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음 그리고 사랑

젊음 그리고 사랑

세상에 영원한 것은 없다. 지금 하고 있는 불과 같은 사랑이 영원할 것 같지만 그 사랑도 언젠가는 식어버린다. 달콤한 사랑일수록 아픔과 상처도 그만큼 깊어질 것이다.

로미오와 줄리엣의 사랑이 죽음으로 끝난 비극적 사랑이었기에 아름다웠다. 실제로 그들의 사랑이 결실을 맺어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고 긴 세월을 같이 살았다면, 그들도 끊임없이 싸우고 화해하고, 그들의 열정적 감정도 세월에 따라 변했을 것이다.

지독하게 격한 감정을 믿지 말라. 그것이 사랑이든, 증오이든 간에 그런 감정은 늘 순간적인 것이다. 평정심이 생겼을 때, 그 감정을 조용히 바라보면 그 감정을 일으키게 한 상대를 보다 냉정하게 볼 수 있다. 하지만 젊음은 이런 따위의 조언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 그것이 젊음이다.

삶의 여러 굴곡을 거치고 산전수전을 겪은 후에야, 우리는 비로소 알게 된다. 류시화 시인의 말처럼 “지금 알고 있는 걸 그때도 알았더라면” 우리의 생이 바뀔 수 있겠지만, 그것은 애초부터 불가능하다. 때문에 삶은 운명이다. 사랑도 그렇고 이별도 그렇다.

젊었을 때 꽤나 좋아했던 영화 음악, <로미오와 줄리엣>의 사랑의 테마. 오늘 문득 이 노래가 듣고 싶어졌다.

What is a youth? Impetuous fire.
What is a maid? Ice and desire.
The world wags on.

A rose will bloom, it then will fade.
So does a youth, so does the fairest maid.

Comes a time when one sweet smile,
Has its season for a while.
Then love’s in love with me.

Some they think only to marry.
Others will tease and tarry.
Mine is the very best parry.
Cupid he rules us all.

Caper the caper; sing me the song.
Death will come soon to hush us along.

Sweeter than honey and bitter as gall.
Love is the pasttime that never will pall.

Sweeter than honey and bitter as gall.
Cupid he rules us all.

One thought on “젊음 그리고 사랑

  1. 이 글을 쓰다가 또 생각난 노래가 있다. 동물원의 “변해 가네”. 예전에는 이렇게 좋은 노래들이 있었고, 우리는 그런 노래들을 불렀다.

    느낀 그대로를 말하고
    생각한 그 길로만 움직이며
    그 누가 뭐라 해도 돌아보지 않으며
    내가 가고픈 그 곳으로만 가려 했지
    그리 길지 않은 나의 인생을
    혼자 남겨진 거라 생각하며
    누군가 손 내밀며 함께 가자 하여도
    내가 가고픈 그 곳으로만 고집했지

    그러나 너를 알게 된 후 사랑하게 된 후부터
    나를 둘러싼 모든 것이 변해가네
    나의 길을 가기 보단 너와 머물고만 싶네
    나를 둘러싼 모든 것이 변해 가네

    우 너무 쉽게 변해 가네
    우 너무 빨리 변해 가네
    우 너무 쉽게 변해 가네
    우 너무 빨리 변해 가네

Leave a Reply to 소요유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