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대통령님, 블로거가 되십시오

노무현 대통령님, 블로거가 되십시오

요즘 나는 내가 두렵다. 받아들이기 힘든 상황을 애써 외면하려 하는 내가 두렵다. 분노해야 하는 상황에서도 그저 냉소로 외면해버리는 무관심이 두렵다. 현실에 무관심해야만 나를 지킬 수 있다라는 그 절망이 두렵다. 그런 절망과 무관심이 바로 그들이 바라는 것임을 잘 알고 있기에 참 견디기 힘들다.

노무현 대통령은 국무위원들과 마지막 간담회를 하면서 민주주의와 역사에 대해 자신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참으로 역사에 대한 신념이 대단한 사람이다. 범접하기 힘든 그 역사와 민중에 대한 믿음은 어디에서 나왔을까?

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참여정부 국무위원들과의 마지막 간담회에서 “산간 지역은 물론 평지에서도 강은 반드시 똑바로 흐르지 않는다. 굽이치고 좌우 물길을 바꾸어 가면서 흐른다. 그러나 어떤 강도 바다로 가는 것을 포기하지는 않는다”며 이렇게 말했다.

[노대통령, ‘강은 반드시 똑바로 흐르지 않아’, 한겨레]

대통령이 말한 역사의 법칙을 부정할 수 없지만, 지금 나에게는 바다로 가야하는 강들이 시멘트와 갑문에 막혀 허우적대는 것이 보인다. 그 강들은 언젠가는 바다로 가야하겠지만, 나아가지 못하는 지금은 서서히 썩어들어가고 있다. 역사는 어리석은 민족에게 댓가를 요구하고 있다. 내가 가슴 아픈 것은 그것을 깨달아가는 과정이 너무 힘들다는 것이고, 그 과정 속에서 더 절망해야 하는 사람들은 대다수 서민이라는 것이다.

더 절망하고 절망하여 마침내 그 절망의 극에 다다르면 희망을 볼 수 있을까? 우리는 그 절망 중에 도대체 무엇을 얼마나 배우고 깨달을 수 있을까? 독재의 시절도 견디어 왔는데, 그때도 그 희망의 끈을 놓치지 않았었는데, 나는 노무현을 보내면서, 그리고 앞으로 고통 속에서 5년을 견뎌야 할 대다수 국민들을 보면서 안타까워하고 있다.

과연 노무현의 감당했던 자리를 누가 대신할 수 있을까? 누가 기득권 세력과 맞서 역사와 민주주의의 수호자로 나설 수 있을까? 이제 물러난 대통령 노무현을 쉬게 하고 싶지만, 아직 역사는 그에게 주어진 사명을 거두어 들이지 않고 있다. 그가 지난 5년간 얼마나 고단하게 지냈는지 너무나 잘 알고 있지만, 어쩌겠는가. 아직도 우리는 그의 대안을 찾지 못하고 방황하고 있는 것을.

지난 8년간 세계와 역사에 죄를 지으며 절망했던 미국이 오바마라는 인물을 찾았듯이 이제 우리는 노무현 이후의 시대를 다시 준비해야 한다. 노무현 대통령에게는 참으로 미안하지만, 아직 노무현의 역할은 끝나지 않았다. 우리가 새로운 희망을 찾을 때까지 노무현이라는 등대는 불을 밝혀야 한다.

노무현 대통령의 홈페이지 “사람 사는 세상”에 가보았다. 그곳이 앞으로 우리에게 꺼지지 않은 희망을 만들어내는 중심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나는 그 홈페이지에 노무현 블로그를 만들었으면 한다. 노무현 대통령이 블로거가 되어 다른 네티즌들이나 블로거들과 직접 소통한다면 적어도 인터넷 상에서는 희망의 끈을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상식과 원칙이 살아있는 공간이 아직도 대한민국에 존재함을 알릴 수 있을 것이다.

노무현 대통령님, 블로거가 되십시오. 당신께는 참으로 미안하지만 지금은 당신을 그렇게 보내드릴 수 없습니다. 새로운 희망이 나타날 때까지 당신은 불을 밝히셔야 합니다. 강이 바다로 흘러갈 때까지 당신이 해야 할 일은 아직 끝나지 않은것 같습니다.

10 thoughts on “노무현 대통령님, 블로거가 되십시오

  1. 우리 강에서 치열하게 부딛치고 바다에서 만나요~ 대통령께서는 하실 수 있는 모든 일을 하시리라 믿습니다. 저도 ‘노하우’에 가입했습니다. 제 심정과 비슷하신 것 같아서 제 심정 정리한 글 트랙백 겁니다.

  2. Pingback: 일체유심조
  3. Pingback: 놀구네
  4. 이임으로 그의 역할이 끝났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나의 마침표를 찍었지만 또 다른 시작이라고 믿고 싶습니다.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대통령이었던 만큼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전직 대통령의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 믿습니다.

  5. Pingback: 민노씨.네

Leave a Reply to 놀구네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