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깅에 대한 나의 몇 가지 생각

밤하늘에 무수한 별들이 떠있는 것처럼 인터넷에는 수많은 블로그들이 존재한다. 돈을 벌기 위한 블로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한 블로그, 살아있음을 증명하기 위한 블로그 등등, 그 블로그들은 헤아릴 수 없는 저마다의 존재 이유를 가지고 있다. 우주의 수많은 별들 중 똑같은 별이 없듯이 블로그계의 수많은 블로그들도 똑같은 것은 없다. 이런 이유로 블로그계는 아름다운 것이다.

블로그를 시작한지 3년이 조금 넘었다. 숨을 쉴 공간이 필요했고, 나만의 공간이 필요했다. 그리고 철저히 자유로운 공간이 필요했다. 이 블로그는 다른 누구도 아닌 “소요유”를 위한 공간이었다. 내가 좋아하는 시, 노래, 책 등을 올려놓고 내가 주로 감상하곤 했다. 어쩌다 이 블로그를 지나치는 나그네가 있으면 그 나그네와도 가끔 얘기도 나누고. 그러다가 몇몇 좋은 벗들도 알게 되었다. 미리내님, 민노씨님, 도아님, 아거님, CeeKay님, SoandSo님 등등… 내가 알고자했던 것도 아니고 그들이 나를 알고자했던 것도 아닐테지만, 우연과 필연의 그물 속에서 공감과 관심으로 (물론 나의 일방적인 생각일수도 있겠지만) 우리는 블로그 이웃이 되었다.

블로그를 시작할 때, 가장 먼저 세웠던 원칙은 “독립형”이어야 한다는 것이었다. 예를 들어, 내가 내 블로그에서 나의 생각을 풀어놓았는데, 누가 그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 글을 지웠다고 생각해보자. 나는 이런 상황을 도저히 상상할 수 없었고, 용납할 수도 없었다. 나는 내 블로그에 대해 전적인 권한을 가져야만 했다. 나는 네이버나 다음 같은 한국의 포탈을 믿을 수 없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다. 그들은 (물론, 준법이라는 변명을 늘어놓겠지만) 서슴없이 계정을 정지시킬 수도 있고, 글을 지우거나 수정할 수도 있는 그런 집단이기 때문에, 나는 굳이 나의 시간과 돈을 들여가며 (해외) 서버를 구입하고 워드프레스를 설치했다.

또하나 생각한 원칙은 블로그의 정체성을 철저히 “소요유”로 제한한다는 것이었다. 어차피 블로그라는 것은 인터넷에 “공개”된 공간이다. 아무리 블로거가 자신만을 위한 공간을 만든다고 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와서 글을 읽고 그들의 생각을 보탤 수 있기 때문에 흔히 블로거들은 다른 이들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자기 검열” 기제가 발동할 수 있다. 나는 이런 상황에 맞닥드리는 것도 몹시 견디기 힘들었다. 하여 나의 현실 정체성을 드러내지 않고 “소요유”의 생각만을 담기로 했다. (이런 이유로 민노씨님이 내 블로그에서 벽을 쌓는 느낌을 받았는지도 모르겠다.^^)

주낙현 신부님의 “블로깅 – 변명어린 잡감”이란 글을 읽었다. 저간의 사정은 잘 모르지만, 신부님이 꽤 마음 고생을 하셨을지도 모른다는 짐작을 해본다. 신부님의 블로그를 통해서 성공회가 무엇인지도 알았고, 특히, 신부님의 “신앙인, 그 낯선 이방인” 같은 설교를 볼 수 있어서 기뻤다. 이 땅에도 정말 훌륭한 성직자가 있다는 사실과 그런 훌륭한 성직자들이 블로그를 통해 세상과 교감하고 있다는 사실이 너무 감사했다. 나의 소박한 바람은 내가 신부님의 블로그 글을 보고 기뻤듯이 신부님도 블로깅을 통해 그만큼 기쁨을 누리시길 바라는 것이고, 가끔 꾸밈없고 담백한 말씀으로 나같은 못난 중생을 일깨워주셨으면 하는 것이다.

