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아이의 이빨을 뽑아주며

딸아이의 이빨을 뽑아주며

딸아이의 이빨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조그맣고 하얀 옥수수 알갱이 같은 이빨이 흔들리니, 녀석은 몹시 신경이 쓰이는 모양이었다. 시간만 나면 거울 앞에 서성거리며, 손가락으로 흔들리는 이빨을 건드려 보는 것이다.

“아빠, 이 이빨 이제 이만큼 흔들린다.”

올들어 딸아이는 여덟 개의 이빨을 뽑았다. 그리고 그 중 네 개는 큼지막한 새 이빨이 다시 나고 있다. 어떤 것은 아내가 병원에 데리고 가서 뽑아주기도 하고, 어떤 것은 집에서 실을 묶어 뽑아주기도 했다. 딸아이는 여러 개의 이빨을 뽑아봤어도 여전히 이빨을 뽑을 때면 좀 겁이 나는 모양이었다. 실을 묶으면 다시 망설이다가, 거울 앞에서 흔들어 보다가, 다시 뽑겠다고 하다가, 그렇게 몇 시간을 보내고 나면 이빨은 거의 빠져 있었다. 톡 건들기만 하면 그냥 빠질 수 있게 말이다.

이제 젖니를 갈고, 새 이를 갖기 시작한 딸아이. 요녀석을 낳은 것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새 이를 가져야 하는 어린이로 자랐다. 학교를 다니기 시작하고, 셈을 배우기 시작하고, 친구가 하나 둘씩 생기면서 이제 사회가 무엇인지 조금씩 배워가고 있다.

딸아이를 키우면서 느끼는 것은 두 가지다. 하나는 참 대견하다는 것이다. 밥도 잘 먹고, 무럭무럭 그리고 명랑하게 자라는 녀석이 정말 자랑스럽다. 그런데 다른 하나는 지금 딸아이의 이빨을 뽑아주는 이 순간이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거라는 아쉬움이다. 녀석은 점점 자라서 사춘기를 맞을 것이고, 쾌활한 10대를 지나 싱그러운 여자로 성장할 것이다. 결혼 전의 아내가 그랬던 것처럼 말이다.

그러면서 딸아이는 나와 아내의 품에서 떠나갈 것이다. 물론 그때가 되더라도 행복하기는 하겠지만, 지금 이 아이를 품에 안고 이빨도 뽑아주고, 머리도 감겨주고, 그리고 같이 쎄쎄쎄 하면서 놀아줄 수 있는 순간은 다시 오지 않을 것이다. 딸아이가 크는 것이 정말 대견하면서도, 그 녀석이 너무 쉽게 자라는 것 같아 아쉬운 이 이율배반의 감정. 딸아이를 키운 부모들만이 느낄 수 있는 사랑이 아닐까.

지금도 아내에게 가끔 이런 말을 한다. “이렇게 키워서 나중에 어떻게 시집을 보내지?” 딸아이가 나중에 결혼을 한다 할때도 기쁜 마음과 서운한 마음이 교차할 것이다. 결혼식장에서 딸의 손을 사위에게 넘겨주면서 눈물을 흘릴지도 모르겠다.

딸아이의 이빨을 뽑아주면서 벌써 그런 애틋한 감정이 찾아올 거라는 것을 알아버렸다.

이발 뽑는 아이

4 thoughts on “딸아이의 이빨을 뽑아주며

  1. soyoyoo님 블로그에 가끔 들어와서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저도 딱 따님만한 딸아이가 하나 있는데, 저는 도저히 이를 못 뽑아주겠더군요. 아이가 아파할까봐 도저히 못하겠어요… 최근에도 흔들리는 걸 하나 그냥 두고 있었는데, 과자를 먹다가 빠지더니 모르고 삼켜버렸네요 -_-

  2. 저희 막내놈 이는 오빠가 다 뽑아 주었습니다. 🙂
    흔들리기 시작하면 오빠를 찾아 가고 해결사는 아무 감정없이 쑥 뽑아 버리죠. 둘 사이가 좋지 않나 봅니다. 🙂
    어렸을 때는 그림처럼 실로 뽑고 뽑은 이를 지붕위로 던졌는데 지금은 그런 것을 보고 자라는 아이들이 별로 없겠죠?

    한가위 가족들과 행복한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3. 저도 얼마전 제 아들 녀석의 이를 뽑았었는데 어찌나 울어대는지 미안해서 혼났습니다. 다 뽑고 나서 ‘이 빠진 갈갈이’라고 놀려도 씨익 웃어대는 녀석이 참 사랑스럽죠. 많이 컸구나 싶구요.
    소요유님은 딸이라 그 감정이 더 하시겠어요. 나중에 어떻게 시집보내시려는지 제가 걱정되네요. ^^;;

    (참..아실지 모르지만 저 이제 한국에 귀국했습니다.)

Leave a Reply to 로망롤랑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