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새를 타다

파랑새를 타다

나라 안팎이 참으로 어수선하다. 세계화를 기치로 무한질주하던 신자유주의가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 예상보다도 빠르게 말이다. 이 세계화된 자본주의의 목표는 무한 이윤 추구 또는 무한 성장 추구인데, 이 지구상에서 100년도 채 살지 못하는 인간들이 무엇인가를 무한대로 추구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임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다.

기름값은 매일 새로운 기록을 갱신하며 뛰고 있다. 온실 가스 때문에 북극의 얼음은 녹고 있고, 전과 14범을 대통령으로 만든 나라에서는 미국에서 개도 먹지 않는 쇠고기를 무한대로 수입하려 하고 있다. 5월 초인데도 기온은 연일 30도 언저리를 맴돈다. 여름은 점점 빨라지고 있고, 길어지고 있으며, 무더움과 비례하여 사람들은 제정신을 잃어가고 있다. 돈에 미치고 경제에 미친 어른들은 세상을 빠르게 망치고 있으며, 그것을 보다 못한 어린 학생들은 촛불을 들고 거리에 나서고 있다. 어린 것들이 무슨 죄가 있을까.

작년부터 생각하고 있었는데, 차일피일 미루고 있던 것이 있다. 자전거를 이용하여 출퇴근을 하자는 것. 작년부터 계획했던 것이라 가끔씩 자전거를 찾아보고는 했는데, 마음에 드는 것이 없었다. 게으름과 결벽. 나의 특기는 언제 어느 곳에서나 발휘된다. 엊그제 파란 자전거를 하나 구입했다. 김훈은 자신의 자전거에 “풍륜”이라는 근사한 이름을 붙였지만, 나는 내 자전거를 “파랑새”로 부르기로 했다. 파랑새를 타고 훨훨 날아갈 수 있을까?

파랑새를 타고 5월의 밤을 달리니, 아카시아 향기가 내내 따라와 나를 감싼다.

파랑새

12 thoughts on “파랑새를 타다

  1. 실제 자전거의 색상이 그림보다 더 짙어서 덜 예쁩니다. 인터넷으로 물건을 구매하면 그런 점이 안 좋더군요.그래도 만족할만 합니다. 성능도 괜찮구요. ^^

  2. 저도 요즘에 자전거를 탈려고 고려중인데, 혹 어디서 샀는지 알 수 없을까요. 중학교이후 타본 적이 없던터라 고르기가 막막하네요.

  3. 저는 주로 인터넷으로 물건을 사고 있습니다. 가격과 서비스 품질을 비교해 보고 구매할 곳을 정하는데 이 자전거는 지마켓에서 샀습니다. 일단 어떤 자전거를 살지 정한 다음, 에누리 등 가격 비교 사이트를 통해 알아보니 지마켓이 가장 저렴하더군요.

    일단 어떤 자전거를 구입할지 결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저 같은 경우는 몇 가지 기준이 있었는데, 하나는 약간 가격이 비싸다 할지라도 알루미늄 차체인 것을 고르고 싶었고 (이유는 약간 가볍고 녹이 슬지 않기 때문에), 그리고 접는 자전거를 사려고 했었습니다. 바퀴는 26인치로 말이죠. 이런 기준을 들이대니 선택할 수 있는 모델이 많이 줄어들더군요. 가격대가 천차만별이지만, 저 같은 경우 20만원 안쪽으로 기준을 정했구요.

    소금이 님도 어떤 자전거를 구입할 지 먼저 기준을 가지고 결정하시면, 구입처를 고르는 것은 쉽습니다.

  4. 감사합니다, 로망롤랑 님. 이걸 고르기까지 많은 시간이 소요되었답니다. 이것이 작년부터 시작된 프로젝트라니까요. ^^

  5. 출퇴근 거리가 얼마나 되는지는 모르지만 대단한 실천이십니다. 우리나라 자전거 도로 환경도 많이 나아졌나요? (자전거 도로 확충이 아니라 운전문화의 변화가 근본적으로 필요한 문제이긴 합니다만…)
    아무튼 (지구적인) 환경과 (개인적인) 건강 모두 나아지길 기대합니다. ^^

  6. CeeKay 님 / 대단한 실천까지는 아니구요. 출근 거리가 걷기에는 조금 멀고, 차로 다니기에는 너무 가까운 거리라 자전거로 다닐 생각을 한 것입니다. 제가 사는 주변은 자전거 도로가 잘 되어 있는 편이구요. 차로 다니면 신호도 많이 걸리고, 길이 막힐 때면 결코 자전거보다 빠르다고 할 수 없더군요.

    그리고 자전거를 다든지, 걷든지 하면 자연의 변화를 훨씬 잘 느낄 수 있어서 좋습니다. 꽃향기가 다가오고, 새순이 돋고 하는 것들을 잘 볼 수 있지요. 그런 출근 길은 참 행복합니다.

  7. 후후후~ 이거, 맥북으로 공통점을 찾고 좋아했더니만, 이젠 자전거까지. ㅋ

    저도 한 20일 전부터 자전거 출퇴근을 실천하고 있슴다.
    신림동에서 마포까지 약 한시간 조금 넘는데…

    저도 빨간 미니벨로입니다. 저는 국산품 애용에 전혀 관심이 없는 지라, GM 시보레 모델입니다. (물론 마데 인 차이나이겠지만서두. ㅋ)

    이거 운동으로 하라고 하면 못할 일인데, 그야말로 넘 재밌어서 자전거 출퇴근을 하고 있슴다.
    특히, 여의도 윤중로를 느긋하게 다니거나, 서강대교의 시원한 맞바람을 맞으면서 페달질을 하면 정말 너무 행복하죠…
    덕분에 지각도 확 줄었슴다. ㅋ

    다만, 시내 한복판의 매연 자욱한 구간도 아슬아슬하게 통과해야 하는 구간도 있긴 있지만..

    아, 정말 자전거 한대가 사람을 이렇게 업시켜 줄 지는 몰랐슴다.
    (허리 사이즈도 2주만에 2인치를 줄이는 쾌거를…. ㅋ)

  8. 다리미 님 / 빨간 미니벨로도 참 예쁘겠네요. 근데, 신림동에서 마포는 좀 멀지 않나요? 자전거 한대가 사람을 행복하게 만든다는 말씀 120% 동감합니다. 건강하세요.

Leave a Reply to hangman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