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에 남는 장준혁의 말

기억에 남는 장준혁의 말

수술 후 이주완 과장의 위로가 자기를 안심시킨다며 장준혁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내 환자들도 그렇게 나를 믿었을까?”

죽어가는 환자의 처지에서 장준혁은 비로소 의사가 아닌 환자의 마음을 알게 된다.

말로 전해질 수 없는 지식이나 경험이 있다. 자기 몸으로 직접 겪지 않으면 알 수 없는 것들. 스님들의 깨달음이 그렇고, 환자들의 아픔이 그렇다. 동정이나 연민 그리고 지식만으로는 완성될 수 없는 것.

장준혁은 죽기 전에 진정한 의사가 되었다.

2 thoughts on “기억에 남는 장준혁의 말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