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Author: 소요유

올림픽 정신과 단일팀

올림픽 정신과 단일팀

올림픽 정신의 목표는 인간의 존엄성 보존을 추구하는 평화로운 사회 건설을 도모하기 위해 스포츠를 통해 조화로운 인류 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다.

The goal of Olympism is to place sport at the service of the harmonious development of humankind, with a view to promoting a peaceful society concerned with the preservation of human dignity.

<올림픽 헌장 중에서>

올림픽은 단순한 체육 행사가 아니다. 올림픽은 스포츠를 통해 평화로운 세계를 건설하고 인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다. 그것이 선수들의 메달 경쟁보다 훨씬 더 중요하다. 따라서 평창 올림픽은 당연히 평화 올림픽이 되어야 한다. 그것이 올림픽 정신이다. 남북단일팀은 당연히 올림픽 정신에 부합한다. 이것을 부정하는 자들은 올림픽을 말할 자격이 없다.

법관의 양심

법관의 양심

대한민국 헌법 제103조

법관은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그 양심에 따라 독립하여 심판한다.

대한민국 헌법과 법률은 모든 법관들에게 똑같이 주어져 있는 것이니, 여기서 가장 중요한 요인은 법관의 양심이다.

만약 양심이 극도로 불량한 판사가 법을 임의로 해석하여 판결을 내리면 어떻게 될까? 정의는 사라지고 불의가 판치는 세상이 될 것인데, 이를 견제할 장치는 아무것도 없다. 헌법 제103조는 법관들의 양심이 적어도 일반인 평균 이상의 수준을 가질 때 작동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서울고법 정형식 판사는 삼성의 황태자 이재용을 집행유예로 풀어 주었다. 물론 1심 판결이 났을 때부터 예상된 것이었다. 어떡하든 이재용의 형량을 줄이기 위해 눈물겨운 판결을 했다. 이재용의 거의 모든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차고도 넘치는 증거를 모른 척 했다. 한명숙 전 총리는 받지도 않은 돈을 받았다고 판결했던 사람이 이재용의 형량을 줄이기 위해서는 노심초사했다. 이 정도 양심은 있어야 우리 사회 지도층이 되는 것이다.

적폐들의 최후의 보루는 양심 불량 법관임을 다시 한 번 일깨운 판결이었다. 하기야 대한민국을 지배하는 최고 권력 삼성의 황태자를 1년 가까이 감방에 처넣었다는 것만으로도 놀라운 일이긴 했다. 대통령만 바뀌었을 뿐, 이 나라 지배세력은 아직 너무도 견고하다.

예상했던 일이고 놀랍지도 않지만, 씁쓸한 건 어쩔 수 없다.

살다 보면

살다 보면

살다 보면 좋은 일도 있고 나쁜 일도 있지요. 다 우리가 겪어내야 하는 일들입니다. 나의 삶을 돌아보니 하루 일과를 돌아본 것 같은 기분입니다. 오늘 하루도 무사히 잘 마쳤고 내가 이룬 것에 만족합니다. 나는 행복했고, 만족했으며, 이보다 더 좋은 삶을 알지 못합니다.

삶이 내게 준 것들로 나는 최고의 삶을 만들었어요. 결국 삶이란 우리 스스로 만드는 것이니까요. 언제나 그래왔고, 또 언제까지나 그럴 겁니다.

<애나 메리 로버트슨 모지스, 인생에서 너무 늦은 때란 없습니다, 수오서재, 2017, p. 275>

76세에 그림을 시작하여 101세로 세상을 떠나기 전까지 1600여 점의 그림을 남긴 모지스 할머니. 할머니의 그림은 따뜻하고 잔잔하며 예쁘다. 그리고 사랑과 위로를 담고 있다. 책의 제목대로 인생에서 늦은 때란 없다. 다른 이들의 시선을 의식할 필요도 없다. 성공할 이유도 없다. 하고 싶은 것이 있으면 그냥 지금 하면 된다.

사람들은 내게 이미 늦었다고 말하곤 했어요. 하지만 지금이 가장 고마워해야 할 시간이라고 생각해요. 무엇인가를 진정으로 꿈꾸는 사람에겐 바로 지금 이 순간이 가장 젊은 때이거든요. 시작하기에 딱 좋은 때 말이에요.

지금 이 순간

지금 이 순간

지금 이 순간 지금 여기
간절히 바라고 원했던 이 순간
나만의 꿈이 나만의 소원
이뤄질지 몰라 여기 바로 오늘

지금 이 순간 지금 여기
말로는 뭐라 할 수 없는 이 순간
참아온 나날 힘겹던 날
다 사라져 간다 연기처럼 멀리

지금 이 순간 마법처럼
날 묶어왔던 사슬을 벗어 던진다
지금 내게 확신만 있을뿐
남은 건 이제 승리뿐

그 많았던 비난과 고난을
떨치고 일어서 세상으로 부딪혀 맞설 뿐

지금 이 순간 내 모든 걸
내 육신마저 내 영혼마저 다 걸고
던지리라 바치리라
애타게 찾던 절실한 소원을 위해

지금 이 순간 나만의 길
당신이 나를 버리고 저주하여도
내 마음 속 깊이 간직한 꿈
간절한 기도 절실한 기도

신이여 허락하소서

<홍광호, 지금 이 순간, 지킬 앤 하이드>

기억나지 않는다

기억나지 않는다

“기억나지 않는다.”

