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완(中脘) – CV12

중완(中脘) – CV12

중완(中脘)은 임맥의 12번째 혈이다. 족양명위경의 모혈(募穴)이고, 팔회혈(八會穴) 중 부회(腑會)에 해당한다. 배꼽의 중점과 기골을 연결하는 선 중간에서 취혈한다. 배꼽 위 4치에 위치한다.

백회(百會) – GV20

백회(百會) – GV20

백회(百會)는 독맥의 20번째 혈이다. 머리는 모든 양(陽)이 모이는 곳이며, 백회는 머리의 정상에 있다. 족태양(足太陽), 수소양(手少陽), 족소양(足少陽), 족궐음(足闕陰), 독맥(督脈)이 모이는 곳이라 삼양오회(三陽五會)라고도 한다. 하악각(下顎角)와 이첨(耳尖)을 연결하는 선과 머리의 정중선이 교차되는 지점에 취한다. 전발제(前髮際) 위 5치, 후발제(後髮際) 위 7치에 위치한다.

영심이

영심이

그 아이를 보면 배금택이 그린 만화 주인공 영심이가 떠오른다. 오랜만에 영심이를 만났다. 한 때는 건강에 문제가 있어 힘든 시간을 보내기도 했지만, 이제는 아주 건강하고 성숙한 모습으로 나타났다. 그에게서 밝은 에너지가 뿜어져 나왔다.

그는 아픈 손가락 같은 아이였는데, 이제는 전혀 걱정할 필요가 없어졌다. 오히려 그에게서 위로를 받을 정도로 영심이는 많이 성장했다. 영심이가 더욱 기특한 이유는 그가 목표로 했던 일을 거뜬히 이루고 나타났기 때문이다. 아낌없는 칭찬으로 그를 격려했다.

세월이 흘러도 이렇게 찾아오는 이들이 있으면 그것만으로도 행복하고 고맙다. 영심이의 건승을 빈다.

질병이란 무엇인가

질병이란 무엇인가

질병이란 우리 몸에서 우연히 생기는 오류가 아니라 사실은 매우 정교한 치유 메커니즘이다. 질병의 증상은 그저 몸이 현존하는 불균형에 대하여 반응하고 있으며 스스로를 치유하는 데 열중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신호일 뿐이다. 질병의 증상을 완벽하게 억제한다는 것은 실제로는 몸의 치유 능력을 강제로 약화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의사가 “우리의 치료는 성공적이었다”라고 말하는 것을 사실에 맞게 옮기면 “우리는 몸의 치유 노력을 성공적으로 중단시킬 수 있었다”가 될 것이다. 질병의 증상을 없애거나 완화함으로써 질병을 치유하거나 통제할 가능성이 사라진다.

<안드레아스 모리츠, 의사들도 모르는 기적의 간 청소, 에디터, 2015>
망언

망언

자유한국당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전두환의 민주정의당(민정당)이 나온다. 전두환은 군사쿠데타를 일으켰고, 광주에서 수많은 무고한 시민들을 학살하면서 정권을 잡는다. 그 학살의 주범 전두환이 만든 당이 바로 민정당이다. 따라서 자유한국당은 군부독재 세력의 후예들이다.

자유한국당 의원 세 명이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을 했는데, 그것은 상식있는 일반 국민들이 보기에는 망언이지만, 자유한국당의 군부독재 후예들이 볼 때는 용기있는 직언이다. 전두환이 아직도 살아서 저렇게 뻔뻔하게 활개칠 수 있는 이유도 다 자유한국당의 군부독재 후예들이 있기 때문이다.

만약 나치의 후예들이 국회의원이 되어서 독일 국회에서 히틀러를 찬양하는 발언을 했다면 어떻게 됐을까? 아마 그들은 법의 심판을 받고 종신형이나 사형에 처해졌을 것이다.

더 큰 문제는 이런 자유한국당이 여전히 30% 가까운 지지를 받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 자유한국당이 이런 망언을 서슴없이 하고 있다. 국민들이 깨어나지 못하면 이런 독재 부역세력들이 좀비처럼 끊임없이 부활한다.

적폐청산은 문재인 정부만 하는 것이 아니다. 가장 중요한 적폐청산은 국민들이 선거를 통해 하는 것이다. 따라서 다음 총선은 가장 중요한 선거가 될 것이다.

후배들의 졸업

후배들의 졸업

오랫만에 모교를 방문하여 후배들의 졸업식을 보았다. 아들뻘 되는 아이들이 졸업을 하는데 세월은 아무도 비껴가지 않았다. 졸업식은 무척 간소하게 진행되었다. 교장선생님은 축하 말씀을 끝낸 후 모든 학생들에게 졸업장을 일일히 수여하였다. 후배들의 표정은 상기되어 있었고, 선생님들은 졸업하는 아이들을 껴안아 주었다.

