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2.0 시대의 대통령, 노무현

웹2.0 시대의 대통령, 노무현

웹2.0의 원칙은 흔히들 알듯 개방, 참여, 공유로 요약될 수 있다. 이러한 원칙을 가장 잘 실현한 사이트들이 웹2.0 시대의 대표 주자로 제 2의 인터넷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사용자가 만든 여러 형태의 정보가 모이고, 이러한 정보들이 합리적인 거름장치를 통해 “집단 지성”으로 전환되어 다시 사용자들에 의해 공유되고 소비되는 구조, 이것이 웹2.0이 추구하는 근본 정신이다. 결국 웹2.0의 힘은 사용자에게서 나오는 것이다.

이러한 웹2.0의 근본 정신을 정치로 환원하면 바로 우리가 추구하는 진정한 민주주의가 된다.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국민이 권력을 만들며, 그 권력의 봉사를 국민이 받는 정치 시스템. 그렇다면 민주주의의 근본 정신도 웹2.0과 크게 다르지는 않을 것이다. 개방, 참여, 공유 또는 협력.

노무현 대통령의 참평포럼 강연을 들으면서, 우리나라의 대통령은 웹2.0 시대에 가장 걸맞는 지도자란 생각이 들었다. 대통령은 참여정부의 성과, 우리나라가 나아가야 할 방향, 민주주의, 지도자의 품성 등에 대해 4시간 이상 말씀하셨는데, 그의 강연 속에 그의 정치 철학과 정치 역정이 오롯히 녹아 있어 한마디 한마디 감당하기 어려운 힘이 있었다.

대통령은 더 이상 전두환에게 명패를 던지던 혈기 왕성한 초선 의원이 아니었다. 대통령은 더 이상 지역주의를 타파하고자 홀몸으로 부산으로 내려가는 그런 비주류 정치인이 아니었다. 지난 5년간 대통령은 수많은 시련을 극복하면서 너무도 진화하여 천하무적이 되었다. 그는 정치 철학과 사상을 집대성한 정치 사상가가 되었으며, 그의 사상을 실제 완벽하게 실현할 수 있는 시스템과 정책을 만들어온 겸손한 권력자가 되었다. 경제, 외교, 안보, 사회, 문화, 언론 등 국정의 어느 한 부분조차 소홀히 다루지 않았고, 모든 것은 상식과 원칙의 의해 처리되었다.

우리는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최고의 정치인을 대통령으로 가진 정말 복이 많은 그리고 행복한 국민이 된 것이다. 대통령은 웹2.0이 오기도 전에 이미 웹2.0 정치를 해 왔던 것이다. 이런 대통령을 누린 우리 국민들이 과연 이명박이나 박근혜를 다음 대통령으로 뽑을 거라 생각하나? 그건 마치 웹2.0 시대에 다시 DOS로 돌아가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는다. 소비라는 것은 하방경직성이 있고, 한 번 높아진 눈이 쉽게 내려가지 않는 법이다.

대통령은 모든 언론들이 덤벼도, 한나라당, 민노당을 포함한 거의 모든 정치인이 대들어도 감당할 힘이 있었고, 자신감이 넘쳤다. 집권 마지막 해에 이런 Force를 보이는 대통령은 세계 어디에도 없을 것이다. 그에게는 명분이 있고, 그 명분을 실천할 합리적인 정책이 있으며 그를 최후까지 지지해 줄 일당백의 지지자가 있기 때문에 거칠 것이 없다.

언론을 포함한 우리나라의 모든 특권 세력은 그에 의해 정리될 것이고, 정권은 재창출 될 것이다. 노무현의 철학과 사상, 정책을 계승할 사람을 우리 국민들은 선택할 것이다. 이것이 진실이다. 진실은 주머니 속의 송곳 같아서 결코 감출 수 없는 것이며, 국민들은 그것을 알고 있다.

우리의 참여로 탄생한 대통령은 우리에게 봉사하였고 또다른 참여의 길을 열었다. 우리는 5년 전에 그를 대통령으로 만들었듯이 그를 계승할 인물을 찾아 그의 뒤를 잇게 하면 되는 것이다. 이번은 지난 번보다 훨씬 쉬운 싸움이다. 우리에게는 천하무적 노무현이 뒤에 있기 때문이다.

웹2.0 시대의 대통령 노무현, 그는 우리에게 축복이다.

