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Tag: 웹

네이버는 도대체 뭐하는 애들인가

네이버는 도대체 뭐하는 애들인가

네이버 블로그에서 오는 트랙백은 언제나처럼 와장창 깨져 보인다. 어제도 그런 트랙백을 하나 받았는데, 불현듯 짜증이 치밀어 올랐다.

°³¹äÀÇ °³¶ËöÇÐ // Nov 13, 2008 at 8:17 am

Á¾ºÎ¼¼ À§Çå ÆÇ°áÀº ³ë¹«Çö Å¿. ´©±¸¸¦ Å¿ÇÏ·ª……

ºÐ¸íÈ÷ ¹àÇôµÎ°Å´Ï¿Í, ³ª´Â °³ÀÎÀûÀ¸·Î´Â Á¾ºÎ¼¼¸¦ ÁöÁöÇÑ´Ù.
MBÀÇ °æÁ¦Á¤Ã¥ ÁöÁöÇÏÁö ¾Ê´Â´Ù.
±×·¯³ª, ±×°Í°ú´Â »ó°ü¾øÀÌ ÇöÇà ±ÔÁ¤¿¡ ÀÇÇÑ Á¾ÇÕ…

네이버 블로그를 만드는 애들은 도대체 자기 사이트에서 나가는 트랙백이 제대로 되는지조차 테스트도 하지 않는다는 말인가? 요즘 웹에서 UTF-8을 지원하지 않는 곳이 어디 있단 말인가? 이건 개념이 없는 것인지, 정말 게으른 것인지, 이도저도 아니면 사용자들에게 무관심한 것인지 알 수 없다.

명색이 웹으로 밥벌어 먹고 사는 애들이, 그것도 대한민국 일등 포탈업체라는 애들이 트랙백 깨지는 것 하나를 수정하지 못한단 말인가? 이것이 어제오늘 일도 아니고, 블로그 시작하면서 벌써 2년이 되었는데, 2년 동안 네이버 블로그 사용자들로부터 받은 트랙백은 몽땅 깨졌다. 다른 곳에서 온 트랙백은 모두 정상이었는데, 유독 네이버만 깨졌다. 네이버 블로그의 정책은 트랙백도 네이버 블로그끼리만 안깨져 보이면 그만이란 얘기인가?

네이버에서 온 트랙백은 늘 워드프레스 Akismet에 스팸으로 걸린다. 그렇기에 네이버 블로그 사용자들은 트랙백을 보내도 스팸으로 처리되어 내 블로그에는 나타나지도 않는다. 처음에는 나도 스팸인줄 알고 그냥 무심코 지웠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네이버 블로그에서 온 트랙백이었다. 이렇게 깨진 트랙백을 내가 놔둬야 하는지, 아니면 지워버려야하는지도 고민이다.

네이버 아이들은 개방성이나 표준에 대해서는 전혀 고민을 하지 않는 모양이다. 그러면서 어떻게 웹으로 밥을 먹고 사는지도 궁금하다. 네이버 블로그 사용자들은 이런 사실을 알고나 있는지, 알고 있으면서 왜 가만히 있는지도 몹시 궁금하다.

구글이 다른 이유

구글이 다른 이유

구글 크롬은 나온지 며칠되지 않은 새내기 웹 브라우저지만, 이미 나의 주요 브라우저로 자리잡아 버렸다. 구글 크롬은 확실히 “구글이 만들면 다르다”는 인식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준 녀석이었다. 빠르고, 가볍고, 단순하고, 그리고 표준을 지키면서 오픈소스로 나온 이 녀석 앞에 나는 탄성을 지를 수 밖에 없었다.

크롬이 나오기 전, 나는 FireFox를 주로 사용했다. FireFox도 자타가 공인하는 최고의 브라우저 중 하나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의 IE에 비하면 정말 우수한 브라우저다. Opera나 Safari도 FireFox에 뒤지지 않지만, 그 확장성에 있어서는 FireFox를 따를 수 없었다. 구글 크롬은 가장 어린 녀석이지만 뭔가 다른 내공이 담겨져 있다. 속도, 안정성, 보안 어느 측면 하나 뒤지지 않으면서 단순한 것이 정말 마음에 든다. 아직 확장성에 대해서 구글이 어떻게 나올지 모르겠지만, 가장 인기있는 브라우저가 될 것 같은 싹수가 보인다.

구글 크롬을 사용하면서, 구글이라는 기업이 얼마나 대단한지 다시 한 번 생각했다. 이들이 최고의 IT 기업이 될 수 밖에 없는 이유는 물론 그들이 최고의 기술과 인재들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도 있지만, 무엇보다 그들은 “무엇이 중요한지를 알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그 중요한 것을 어떻게 구현해야 하는지”도 알고 있다. 더군다나 그들은 엄청난 자신감으로 똘똘 뭉쳐있다. 이 때문에 그들이 오만해 보이기도 하지만, 인정할 것은 인정해야 한다. 그들은 최고다.

구글은 참으로 영리하다. 그들은 사용자의 이익과 자신들의 이익을 일치시킨다. 사용자가 느끼는 가치가 높아질수록 구글의 가치가 높아짐을 그들은 알고 있다. 될 수 있는 한 많은 것을 오픈한다. 이것은 OS 시장에서 자신들만의 성을 쌓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나 우리나라 포탈 시장의 일등업체 네이버와는 확연히 다른 전략이다. 구글이 이런 오픈된 영리한 전략으로 가는 한, 나는 계속 구글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이용할 것 같다.

이미 몇 년전 부터 나온 이야기이지만, 구글은 OS 시장을 넘볼지도 모른다. 그것이 리눅스 기반의 새로운 제품이 될지, 아니면 패러다임을 달리 하는 웹기반 OS가 될지 알 수 없지만, 그들이 어느 날 갑자기 크롬을 내놓은 것처럼 그런 깜짝쇼를 할 날도 멀지 않아 보인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손아귀에서 사용자들을 구해 줄 수 있는 해방군은 구글이 될 것임이 점점 명백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