블로깅을 통해 좀 더 자유로와져야 하고, 블로그로 인한 소통과 공감을 통해 좀 더 기쁨을 나누어야 한다는 것이 내 생각이다. 그 이상을 바라는 것은 나에게는 사치이거니와 내 능력을 넘어서는 것이다.

5 thoughts on “블로깅에 대한 나의 몇 가지 생각

  1. Pingback: via media 주낙현 신부의 성공회 이야기 » Blog Archive » 블로깅의 기쁨 – 소요유님에 답하여

  2. 3년이 지났는데, 벌써 5-6년 알아왔던 사람처럼 느껴지네요. ㅎ ㅎ
    소요유님 블로그를 읽으면 소요유님은 따뜻하고 바른 사람이라는 것을 바로 알 수 있습니다.
    그 따뜻한 마음과 가족애를 느끼게 하는 훈훈한 글들이 많음에도, 블로그을 읽을 때면 가끔 단조의 음악을 듣는 기분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사실 지나온 몇 년의 세월이 우리에게 웃음을 앗아간 것은 사실입니다. 그래도 민노씨가 소요유님에 대해 ‘선비같다’ 혹은 저에 대해 ‘무겁다’같은 말을 했으니, 그런 지각을 벗어나려는 약간의 노력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저와 같이 ‘현실창조공간’의 리승환 수령에게 유머 트레이닝을 받아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

    블로깅 3주년 축하드립니다.

    • 햇수로는 5년째입니다. 2006년 가을부터 블로그를 시작했으니 만으로는 3년 반이 지났네요. 언젠가도 말씀드렸지만, 제가 블로그를 시작할 때 가장 많이 배우고 참조한 곳이 바로 아거님의 gatorlog입니다. 구글이 그곳으로 저를 안내하더군요.

      아거님이 한때 블로그를 접으셨을 때 저는 많이 섭섭했었습니다. 저를 블로그계로 인도하시고는 아거님은 떠나셨으니까요. 다시 돌아오실 줄은 알고 있었습니다. ^^

      저도 제 블로그가 칙칙하다는 건 잘 압니다. 말씀하신대로 단조의 음악 같기도 하고, 색깔로 따지면 온통 회색 투성이지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색깔이 회색인데다 저는 비오는 날을 무척 좋아하기 때문에 저의 그런 성격이 잘 반영되어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제 아내는 저를 종종 “회색인간”이라 부르곤 하지요. 세월이 좋아지고 우리가 웃음을 찾더라도 제 블로그 색깔은 쉽게 변하지 않을 겁니다. 저란 인간이 원래 그렇습니다. ^^

      저를 웃게 만드는 것은 주로 제 딸아이지요. 딸아이와 같이 있으면 행복합니다. 그야말로 천국이지요. 제가 제 딸아이에 대해 자주 글을 쓰게 되면 블로그 색깔이 회색에서 노란 병아리색으로 변할지도 모릅니다. 딸아이는 노랑색을 아주 좋아하니까요.

      아거님을 직접 만나뵙지는 못했지만, 블로그만 봐도 아거님이 어떤 분이란 걸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하고도 잘 통할 수 있을 것 같고 연배도 얼추 비슷하지 않을까 추측해 봅니다. 블로그계에서 아거님 같은 분을 만날 수 있게 된 건 저에게는 행운이지요. (구글에게 감사해야 하나요.^^) 앞으로도 종종 소통하며 지냈으면 좋겠습니다.

      리승환 수령은 제가 잘 모르지만 한 번 수령의 블로그를 방문해 보겠습니다. 멀리 미국에 계시겠지만 설 명절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3. Pingback: [500회 특집 인터뷰] 소요유를 만나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