모교를 방문하여 인구절벽을 확실히 알 수 있었는데, 지금 졸업하는 아이들보다 내년에 졸업할 아이들의 숫자가 3분의1이나 줄어들었다고 한다. 자라나는 아이들을 보면 세월의 흐름과 무상함을 느낄 수 있다.

오늘 졸업하는 모든 후배들의 건승을 빌었다.

객관적 판단

객관적 판단

심사와 평가는 늘 주관적이다. 객관적 평가는 관념 속에서나 이론적으로는 가능할 지 모르지만, 실제 평가는 다 평가자의 가치관과 주관에 따라 달라진다.

예를 들어, 어떤 사람이 연구 결과를 요약하여 논문을 제출했는데, 그 논문이 과연 출판할 가치가 있는지 평가하려면 그 논문의 기여도를 보게 된다. 이론적 기여가 있는지, 실제 그 결과를 응용할 수 있는지, 기존 연구에 비해 새로운 주장이 있는지 등을 평가하게 되는데, 이런 기여가 없을 경우 논문은 출판되지 못한다.

각종 경연이나 경진 대회의 심사도 마찬가지다. “객관적으로 심사해 주세요.” 이런 주문은 불가능하다. 객관적 기준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공정하게 평가해 주세요.” 여기서의 핵심은 “공정”인데, 이건 절차에서의 공정만이 가능할 뿐이다.

법대로 판결한다는 법관도 예외일 수 없다. 법과 양심에 따라 판결을 한다지만, 그 양심이란 것에 객관적인 척도는 없다. 따라서 모든 법적 판결도 주관적이다.

모든 판단은 주관적이지만, 그것이 타당성을 지니기 위해서는 그 판단에 대한 비판을 허락해야 한다. 비판을 허락하지 않는 판단은 비합리적인 도그마가 될 확률이 크다.

당구

당구

설 연휴에 부모님을 모시고 당구장에 갔다. 당구는 대학 다닐 때 처음 쳤는데, 졸업한 후에 당구를 친 적은 없다. 더구나 부모님을 모시고 당구장에 간 건 처음이었다. 요즘 아버지가 친구분들과 소일거리로 당구를 치시는데, 어머니는 호기심으로 아버지와 한 번 치신 적이 있다고 하셨다.

예전에는 당구장에서 담배를 많이 펴 공기가 안 좋았는데, 요즘은 흡연실이 따로 있어 당구장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다. 가족끼리, 연인끼리 당구를 치러 오는 사람들이 보였다.

우리 가족 중에는 아버지가 제일 안정된 기량을 보이셨다. 나머지 사람들은 당구를 처음 하거나 너무 오랫만에 하느 거라 제대로 실력 발휘를 하지 못했다. 다음에 가족이 모이면 다시 하기로 했다. 비용도 많이 들지 않아 큰 부담 없이 한두시간 놀기에는 그만이다.

윷놀이와 더불어 당구가 가족 스포츠가 될 전망이다.

2019년 설날 가정 예배

2019년 설날 가정 예배

예전에는 유교식으로 차례와 제사를 지내다가 큰아버지가 교회 직분을 맡으신 이후로 제사 형식을 기독교 예배로 바꾸었다. 올해부터 연로하신 아버지 대신 가정 예배를 인도하기로 했다.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제사 형식보다 중요한 것은 제사를 지낼 때의 마음가짐이다.

  1. 사도신경
  2. 찬송 (78장 참 아름다워라)
  3. 개회 기도
  4. 말씀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 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이것이 율법이요 선지자니라. <마태복음 7:12>
  5. 기도
  6. 감사 묵념
  7. 찬송 (305장 사철에 봄바람 불어 잇고)
  8. 주기도문

당신은 변함없어요

당신은 변함없어요

Through the darkness
I can see your light
And you will always shine
And I can feel your heart in mine
Your face I’ve memorized
I idolize just you

I look up to
Everything you are
In my eyes you do no wrong
I’ve loved you for so long
And after all is said and done
You’re still you
After all
You’re still you

You walk past me
I can feel your pain
Time changes everything
One truth always stays the same
You’re still you
After all
You’re still you

I look up to
Everything you are
In my eyes you do no wrong
And I believe in you
Although you never asked me to
I will remember you
And what life put you through

And in this cruel and lonely world
I found one love
You’re still you
After all
You’re still you

<Josh Groban, You’re still y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