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노래들

요즘 노래들

소녀시대나 원더걸스까지는 어떡하든 따라가 보려 했다. 떼지어 나오는 여자 아이들의 얼굴이나 이름을 다 기억할 수는 없었지만, 내 의지와는 상관없이 그들의 노래를 외면할 수 없었다. 라디오를 켜도 TV를 켜도 온통 그들의 몸짓과 목소리뿐이었다.

중년인 나도 노바디를 흥얼거렸고, 지지지지 베베베베 거리면서 그들의 몸짓을 흉내냈다. 모든 매체를 장악해버린 십대 소녀들의 춤과 노래를 외면한다는 것은 애초부터 불가능한 일인지도 모르겠다.

소녀시대, 원더걸스의 성공은 또다른 소녀 그룹들의 전성시대를 열어젖혔다. 올들어 정말 분간하기 힘든 여자 아이들이 떼를 지어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기 시작했다. 카라, 포미닛, 2NE1, 애프터스쿨 등등으로 불리는 그룹들이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면서 나타났다. 이름도 헷갈리고, 그 그룹에 속한 여자 아이들도 헷갈리고, 그들의 노래도 헷갈렸다.

그들의 노래나 율동은 말초적이었고, 중독성이 강했다. 노래말은 단순했고, 비슷한 리듬은 반복되었다. 음악에 대해선 사실 문외한에 가까운지라 그들의 음악적 성취가 어느 정도에 이르렀는지 알 수 없었다. 그들은 가수라기 보다는 종합예능인에 가까웠다. 모두가 비슷비슷해 보였지만, 대부분은 훌륭한 외모의 소유자들이었고, 얼마나 연습했는지는 몰라도 수준급의 춤실력을 지니고 있었다.

좀 더 다양한 분야의 음악들이 생산되고 소비되었으면 하는 바람이지만, 그렇다고 그들을 비난하고 싶은 생각도 없다. 기획과 돈이 대중음악계를 지배한지가 어제오늘 일은 아니지 않은가. 소녀 그룹들의 전성시대가 언제까지 갈 지는 알 수 없지만, 당분간 그들로부터 벗어나기란 쉽지 않을 것 같다.

최근에 알게된 몇몇 노래는 나를 아무 생각없는 인간으로 만드는데 전혀 부족함이 없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