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년이 흘렀어도

28년이 흘렀어도

28년이라는 시간이 지났어도 그날의 아픔을 잊지 못하고 하늘은 슬픈 비를 뿌린다. 28년이 지났어도 망월동의 슬픈 영령들은 아직도 안식하지 못한다. 그들을 위로하고 그들을 편히 보내야 할 것 같은데, 지금 그 영령들은 눈을 감지 못한다. 독재의 뿌리가 너무나 깊고도 깊어 그들은 구천에서도 슬피 울고 있다.

살아남은 이들은 그 영령들 앞에서 무슨 낯을 들 수 있을까. 살인마의 시대보다도 더 교묘한 사기꾼들이 판치는 2008년에 우리는 먼저 간 그 분들에게 무슨 변명을 할 수 있을까. 죄없는 어린 것들에게 광우병 쓰레기를 먹여야 하는 부모들은 무슨 말을 할 것인가. 비는 점점 더 슬프게 슬프게 내리고, 침묵은 사방으로 번진다.

5.18 광주는 이 나라 민주주의의 시작과 끝이다. 그 광주가 오늘따라 너무 슬퍼 보인다. 독재의 후예들과 사기꾼들이 감히 낯을 들고 아직도 광주를 조롱하고 있는 이 초현실적 현실은 눈을 뜨고는 견딜 수가 없다. 광주는 끝나지 않았다. 광주는 여전히 위로받지 못하고 안식하지 못하며, 우리는 그들에게 할 말이 없기에 광주는 잠들 수 없다. 28년이 흘렀어도 말이다.

서럽다 뉘 말하는가 흐르는 강물을
꿈이라 뉘 말하는가 되살아오는 세월을
가슴에 맺힌 한들이 일어나 하늘을 보네
빛나는 그 눈속에 순결한 눈물 흐르네

가네 가네 서러운 넋들이 가네
가네 가네 한 많은 세월이 가네

마른 잎 다시 살아나 푸르른 하늘을 보네
마른 잎 다시 살아나 이 강산은 푸르러

<노래를 찾는 사람들, 마른 잎 다시 살아나>

Audio clip: Adobe Flash Player (version 9 or above) is required to play this audio clip. Download the latest version here. You also need to have JavaScript enabled in your browser.

오월의 산하는 푸르고 푸른데, 이 저주받은 나라는 또다시 잿빛으로 물들고 있다.

3 thoughts on “28년이 흘렀어도

  1. Pingback: 일체유심조
  2. Pingback: RERIC.COM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