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Tag: 니시의학

현대의학은 암을 고칠 수 있는가

현대의학은 암을 고칠 수 있는가

현대의학(주류의학인 서양의학을 말함)을 다른 말로 하면 Allopathy 라 한다. 우리말로 하면 대증요법 정도 될 것이다. 현대의학은 증상을 병으로 보고, 그 증상을 억누르거나 제거할 수 있는 치료법, 약물 등으로 병을 고치려 한다. 예를 들어, 열이 나면 해열제를 먹이고, 설사를 하면 지사제를 처방하는 것으로 몸의 이상을 바로잡으려는 것이다.

이런 기초를 바탕으로 이루어진 현대의학이 퇴행성 질환이나 만성질환 등에 별다른 성과를 보이지 못하는 것은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모른다. 사람이 병에 걸렸을 때, 그 병의 근본적인 원인이 무엇인가를 파고들지 않고 단지 몸이 보여주는 증상만을 치료하려 한다면 오히려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요즘 암은 너무나 흔한 질병이 되었다. 암환자 한사람 없는 가족이 없을 정도다. 우리나라 국민들의 사망원인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암이다. 일년에 암으로 죽는 사람만도 5만명에 육박한다고 한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암으로 고통받으며 죽어가고 있다.

그렇다면 현대의학은 암을 치료할 수 있는가? 답은 부정적이다. 현대의학이 공식적으로 천명하고 있는 3가지 암치료법 수술, 항암치료, 방사선치료가 효과적이기 않다는 말이다. 그 이유를 차근차근 살펴보자.

암세포는 사람 몸의 제어를 받지 않는 돌연변이 세포다. 건강한 사람에게도 하루 수십에서 수천 개의 암세포가 생겨난다고 한다. 하지만 우리 몸의 면역 세포 중 NK세포 (Natural Killer Cell) 가 이런 돌연변이 세포들을 모두 찾아내 죽인다. 그렇기 때문에 면역 시스템이 건강한 사람은 암에 걸리지 않는다. 암에 걸렸다는 말은 어떠한 이유에 의해 이러한 면역 시스템이 작동하지 않았다는 말이다.

그러면 암을 고칠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고장난 면역 시스템을 다시 정상으로 회복시켜 우리 몸의 면역 시스템으로 하여금 돌연변이 세포들을 처리하도록 해야 한다. 현대의학이 처방하고 있는 3대 치료법은 이러한 방법을 사용하고 있지 않다. 그냥 눈에 보이는 암을 수술이나 약물, 방사선 등으로 제거하는 것이다. 문제는 이러한 방법들이 우리 몸의 면역을 더욱더 약화시킨다는데에 있다. 그리고 그 치료법들은 모두 엄청난 부작용을 동반하고 있다.

암으로 진단이 될 정도로 암세포가 자랐다면 눈에 보이지 않는 암세포 또한 상당히 많다고 보면 된다. 수술이나 약물, 방사선 등으로는 눈에 보이지 않는 암세포를 제거할 수 없다. 더군다나 이러한 방법들이 우리 몸의 면역능력을 더욱 저하시키기 때문에 대부분의 경우 암은 재발한다. 엄밀히 따지자면 재발이 아니고 이미 몸안에 있던 제거되지 않은 (또는 새로 생긴) 암세포들이 자라났다는 얘기다.

현대의학이 이렇게 암치료에 무력하다면 다른 방법이 없을까? 때문에 많은 환자들이 민간요법이나 대체의학, 자연의학으로 눈을 돌리는 것이다. 현대 의학을 전공한 의사들은 다른 치료법에 대해 비과학이라는 딱지를 붙이며 사이비 의학으로 폄하한다. 물론 대체요법 중에는 이론적인 근거가 희박한 (의사들이 걱정할만한) 그런 방법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널리 알려진 방법 중에 거슨요법이나 니시의학 같은 자연치료법은 한 번 공부하고 시도해 볼만 하다고 생각된다.

미국 암협회가 밝힌 평균 5년 생존율은 8% 정도인 반면, 거슨요법으로 치료받았을 경우는 40% 정도의 생존율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거슨요법이나 니시의학으로 모든 암이 치료될 수 있다는 말은 아니다. 그렇지만 그 치료 원리로 봤을 때, 이들 방법은 우리 몸의 면역을 정상으로 회복시키려는 식이요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적어도 현대의학보다는 좀 더 근본적으로 암을 대하는 것만은 틀림없다.

암과 같은 난치병에 걸렸을 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내 경험으로 말하자면, 환자나 환자 가족이 치료의 주체가 되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공부해야 한다. 요즘 같은 환경에서는 마음만 먹으면 짧은 시간 안에 좋은 의료 지식과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현대의학, 한의학, 대체의학 등의 치료 방법들을 꼼꼼히 비교하여 보다 근원적인 치료가 어떤 것인지 파악해야 한다. 그리고 그 치료방법은 여러 전문가의 조언을 듣고, 정보를 종합하여 환자 스스로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현대의학이 그 패러다임을 근본적으로 바꾸지 않는 한, 암과 같은 퇴행성 질환에는 무력할 수 밖에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