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간 사태 해결의 최고 공로자는 ‘한국 언론’

아프가니스탄에서 납치된 사람들이 모두 풀려났다. 경위야 어찌되었든 일단 큰 희생없이 사건이 마무리된 것은 잘 된 일이다. 40여일 간 납치되었던 사람들도 삶에 대해, 그리고 자신들이 가지고 있던 신앙과 종교관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을 것이다. 오히려 이 사건은 그들에게 내린 하늘의 선물일 수도 있다. 이런 경험을 통해 그들은 좀 더 겸손하고 다른 종교를 존중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도 있었을테니. 뭐, 아니면 말고.

많은 국민들은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해 정부가 들인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시했던 우리 정부는 “테러 집단과의 직접 협상”이라는 꺼림칙한 전술도 마다하지 않았다. 국제 사회의 비난의 목소리를 각오하고 “철 없는” 국민들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정부가 보여준 헌신적인 노력은 평가받고, 칭찬받아야 할 부분이다.

하지만 이번 사태 해결의 숨은 공로자는 따로 있다. 바로 우리나라의 그 잘난 언론들이다. 우리나라 언론들은 단 한 명의 기자도 사건의 현장인 아프가니스탄을 방문하지 못했다. 물론, 우리 정부 요청을 받은 아프간 정부가 비자를 내주지 않았기 때문이지만, 한국의 기자들이 아프가니스탄에 가지 않았던 (아니 못했던) 것은 사태 해결에 가장 큰 밑거름이 되었다.

연합뉴스 발로 한겨레에 보도된 기사는 아프간 사태의 최대 희생자는 ‘한국 언론’이라고 얘기하고 있지만 그것은 언론들의 입장이고, 피랍자나 그들의 가족, 국민의 입장에서 우리나라 언론들이 직접 아프간 땅을 밟지 않은 것은 천만다행한 일이다.

그들이 아프간에 가서 쏟아냈을 법한 그 어마어마한 가공의 왜곡 기사들만 상상하면 등줄기가 오싹해진다. 당장 사태 해결이 된 후언론들이 내놓는 기사들을 보라.

정부 초기대응 미숙… “희생 불렀다” [YTN]

외교적 개가인가 … 테러집단과 타협인가 [중앙일보]

‘이면합의’ 있나 [연합뉴스]

탈레반 ‘몸값’ 포기했을까? [연합뉴스]

한국 외교 ‘반성과 새출발’ 계기 [연합뉴스]

이런 언론들이 협상이 진행되는 아프간 현지에 가서 직접 취재한답시고 협상팀을 비아냥대는 추측성 기사를 마구 쏟아냈다면 아마 대부분의 피랍자들은 살아 돌아오지 못했을 것이다. 열받은 탈레반이 기자들까지 납치했을지도 모를 일이다.

이번 사태에 대해 우리나라 언론과 기자들이 보인 그 자제력에 나는 고개 숙인다. 당신들의 그런 노력이 21명의 목숨을 건진거나 다름 없다. 당신들이 맨날 “무능”하다고 욕하는 참여정부는 당신들이 방해만 하지 않으면 일을 제대로 해결한다.

그냥 외신들 (비록 오보라도) 받아쓰기나 하면서 편하게 지내길 바란다. 당신들은 가만히 있는 것이 도와주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