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상

관상

영화 <관상>에서 김내경이 한명회에게 한 마지막 대사의 일부분이다.

“난 사람의 얼굴을 봤을 뿐, 시대의 모습을 보지 못했소.
시시각각 변하는 파도만 본 격이지.
바람을 보아야 하는데,
파도를 만드는 건 바람인데 말이오
.”

“당신들은 그저 높은 파도를 잠시 탔을 뿐이오.
우린 그저 낮게 쓸려가는 중이었소만,
뭐, 언젠가는 오를 날이 있지 않겠소.
높이 오른 파도가 언젠가 부서지듯이 말이오.”

2 thoughts on “관상

Leave a Reply to 소요유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