이 말은 참 편리하고 비겁하며 비루한 말이다. 가해자로 살면서 단 한 번도 떳떳하게 사과하지 않는 자들이 흔히 쓰는 말이다. 이런 말을 자주 하는 사람은 대개 후안무치한 기회주의자일 확률이 높다.

그는 국회의원이 엘시티 사건을 청와대 민석수석실에 보고하냐고 물어도 “기억이 없다”며 실실 비웃었다. 8년 전 어느 장례식장에서 동료 여검사를 성추행하고도 “술에 취해 기억이 없다. 그런 일이 있었다면 사과드린다”며 여전히 더러운 입을 놀린다.

당연히 그런 일이 있었기에 피해자는 아직도 그때의 악몽에서 벗어날 수 없는데, “그런 일이 있었다면” 사과한다고? 이게 사람의 말인가? 그가 말한 사과는 사과가 아님을 모두가 안다. 도대체 이 자들이 가진 권력이 어떤 것이기에 이리도 비열할 수 있단 말인가.

피해자들은 단 하루도 잊을 수가 없는데, 그들은 기억나지 않는다고 한다. 이런 인간들을 구제하는 유일한 방법은 평생 잊을 수 없는 기억을 만들어 주는 것이다. 단 한 번이라도 피해자가 되어 봐야 그 고통과 아픔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사실 이것도 너무 큰 기대일 수 있다. 애초에 이런 인간들은 구제불능일지도 모른다.

그런데 그는 교회에서 간증을 하면서 스스로 구원을 받았다고 한다. 예수도 못할 일을 하다니, 확실히 보통 사람은 아닌 것이 분명하다.

인간과 바이러스의 공통점

인간과 바이러스의 공통점

“내가 여기 있을 때 발견한 걸 알려주지. 내가 너희 종을 분류하다가 알아낸 것이 있는데, 너희들은 포유류가 아니야. 이 행성의 모든 포유류는 본능적으로 주위 환경과 자연적인 균형을 맞춰 지내는데, 너희 인간들은 그렇게 하지 않아. 너희들은 어느 곳에 이주하면 번식을 거듭해 마침내 모든 자연 자원을 소진하지. 그 다음에  유일한 생존 방법이 다른 지역으로 이주하는 거야. 이 행성에 그 같은 생존 방법을 따르는 생물이 하나 더 있지. 그게 뭔지 아나? 바이러스. 인간은 이 행성의 질병이고 암이다, 너희들은 전염병이고 우리는 치료제다.”

“I’d like to share a revelation that I’ve had during my time here. It came to me when I tried to classify your species and I realized that you’re not actually mammals. Every mammal on this planet instinctively develops a natural equilibrium with the surrounding environment but you humans do not. You move to an area and you multiply and multiply until every natural resource is consumed and the only way you can survive is to spread to another area. There is another organism on this planet that follows the same pattern. Do you know what it is? A virus. Human beings are a disease, a cancer of this planet. You’re a plague and we are the cure.”

<Agent Smith, Matrix>

비트코인이 주는 행복한 꿈

비트코인이 주는 행복한 꿈

“정부는 국민들에게 단 한 번이라도 행복한 꿈을 꾸게 해본 적 있습니까?”

정부가 가상화폐(또는 암호화폐) 거래를 규제한다고 하자,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안타깝고 안쓰러운 글이다. 이 시대 청년들의 절망과 박탈감을 이해 못하는 건 아니지만, 가상화폐 거래로 행복한 꿈을 이루기는 불가능하다.

요즘 불고 있는 가상화폐의 광풍은 좋게 말하면 투기고, 나쁘게 말하면 도박이다. 가상화폐 거래가 아무런 경제적 가치를 생산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제로섬 게임이고 “돈 놓고 돈 먹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주식 시장도 공인된 도박판이라 하지만, 그래도 주가는 기업의 성과와 연계되어 있어 가상화폐 거래보다는 실체가 있다.

가상화폐 거래가 주는 행복한 꿈은 단적으로 말해 “불로소득으로 일확천금을 노리는 인간들의 탐욕”으로 정의할 수 있다. 불로소득, 일확천금, 탐욕, 어느 하나 행복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말들이다. 운이 억세게 좋아 가상화폐 거래로 돈을 번다 해도 그 돈은 운이 나쁜 다른 사람들의 눈물이다.

더구나 이런 거품은 영원히 지속될 수 없다. 때문에 정부는 당연히 가상화폐 거래 시장을 규제해야 한다. 인간들의 탐욕은 자율로 통제되지 않는다. 브레이크 없는 폭주 기관차의 마지막은 파멸이다. 거래의 거품이 꺼지는 날에는 그들이 꾸었던 행복한 꿈은 순식간에 절망으로 바뀐다.

청년들이 부나비처럼 가상화폐 거래소에 모여드는 것는 그만큼 그들에게 희망이 없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이런 병리 현상의 책임은 기성세대의 몫이다. 청년들에게 희망이 없는 건강하지 못한 사회를 물려주었기 때문이다. 기성세대는 부동산 투기로, 청년세대는 가상화폐 거래로 일확천금을 노리는 나라는 행복한 나라가 아니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 잘살는 나라가 건강하고 행복한 나라다. 청년들이 미몽에서 벗어나 이런 건강한 꿈을 꾸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