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나 아쉬운 대통령의 신년 연설

너무나 아쉬운 대통령의 신년 연설

대통령의 신년 연설을 지켜 본 소감은 너무 안타깝고 아쉽다는 것이다. 한 시간 안에 그동안 이루어 놓은 것, 오해받고 있는 것을 다 얘기하려고 한 대통령이 안타까웠고, 그에게 주어진 시간이 한 시간 밖에 되지 않았다는 것이 아쉬웠다.

대통령은 하고 싶은 말이 너무 많았다. 그의 최후의 지지자로서 그 심정 백 번 천 번 이해하지만, 이번 연설은 너무 과욕이었다. 10시간도 넘게 얘기해야 할 분량을 단 한 시간 만에 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대통령의 답답한 마음 잘 알지만 이런 식의 접근은 국민에게 쉽게 다가가지 못한다.

어차피 구체적인 자료는 청와대 홈페이지를 통해서 공개하면 될 것이기 때문에 대통령은 한 두가지 문제에 집중해서 연설을 준비했어야 했다. 한 시간이면 그 한 시간을 어떻게 최대한 효율적으로 이용할지 연설 전략을 세워야 했다. 청와대 연설 비서진들이 이런 것도 모르지는 않았을텐데 참 아쉽다.

연설이라면 일가견이 있는 대통령의 장점이 부각되지 못했다. 시간에 쫓기는 모습 또한 프로페셔널이 보여서는 안 되는 것이다. 참여정부가 한 일이 너무 많지만 국민에게 알려진 부분이 없어 답답한 마음에 이렇게 기획이 된 것 같은데, 오히려 전달이나 소통의 효과는 높지 않았다. 차라리 지난 번 민주평통 연설이 훨씬 짜임새있고 노무현다웠다.

다음부터는 이렇게 하지 않았으면 한다. 선택과 집중으로 좀 더 전략적인 연설을 기획해야 한다. 할 말이 많으면 말 할 기회를 많이 만들면 된다. UCC는 네티즌만 만들라고 있는 것이 아니다. 대통령 강의 시리즈를 기획해서 청와대 홈페이지에 동영상으로 올리면 될 일 아닌가.

너무나 많은 일을 하고도 국민들에게 오해받고 핍박받는 대통령. 당신을 뒤에서 묵묵히 지지하는 사람들이 있으니 힘내십시오. 그리고 당신이 하고자 했던 일들을 끝까지 마무리지하십시오. 누가 뭐라 해도 당신은 대한민국의 그리고 나의 대통령입니다.

할 말이 너무 많았던 대통령을 위로하며, 그의 노고에 감사한다.

7 thoughts on “너무나 아쉬운 대통령의 신년 연설

  1. Pingback: Blackpapaya
  2. 자신은 이런 일을 했다.. 무능하다고 너무 욕하지 말라..는 말은 앞에 간단히 하고
    앞으로 남은 1년 동안 이렇게 하겠다, 앞으로 대한민국이 먹고 살려면 이렇게 해야 한다
    이런 쪽을 강조했어야 하는데, 앞부분이 늘어지다보니 뒷부분은 제대로 얘기도 못하고 끝나더군요.
    저도 안타깝다고 생각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