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시즘이 나타났다” 진보 양치기들의 딱지붙이기 놀이

“파시즘이 나타났다” 진보 양치기들의 딱지붙이기 놀이

2002년 월드컵 때 수백만 국민들이 광장으로 나왔다. 붉은 옷을 입고 “대한민국”을 외치며 응원을 했다. 대표팀은 월드컵 사상 첫 승을 거두고 내친 김에 4강까지 올랐다. 국민들은 환호했고, 기뻐했으며, 행복했다. 아마 그 때만큼은 많은 사람들이 “대한민국” 국민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했을 것이다. 하지만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 축구는 축구일 뿐이다. 수백만의 국민들이 떼지어 응원하는 것을 아주 걱정스럽게 바라보며 진보 양치기들은 말했다. “파시즘의 징후가 보인다”고.

황우석 때도 그랬지만 이번 심형래의 “디 워” 논란에도 진보 양치기들은 딱지를 붙인다. 비판막는 건 파시즘 진중권을 내버려 두라고. 네티즌의 집단 항의에 대해 진보 양치기들은 언제부턴인가 편리한 딱지를 준비했다. 자신들의 의견과 맞지 않으면 그냥 네티즌들은 파시스트가 되어 버린다.

딱지붙이기 놀이의 원조는 원래 극우 수구세력 아니었나. 지금도 내가 쓴 몇몇 글 (특히 노무현을 옹호하는 글)에는 여지없이 “빨갱이” 또는 “북조선에서 사주받았냐”라는 댓글이 붙는다. 극우들의 50년 전통이 아직도 살아있는 것이다. 21세기 인터넷 시대에는 진보 양치기들의 네티즌들에게 “파시스트” 딱지를 붙인다. 이쪽 저쪽의 딱지로 인해 나는 “빨갱이”가 되기도 하고, “파시스트”가 되기고 한다. 웃기지 않은가.

도대체 누가 진중권의 입을 막았는가. 도대체 어떤 네티즌이 영화 주류들의 입을 막았단 말인가. 자기 하고 싶은 얘기들 다 하지 않았나. 이제 그들의 말과 글에 대해 네티즌도 한마디씩 하면 안되나? 그들의 의견이 무슨 “성역”이라도 된단 말인가.

지금 상황은 이런 것이다. 심형래라는 아이가 “SF 괴수 영화 만들기”라는 과목 시험에서 맨날 20~30점을 받아오다가 6년의 노력 끝에 40점 짜리 결과를 내 논 것이다. 이송희일이나 진중권이나 영화 평론가들은 “디 워”는 낙제이기 때문에 비평할 가치도 없는 “쓰레기”라는 것이고, 네티즌들은 “10점”이 어디냐, 정말 열심히 했구나 격려해 주는 것이다. 왜? 그동안 심형래가 10점을 높이기 위해 얼마나 노력했는지 알기 때문에. 그리고 심형래가 “우리 자식”이기 때문에.

심형래의 1차 목표는 미루어 짐작컨테 “정말 제대로 된 괴수 한 번 만들어 보자” 이것 아니었을까? 맨날 괴수 인형입고 땀 삘삘 흘리며, 넘어져 가며 찍은 조악한 공룡이나 괴수가 아니고, 정말 헐리우드 영화같은 “괴수” 같은 “괴수” 그런 것 한 번 해보고 싶다고 소박한 꿈이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심형래는 그 꿈을 이루었다.

정말 우리나라 영화계 주류들이 제대로 된 사람들이라면 심형래의 성취를 올바로 계승 발전시켜야 한다. 심형래가 제작과 CG기술에 대해 이룬 성과를 시나리오 잘 쓰는 작가와 연출력이 좋은 감독과 결합시켜 한층 발전된 SF영화를 내 놓을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어야 한다는 것이다. 봉준호나 박찬욱이 감독하고 심형래가 제작하면 안되는 건가? 심형래의 영화가 40점 짜리 밖에 안되기 때문에 비평조차 할 가치가 없다며 매장시킬 필요가 있는 것인가?

이 영화 이미 400만이 보았고, 앞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볼 지 모른다. 당신들의 논리대로라면 비평할 가치도 없는 쓰레기 영화를 본 몇 백만의 관객들은 도대체 뭐가 될까. 왜 영화계 어렵다고 찌질대면서 정작 영화를 봐 주는 네티즌과 관객들을 “적”으로 만드는지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스크린 쿼터만 지켜지면 된다는 건지.

하나 더. 논쟁을 할 때 논리 못지 않게 중요한 건 논쟁하는 사람들의 태도다. 진중권은 40점 짜리 쓰레기 영화를 쓰레기라 얘기하는 것에 아무 문제 없다며 쓰레기 영화 한 편에 “사회가 미쳤다”라는 극언도 서슴지 않는다. 정말 좋은 논객이 되려면 논리도 정연해야 하지만 그 표현도 절제되고 정중해야 한다. 진중권이나 이송희일 같은 태도로 논쟁에 임하면 결국은 논점에서 벗어나게 되는 것이 인지상정이다. 왜? 우리들은 기계가 아니고 인간이기 때문에.

