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나를 “아가”라 부르시는 어머니

아직도 나를 “아가”라 부르시는 어머니

며칠 전 어머니를 찾아 뵈었을 때, 어머니가 밥을 챙겨주시면서 하신 말씀.

“아가, 어여 와 밥 먹어라.”

“아가”라는 소리에 순간 콧등이 시큰해졌다. 사십이 다 되어가는 중년의 아들에게 어머니는 “아가”라고 하신다. 당신의 속으로 낳고 기른 자식이기에 어머니의 눈에는 흰머리가 늘어가는 중년의 자식이 아직도 코흘리개 초등학생처럼 그렇게 애틋하게 보이나 보다. 엄마가 될 수 없는 사내들은 그 마음을 헤아릴 수 없으나 나도 자식을 낳고 길러보니 어렴풋이 짐작이 간다.

내가 세상 대부분의 여성들을 존경하게 된 것도, 그리고 모계 중심 사회로 넘어가야 한다고 생각하게 된 것도 사실은 다 어머니 때문이었다. 나는 지난 사십 여년간 어머니가 내게 그리고 우리 가족에게 어떤 사랑을 보여주셨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다. 어머니의 그런 정성과 사랑과 노동과 희생이 없었다면, 지금의 내가 존재하지 못했을 것이고, 지금의 우리 가족이 있지 못했을 것이다. 그것을 보고 자란 내가 세상의 모든 어머니들에게, 그리고 어머니가 될 이 땅의 여성들에게 어찌 존경을 보내지 않을 수 있단 말인가.

어머니는 결혼 전부터 지금까지 직장 생활을 하고 계신다. 그리고 할머니,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까지 모셨었고, 세 아이들을 키우셨으며, 한 때는 조카들까지도 돌보셨다. 내가 고등학교 다닐 때 어머니는 도시락을 7개씩 준비하셨다. 말이 쉽지 사실 이것은 보통 일이 아니다. 어머니는 내게 야단 한 번 치지 않으셨으며, 언제나 따뜻했고, 밝았고, 긍정적이셨으며 그리고 정의로우셨다.

그러고 보니, 내 아버지를 비롯해서 우리 형제들은 지독히도 운이 좋다라고 밖에 할 수 없다. 어머니 같이 훌륭한 사람을 “내” 어머니로 가질 수 있다는 사실. 정말 신께 무한한 감사를 드릴 일이다. 젊었을 때는 꽤나 무뚝뚝했던 아버지도 지금은 대놓고 어머니에게 고맙다는 말, 사랑한다 말을 하신다. 어머니는 그럴 때마다 눈시울을 붉히신다.

어머니께 들려드리고 싶은 시가 있다.

어떤 세월로도 어쩔 수 없는 나이가 있다

늘 ‘내새끼’를 끼고 다니거나
그 새끼들이 물에 빠지거나 차에 치일까
걱정만 몰고 다니는

그 새끼들이 오십이 넘고 육십이 되어도
도무지 마음에 차지 않아
눈썹 끝엔 이슬만 어룽대는

맛있는 음식물 앞이거나 좋은 풍광도
입 밖의 차림새, 눈 밖의 풍경
앞가슴에 손수건을 채워야 안심이 되는

어머니란 나이

눈물로만 천천히 잦아 드는,
마을 입구 정자나무 한 그루,
그래도 끝내 청춘일 수 밖에 다른 도리가 없는,

[강형철, 늙지 않은 절벽]

어머니가 늙지 않는 절벽처럼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셨으면 좋겠다. 그 어머니에게서 늘 “아가”라는 소리를 들으며 그렇게 살았으면 좋겠다.

어머니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지금처럼 그렇게 늘 건강하십시오.

4 thoughts on “아직도 나를 “아가”라 부르시는 어머니

  1. 저도 아직 어머니께는 어린 아이인가 봅니다. 아니, 저 뿐만이 아니라 세상 모든 어머니의 자식은 같이 늙어가도 어린 아이일 뿐인 거 같아요. 그걸 느낀지 얼마 안됐 거든요…

  2. 저는 나이만 먹고, 장남 노릇 제대로 한번 하지 못하고 있어서 그런지…
    가족에게, 특히 엄마에게 너무 미안하다는 마음이 생깁니다.

  3. 자식은 부모의 특히 어머니의 사랑을 제대로 이해조차 할 수 없습니다. 원래 그런 겁니다. 그냥 그것을 받아들이는 수 밖에 없습니다. 어슬프게 은혜에 보답하겠다는 말이나 생각은 버리는 것이 좋습니다.

    그 마음을 알려면, 자기가 자식을 키워보면 됩니다. 하지만, 그것도 완벽하지 않은 것이 우리 부모의 세대와 우리의 세대가 또 자식을 대하는 생각이나 자세가 다르기 때문에 자식을 키운다 해도 내 어머니가 나한테 해 준 것 이상으로 내 자식을 사랑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세상에서 가장 좋은 것은 엄마입니다. 남자들은 결혼을 하게 되면 그 엄마에서 아내로 바뀌게 되겠지만요. 제가 몇 번 이야기한 적이 있지만, 남자들이 여자들과 경쟁조차 할 수 없는 이유는 남자들은 엄마가 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