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e thought on “미처 몰랐네

  1. 보이는 댓글을 하나 남기고자 같은글을 재차 올립니다. 물론 님께는 지우실 권리도 있으며, 그러셔도 괜찮습니다.^^

    안녕하세요. 제가 배우는 영성철학을 소개하려고 이리저리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http://www.humantopia.net/ , 이름은 “이분법 정분합 우주원칙” 이지만 통일교의 그 정분합과는 내용이 많이 다르며, 앞의 사이트는 네이버에 “인간완성”이라고 검색하셔도 찾으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 인간완성 메뉴의 “내면과의 대화”를 클릭하시면 정분합 원칙의 가르침들을 찾으실 수 있으며 또한 자료마당 메뉴의 “전자책자료”를 클릭하시면 정분합 원칙을 전자책 파일로 다운받으실 수 있습니다.
    인터넷 익스프롤러가 아닌 다른 브라우저를 쓰시면 화면이 이상하게 나올수도 있지만 그래도 이용은 가능할 겁니다.

    간단하게 소개해 드리자면…

    전부이며 무한한 존재이신 하느님께서 자기자신을 느끼기위한 목적을 내자 그것이 하느님 자신의 체질에 의하여 우주 창조부터 인류와 문명의 탄생까지 여러 과정을 거쳐, 결과적으로 하느님의 꿈이 지금의 인류와 세상이라는 실체로 드러났으며, 모든것을 느낄 수 있는 두뇌를 가진 인간에게 영혼이 깃들어 하느님이 인간에게 깃든 영혼을 통하여 인간의 삶의 모든 느낌들을 느낄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 정분합 원칙의 중심 내용이랍니다.
    내용은 범재신론(All is in God = 모든 것은 신 안에 있다.)적이라 볼 수 있겠지요. 그 외에도 세상의 많은 일에 대한 중요하고 값진 내용들이 많습니다.

    모든 사람들은 매 순간 “‘자신에게’ 선(善)으로 보이는 것”만을 위해서만 선택하며 살아갈 수 있기에 사람과 사람 사이에 잘나고 못남이 없으며 모든 사람들은 본질적으로 무고하지요. 그래서 아돌프 히틀러와 예수 그리스도 사이에도 잘나고 못남이 없는 것이고요.

    위의 “정분합 원칙”은 과학이론처럼 이해만하면 믿을려고 애쓸 필요는 없어지지만 이해하는 것이 무척 어렵기도 하답니다. 그래서 위의 정분합을 이해하기에 도움될만한 책으로 닐 도날드 월쉬의 “신과 나눈 이야기” 및 ‘데이비드 호킨스’씨의 저서들을 소개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