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Tag: 이재명

이재명이 삼바보다 중요한가

이재명이 삼바보다 중요한가

경찰 발표에 따르면, 트위터 혜경궁김씨 계정의 주인은 이재명의 아내 김혜경으로 밝혀졌다. 이재명과 김혜경은 계속 부인하고 있지만, 모든 증거가 그들에게 향해 있다. 물론 예상했던 대로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이재명은 이명박 이후 가장 강력한 정치인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다. 사람들이 그의 이중성을 알아보기 시작했다. 얼마나 다행한 일인가.

사태가 이 지경에 이르자 이재명의 물타기 신공이 나왔다. 혜경궁 김씨 사건보다 삼바(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에 더 관심을 가져달라고 애써 눙치고 있다. 가증스럽지만 한편으로 측은한 생각도 든다.

이재명 사건이 삼바 같은 재벌의 조직적 부정부패보다 중요한가? 중요하다. 그 이유는 이재명 같은 사람이 권력에 있으면 삼바 같은 문제가 수도 없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이명박근혜 시대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다 알고 있지 않은가. 

이재명이라는 인물이 위험한 이유는 이 자가 진보인 척하면서 민주당 내에 있다는 것이다. 그의 충성도 높은 지지자들은 박사모를 능가한다. 그가 민주당의 대권 후보가 되는 것은 거의 박정희 쿠데타에 버금가는 끔찍한 일이다.

어떤 이들은 이재명이 도덕성은 조금 떨어져도 일은 끝내주게 잘하지 않냐고 애써 두둔하지만, 그런 얘기는 이미 10년 전쯤 이명박에게서 신물나게 들었던 것이다. 그런 말은 절대 성립되지 않는다.

안철수가 남자 박근혜였다면 이재명은 진보의 탈을 쓴 이명박이다.이재명은 경기도지사 사퇴뿐 아니라 정계를 떠나야 한다. 그것이 그가 유일하게 이 나라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이다. 이런 사람이 정치지도자가 되어서는 절대 안 된다.

기회주의자들의 창궐, 이젠 정말 지긋지긋하다. 

재명 본색

재명 본색

이재명은 선명했다. 아니 선명한 듯 보였다. 그는 타협하지 않았고 물러서지 않았다. 그의 말은 거칠었으나 날카로웠다. 사람들은 그를 “사이다”라 부르며 열광했다. 비록 흙수저 출신이었지만 사법고시를 합격하고 성남시장을 두 차례나 했으며 이제는 경기도지사에 도전하고 있다. 입지전적 인물이지만, 지난 몇년 간의 언행을 살펴 봤을 때 그는 더 이상 정치지도자로 거론되어서는 안 된다. 그의 인격과 도덕성에 치명적인 결함이 드러났다. 이재명은 스스로 “전투형 노무현”이라 주장했으나 그는 오히려 싸움 잘하는 이명박에 가깝다. 그는 이명박처럼 거짓말을 잘한다. 스스로에게는 관대하고 다른 사람들은 조금도 용서하지 않는다. 그를 비판(또는 비난)하는 사람들의 입을 막기 위해 고소를 남발한다. 그리하여 얻은 그의 별명은 “읍읍이”다. 그의 성향은 진보로 알려졌지만, 사실은 일베에 더 가깝다고 할 것이다. 실제로 그는 일베에 가입했다고 털어놓았다. 가입만 했고 활동은 하지 않았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나, 물론 믿기 어렵다. 일베에 글을 쓸 목적이 아니라면 가입할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혜궁경 김씨 사건, 김부선과의 스캔들, 김사랑 강제납치 사건, 형과 형수 욕설 등등 그와 관련된 모든 논란은 그의 부도덕성과 비열함을 드러낸다. 그런 그가 여태 민주 진영의 대표 정치인 중 하나로 살아남을 수 있었다는 것이 이상할 정도다. 그의 언론 관리 능력이 정말 뛰어난 것일 수도 있고, 아니면 그가 이미 적폐세력과 한몸이었을 수도 있다. 지금 문재인 대통령이나 민주당의 높은 지지율 때문에 그가 경기도지사에 당선될 수도 있다. 하지만, 그는 임기를 채우지 못할 것이다. 아니 그래야 한다. 싸움 잘하는 이명박이 민주 진영의 대표 선수가 될 수는 없다. 막말한다고 정청래를 자르고, 여자 문제가 있다고 박수현을 자른 민주당 지도부가 왜 이재명을 공천했을까? 그들도 역시 한 통속이지 않았을까? 박근혜 탄핵과 문재인 정부 탄생을 경험한 국민들은 예전의 노예들이 아니다. 정당의 주인은 당원이고 나라의 주인은 국민임을 모두 몸으로 깨달았다.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임을 우리 모두는 안다. 이재명은 안희정보다 훨씬 질이 나쁘다. 빠른 시일 안에 정계은퇴가 필요하다.
사이다를 믿지 마라

사이다를 믿지 마라

무더운 여름날 마시는 사이다 한 잔은 시원하다. 하지만 그때 뿐이다. 사이다를 마시면 마실수록 더 갈증이 난다. 사이다 속의 설탕으로 몸 속의 당분이 증가하고 삼투압이 높아져 더 심한 갈증을 느낀다. 사이다 같은 탄산음료는 비만과 각종 성인병을 일으킨다.

가슴 후련한 말을 자주 하는 정치인을 사이다라고 한다. 사이다 발언은 시원하다. 시원한 말들은 청량하지만 거칠고 가볍다. 가벼운 말들은 쉽게 흩어지고 쉽게 바뀐다. 그것은 리더의 말이 아니고, 선동가의 말이다. 리더의 말은 진중하다. 리더는 말에 책임져야 하고, 그 말은 행위로써 뒷받침되어야 한다. 따라서 리더의 말은 무겁다.

민주주의의 기본은 모든 권력이 국민에게서 나온다는 것이다. 민주주의를 한다는 모든 국가나 조직이나 단체에 적용되는 원칙이다. 정당도 예외가 아니다. 정당의 주인은 당원이다. 정당의 대표나 대선후보는 당원들이 정해야 한다. 그것이 원칙이다. 눈 앞의 유불리 때문에 이 원칙을 훼손한다면 그는 민주주의자가 아니다.

정치인들의 사이다 발언에 현혹되지 말라. 가장 결정적인 순간에 그 정치인이 어떻게 행동하는지 살펴보면 그의 밑천을 알 수 있다. 사람을 선택할 때는 사이다를 믿지 마라. 사이다는 사이비일 가능성이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