13 thoughts on “웹2.0 시대의 대통령, 노무현

  1. 제발 이따위 노빠 글좀 메타에서 못보게 할수 없나? 광신도네 박빠 전빠나 김빠 이빠보다 더 심하면 심했지 완전 맹신수준이네 ㄷㄷㄷ

  2. 대통령께서는 분명히 정치적으로 근대화를 앞당기셨지만 잘못된 정책으로 시장을 자극해서 집값이 파죽지세로 뛰게 만들거나 이라크에 3,000명이나 추가파병을 한 적도 있습니다. 위에 달린 개념 없는 놈의 악플도 달릴만하니 달렸겠죠. 조중동이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는 악질들이라면 노무현 대통령들의 지지자들도 보여주고 싶은 것만 보여주기보다 잘못된 점도 분명히 지적해주는 건전한 지지자들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3. DOS… 몸에 싸악 와닫는 표현이였습니다.

    국민들은 비스타나, 윈도XP, OsX에 익숙해져 있는데,
    DOS 3.3 시대의 2명이 껄떡거리니, 짜증만 나요.
    (DOS 6.2도 아니고.. 말야..)

  4. 웹 2.0의 키워드인 ‘참여’에 노무현 대통령이 어울리기는 합니다만… ‘협력’ 이라던가 ‘개방’의 키워드와 노무현 대통령은 전혀 어울리지 않습니다. 밀실에서 이뤄진 졸속 FTA 협상이라던가, 이라크 파병, 우파 패러다임을 벗어나지 못한 복지, 경제정책 등은 과연 노무현이 진정으로 ‘윈도우 비스타’ 시대의 지도자인지 의문이 들게 합니다.
    이명박과 박근혜가 도스 시대의 사람이란건 동의하는데… 필자분의 의견과 제 의견은 좀 다르네요. 조중동을 필두로 한 언론권력 앞에서 한국 국민들의 두뇌가 윈도의 시리즈를 사용하기에 너무 녹슬지 않았을까… 결국 이번 대선엔 도스 시대로 돌아가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합니다.

    각 후보들을 운영체제와 비교하다 보니 재밌어지네요…MS가 비스타를 내놓고 개발에 힘쓰고 자선사업을 해도 Micro$oft의 돈 밝히는 독점은 결코 변하지 않는다는 것과 유사하게… 원희룡과 고진화, 홍준표 등은 도스는 아니지만 속은 똑같은 MS의 윈도우 비스타, 혹은 XP로 대표될 수 있겠죠? 개인적으론 이들이 통합하면 꽤나 무서운 세력이 될거라는 생각을 하는데… 심상정이나 노회찬같은 ‘Mac OS’ 가 많은 국민들의 동의를 이끌수는 없을지라도 도스보다는 윈도우 XP가 나을거라고 생각해요.

  5. 대통령의 참평포럼 강연을 잘 들어보시면 행간을 읽을 수 있는 말들이 몇 가지 있습니다.

    대통령이 결정한 여러 정책 중에 결코 “민주주의의 원칙에서 벗어난 것은 없었다”라는 얘기가 있었고, 이라크 파병까지도 전략이라고 판단했으며 “어쩔 수 없이 하는 일도 있지 않겠느냐”라는 지나가는 말씀이 있었지요.

    당연히 민주 사회 시민의 입장에서 “이라크 파병”은 반대입니다. 하지만 남북이 나누어진 분단국가에서 거의 미국의 한 주나 다름없는 50여년의 세월을 보낸 이 조그만 나라의 대통령이 베네주엘라의 차베스처럼 미국을 치받을 수는 없겠지요. 저는 개인적으로 이라크 파병을 반대했지만, 과연 내가 대통령의 입장이라면 어찌 했을까 그 때도 반대할 수 있었을까 그건 모르겠습니다. 그 점에서 노무현 대통령의 결정을 이해합니다. 이것은 노무현의 진심을 신뢰하느냐 하지 않느냐에 따라, 비록 명분이 없지만 어쩔 수 없이 해야 하는 지도자의 고충을 이해하느냐 그렇지 않느냐에 따라 갈리는 문제입니다. 저는 그의 진심을 신뢰하므로, 이 결정에 대해 저의 개인적인 생각과 다르지만 이해합니다.

    FTA에 대한 문제도 그렇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의문은 왜 FTA 반대 진영은 한미 FTA만 문제 삼는지 모르겠습니다. 지금 한 EU FTA 협상도 진행 중인데, 그렇게 반대한다면 지금 협상 시작할 때부터 시비를 걸어야 하는 것 아닌가요? 농업이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인가요?) 협상은 협상단한테 맡기는 것이 순리입니다. 그걸 밀실 협상이라고 하면 곤란하지요. 협상을 할 때 모든 것을 다 까고 하지는 않습니다. 상대가 있기 때문입니다. 이 문제도 FTA를 해야 하느냐 말아야 하느냐 하는 문제와 협상단을 신뢰할 수 있느냐 없느냐의 문제로 나누어집니다.