대한민국 국민들은 “빨갱이” 딱지로 50년간 시달렸다. 이제 대한민국 네티즌들은 진보 양치기로부터 “파시스트” 딱지를 부여받게 되었다. 딱지 붙이기 편리하지만 참으로 위험한 것이다. 왜 네티즌들이 그런 반응을 보이는지 진보 양치기들은 스스로 되돌아보기 바란다.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인다 했고, ‘아’ 다르고 ‘어’ 다르다고 했다. 세상이 진보들의 논리로만으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것을 이제 그들도 알 때가 되지 않았을까. 그들의 “겸손”한 주장을 보고 싶다.

8 thoughts on ““파시즘이 나타났다” 진보 양치기들의 딱지붙이기 놀이

  1. 로망롤랑 님 / 감사합니다. 이리저리 링크를 눌러보시면 포스트만 있지는 않습니다. 홈페이지에 가시면 이것저것 있습니다.

    가가멜 님 / 감사합니다. 트랙백을 막아놓은 것이 아니고 님의 트래백이 자동 스팸 걸림 장치에 걸려 있었습니다. 제가 살려 놓았으니 이해해 주십시오.

  2. Pingback: your destination?
  3. 제가 보기에는 파시즘이 맞습니다. 아예 의견 개진 자체가 불가능한 상황이거니와 정연한 토론자체가 불가한 상황이지요. 그리고 건전한 의견을 네티즌은 제시하면 안되냐고 하셨는데 이송희일씨의 블로그가 접속자 폭주로 폐쇄되고 진중권씨의 블로그에 댓글 테러가 가해지고 허지웅 기자님의 블로그에 수천개씩 달리는 댓글, 인신 공격을 어떻게 정당한 의견 교환으로 보시는지요. 이건 오직 다른 의견을 다수가 묵살해버리려는 광기로 밖에 보이지 않습니다. 황우석 사건 떄나 지금이나 비슷한 것 같은데 soyoyoo님은 아니라고 보시는지요. 황우석 사건 때도 마찬가지였습다.
    저도 2002 월드컵 때 밖에 나가 뛰어놀았지만, 그 때는 그게 파시즘이라고 생각한 적 없습니다. 그저 축제의 장이었지요. 서로 범주가 다릅니다.

  4. 전 파시즘이라고 보지 않습니다. 네티즌의 댓글은 반응일 뿐입니다. 작용에 대한 반작용이지요. 정말 성숙한 지식인들이라면 왜 그런 반응이 왔는지를 곰곰히 생각해 봐야지요. 말만 맞으면 됐지 표현이 왜 문제냐구요? 저는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이송 감독이나 진중권 씨 같은 사람들은 일반 네티즌들에 비해 문화에 대해 권력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지요. 그런 사람들의 글과 말은 익명의 네티즌들의 단순한 댓글과는 대중에 대한 영향력이 현저하게 다르지요.그렇기에 논리의 정연함과 표현의 절제됨, 정중함은 똑같이 중요합니다.

    네티즌들의 집단 반응을 “파시즘”으로 몰아붙일 것이 아니라 그들의 “겸손”하지 못한 태도를 먼저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그들과 논쟁하자는 것이 아닙니다. 그들을 야단치는 것으로 보아야 합니다. 이것을 그 사람들이 이해하지 못한다면 참으로 “유아적”이라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머리는 지식으로 “과잉”되어 있으나 대중과 관객에게 최소한의 “예의”도 지니지 못한 아주 잘 못 배운 사람들이란 것입니다.

    월드컵 응원조차도 파시즘으로 몰아버리는 몇몇 교조적 좌파들의 주장에 할 말이 없습니다.

  5. 사회현상이란 그 시대의 context안에서만 옳고 그름을 논할 수 있는 것이라고 봅니다. 이전세대에서 전적으로 믿었던 진리가 다음 세대에서 타파해야 될 대상이 되는 것을 역사에서 많이 보아 옵니다.

    지식인이라면 막상 딱 맞는 말만 한다고 해서 자신의 지위와 권력에 맞는 책임감있는 행동을 했다고 보기 어렵습니다. 그 딱 맞는 말이 영원 불변의 진리도 아니고요.

    미래를 예측하고 현재의 현상에 어떤 비판을 가해야 더욱 건설적으로 나아 갈 수 있는지를 주장에 담고있지 않으면 별로 대중의 마음을 움직일 수 없고 대중의 마음을 움직일 수 없다면, 딱 맞는 그 지식인의 주장도 남의 기분이나 상하게 하는 ‘그냥 개소리’- 미쳤다는둥, 파시즘이라는 둥 – 가 될 수 있죠.

    미국에서 개봉하면 함 볼까 하고 있었는데..오략영화 하나 보려다가 잘못하면 및 미친 인간, 피시스트 되게 생겼습니다. 배운 지식인들께서 왜 가만히 있는 국민 기분 나쁘게하는지 모르겠습니다.

Leave a Reply to 로망롤랑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