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립

중립

중립이란 말은 이론적으로는 성립할 수 있지만, 인간들이 사는 현실에서는 존재하지 않는다.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고 중간의 입장에 서겠다는 것만큼 비현실적이고 비겁한 것도 없다. 특히 가해자와 피해자가 명확히 구분되고, 피해자들이 여전히 고통받고 있는 상황에서 중립을 말하는 자들은 가해자와 한편이거나 가해자보다 더 질이 좋지 않은 기회주의자들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세월호 유족들의 고통 앞에 중립을 지킬 수 없다고 말했다.

세월호 참사는 단순한 해상 교통사고가 아니다. 아무리 너그럽게 보아도 이것은 미필적 고의에 의한 집단살인이다. 300명이 넘는 죄없는 학생들과 시민들이 영문도 모른 채 수장되었고, 아직까지 시신도 못 찾은 가족들은 오늘도 진도항에서 눈물을 흘리며 기도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중립을 얘기하거나 진상 규명을 방해하는 자들은 모두 가해자들이고, 공범들이다.

타인의 고통을 공감하거나 위로하지 못하고 중립을 가장하여 가해자의 편에 서는 자들은 언젠가 그 고통을 고스란히 되받을 것이다. 그때서야 세상에는 중립이 없음을 깨닫게 될 것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약자의 편이고 빈자의 편이고 고통받는 사람들의 편이었다. 그것이 사람들에게 큰 위안이 되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