    대통령은 시장을 개방하지 않으면 우리 경제가 살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개방을 하려면 능동적으로 해야 한다고 얘기합니다. 저도 지금 우리 경제의 구조로 보았을 때 대통령의 생각이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2007년 대한민국의 경제 수준으로는 시장 개방을 피하기 어렵고, 우리는 이미 IMF 위기로 급속도로 세계 자본주의에 편입되었기에 이 조류에서 갑자기 빠져나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대통령은 그렇다면 우리가 능동적으로 행동해야 하고 다른 나라보다 한 발 앞서야 된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통일이 되고 우리 시장이 지금보다 훨씬 커져 수출 의존을 줄이게 된다면 우리도 서서히 대안을 모색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참여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는 대통령도 인정했지만 판단 오류가 있었습니다. 가장 큰 문제는 조중동을 비롯한 부동산 언론과 소위 기득권 세력의 힘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했다는 것이지요. 무려 10번 이상의 대책을 내 놓았지만, 그 때마다 이들에 의해 무력화 되었습니다. 대책을 만들때는 그 때 상황에서는 최선이라고 생각을 했겠지만, 시장은 조중동의 입김에 좌지우지되었었죠. 시행착오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또다른 측면에서 보면 조중동의 자업자득이라는 측면도 있지요. 아무튼 지난 몇 년간 정책의 혼선이 있었지만, 결과적으로 부동산 시장은 안정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국민의 정부, 참여 정부 10여년을 되돌아보면 결국 수구 세력의 급소는 한나라당이 아닌 언론 기득권입니다. 요새는 단지 조중동이라고만 한정지을 수 없을 정도로 모든 언론이 카르텔을 형성하고 있습니다. 지금 대통령이 얘기하는 언론 취재 선진화 방안은 그들의 핵심을 찌른 겁니다. 이들은 “언론 자유”라는 전가의 보도를 지니고 있기 때문에 그 누구도 감히 건드릴 수 없는 세력이였죠. 노무현이므로 가능한 얘기입니다. 이 언론 카르텔을 해체하지 않고는 우리 사회가 조금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지요. 아직도 국민들의 여론은 언론에 의해 좌우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문제에 관한한 노무현을 전폭적으로 지지해야 합니다.

    조금 마음 급한 분들은 노무현 정부의 개혁이나 복지 정책에 불만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한 열 걸음 나아갈 거라 생각했는데, 이제 겨우 두세 걸음이니 답답한 분들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열 걸음 가려면 일단 한 걸음 한 걸음 내디뎌야 합니다. 노무현 정부가 처했던 상황을 객관적으로 판단한다면, 지금 두세 걸음의 결과를 그렇게 쉽게 폄훼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하지만 방향은 분명히 앞으로 가고 있고, 결과도 두세 걸음이니 다음에 그 방향에 대해 동의하는 사람이 대통령이 되었을 때 적어도 부담을 지우지는 않을 겁니다.

    이명박, 박근혜를 Dos라고 한 제 견해에 대체로 동의하시는 것 같습니다. 저는 민노당의 노회찬, 심상정 같은 사람들은 OS/2라고 생각합니다. OS/2도 기술적으로는 좋은 OS였는데 시장에서는 실패했죠. 노무현 대통령과 노사모는 Linux라고 생각합니다. 지금 당장은 주류는 아니지만, 새로운 주류가 될 겁니다. 홍준표는 Windows 3.1, 원희룡은 Windows 95, 손학규, 고진화 정도면 Windows 98 정도 되겠군요. 천정배, 정동영, 김근태는 Lindows 정도 되려나. 이 사람들은 도대체 뭐하는 사람들인지 모르겠어요.

    좋은 의견들 감사합니다.

  6. soyoyoo님의 본글과 댓글을 우연히 보게되었지만 차분하면서도 설득력있는 논리전개가 돋보입니다.
    상식선의 판단은 어려운일이 아니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되는군요.

  7. 특히 답글이 마음에 닿는 따뜻한 글이군요.
    웹2와의 비교도 너무 좋았답니다.
    항상 일관된 상식과 원칙을 가지고 아름다운 세상을 설파하는 님의 모습이 또한 좋답니다.
    잘 읽었습니다.

  8. Pingback: Anonymous

Leave a Reply to 참평지기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