에 기뻐했고 행복해 했다. 그리고 나에게 가슴 시린 사랑이 담긴 선물을 보내왔다. 우리는 가진 것이 많지 않지만 서로를 믿고 존중하고 사랑하므로 행복하다. 게다가 우리에게는 정말 귀엽고 예쁜 딸이 있지 않은가. 이 어찌 감사하지 않을 수 있으랴. 우리가 행복한 만큼 이 세상에 살아있는 모든 것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

결혼 전에 우리는 몇몇 공연에 갔었는데, 주로 꽃다지라든지, 노찾사라든지, 안치환이라든지, 김광석이라든지 이런 그룹들을 쫓아다니고 그들의 노래를 따라부르곤 했었다. 아내가 보내준 선물도 바로 안치환의 노래 “사랑하게 되면” 이다. 아내의 마음이 고맙다. 나를 잠못들게 하는 사람아!

나 그대가 보고파서 오늘도 이렇게 잠못드는데
창가에 머무는 부드런 바람소리 그대가 보내준 노랠까
보고파서 보고파서 저 하늘 넘어 그댈 부르면
내 작은 어깨에 하얀 날개를 달고 그대 곁으로 날아오르네

훨훨 훨훨 날아가자 내 사랑이 숨쉬는 곳으로
훨~훨 훨훨 이 밤을 날아서 그댈 품에 안고 편히 쉬고파

나를 잠못들게 하는 사람아

보고파서 보고파서 저 하늘 넘어 그댈 부르면
내 작은 어깨에 하얀 날개를 달고 그대 곁으로 날아오르네

훨훨 훨훨 날아가자 내 사랑이 숨쉬는 곳으로
훨~훨 훨훨 이 밤을 날아서 그댈 품에 안고 편히 쉬고파

훨훨 훨훨 날아가자 내 사랑이 숨쉬는 곳으로
훨~훨 훨훨 이 밤을 날아서 그댈 품에 안고 편히 쉬고파

나를 잠못들게 하는 사람아

<안치환, 사랑하게 되면>

결혼기념일에 아내에게 보내는 작은 선물

결혼기념일에 아내에게 보내는 작은 선물

영화 씨네마천국의 마지막 장면에서 알프레도는 토토에게 선물을 남기고, 토토는 그 선물을 보면서 눈물을 흘린다. 앞이 보이지 않는 알프레도가 토토를 위해 이어붙인 입맞춤 장면들. 가슴뭉클한 대목이다. 알프레도의 방해로 첫사랑과 헤어져야 했던 토토. 알프레도의 바람대로 토토는 유명한 감독이 되지만, 그 길이 과연 토토를 행복하게 해 주었는지 알 수 없다. 확실한 건 알프레도가 토토를 자기 목숨보다도 더 사랑했다는 것. 그 진심을 알게 된 토토도 알프레도를 영원히 잊을 수 없을 것이다.

오늘은 아내와 결혼한 지 꼭 아홉해 되는 날이다. 세월은 살과 같이 흘렀고, 아내와 나 사이에는 토끼 같은 딸이 생겼다. 행복했던 순간들과 힘들었던 순간들이 있었지만, 아내와 함께 보낸 9년의 세월은 내게 너무 소중하다. 한 사람을 만나 사랑하며 살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축복이었고 행운이었다.

결혼할 때 반지조차도 마다했던 아내를 위해 특별한 선물을 준비하고 싶었다. 알프레도가 토토에게 보낸 그 입맞춤 장면들처럼. 결혼할 때 친구들과 지인들이 홈페이지에 남긴 축하메세지들을 다시 정리했다. 9년 전의 추억을 되새길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

이 생이 다할 때까지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랑하면서 살자꾸나. 사랑해!

Read More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