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의 마법

문재인의 마법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인이라기보다는 차라리 마법사인 것 같다. 지난 9년간 이명박, 박근혜가 통째로 말아먹은 국정을 불과 몇 달 사이에 정상으로 돌려놓고 있다.  최순실 국정논단으로 망해가던 평창올림픽을 가장 성공한 올림픽으로 바꿔 놓았다. 일촉즉발, 풍전등화, 전쟁 직전의 한반도를 불과 두어달만에 평화가 싹트는 곳으로 만들었다. 문재인 대통령의 그 능력과 힘은 도대체 어디서 나오는 것일까?

문재인이 보여준 마법의 근원은 신의이고, 배려이다. 그는 어느 사람이든 진심으로 대한다. 그의 손을 잡고 그의 눈을 바라보면 누구든 ‘아, 이 사람은 믿을만한 사람이구나!, ‘이 사람은 안팎이 같은 사람이구나!’라는 사실을 본능적으로 깨닫게 된다. 그가 어린 독재자 김정은이건, 막말하는 트럼프건 간에 문재인을 만나면 달라진다. 알려진 대로 그는 지독한 원칙주의자이지만, 그 원칙을 지켜나가는 힘은 신뢰이다. 신뢰는 지도자가 지녀야할 가장 중요한 품성이다. 문재인은 가장 믿을만한 정치인이고, 그런 지도자가 대통령이 되었다는 사실은 이 땅의 축복이다.

문재인은 일머리를 아는 사람이고, 제대로 일을 할 줄 안다. 보통 정치인들은 말로만 때우는 경우가 다반사이지만, 문재인은 말과 행동이 일치한다. 그는 참여정부 5년을 청와대에서 지내면서 수많은 일들을 해결했다. 탄핵 당한 대통령을 변호하여 구했고, 천성산 터널 문제로 수십일 단식하던 스님을 설득했다. 민정수석, 시민사회수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역임하면서 국정에 관해서는 이 나라 어느 정치인보다도 유능하다. 참여정부의 성공과 시행착오를 몸소 겪으면서 그는 완전체로 거듭난다. 가장 유능한 전략가가 지도자가 되었으니 더 무슨 말을 하랴.

문재인의 힘은 노무현에게서 나온다. 노무현은 우리 현대사에서 가장 성공한 정치인이었지만, 역설적으로 가장 슬픈 주인공이 되었다. 문재인은 노무현의 분신이고 노무현의 부활이다. 노무현의 치열함이 늘 문재인을 각성시켰고, 문재인의 견고한 믿음이 노무현을 지켜주었다. 문재인은 아마 지금도 노무현의 유서를 항상 가슴에 지니고 있을 것이다. 노무현은 지금 이 세상에 없지만 항상 문재인과 함께 할 것이다. 노무현의 가장 좋은 친구 문재인은 노무현이 시작한 길을 완성할 것이다.

평창올림픽이 끝나자마자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에 특사를 보냈고, 하룻만에 엄청난 합의를 했다. 북한의 김정은도 문재인이라면 믿을만하다고 생각했을 것이다. 이제 한반도에도 평화의 기운이 감돌고 있다. 정전협정이 평화협정으로 바뀌고,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수교가 이루어지며, 남북한이 자유롭게 왕래할 날이 곧 올 것 같다. 쉽지 않은 일이지만, 문재인이라면 가능할 것 같다. 도무지 불가능하게 보였던 통일도 점차 가시화될 것이다.

문재인의 마법이 지속되어 정의와 평화가 젖과 꿀처럼 흐르는 한반도가 되길 바란다. 노무현의 유산, 문재인 대통령이 자랑스럽다. 오늘 같은 날은 노무현 대통령도 하늘나라에서 “야~~~! 기분 조오타!”라고 외칠 것 같다.

3 thoughts on “문재인의 마법

  1. 품격있는 글 잘 봤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대통령과는 전혀 다른 스타일이지만 노무현의 완전체 화신으로 세상을 평정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수많은 암초와 지뢰밭 투성이겠지만 그의 뚝심과 심성은 그 모든 것을 잘 헤쳐나가리라 믿고 또 그러길 진심으로 바랍니다.

    문재인이 노무현의 친구였고 끝까지 남아 다시 돌아와 주었다는 것은 이 나라에 행운입니다.

    1. 문재인의 말처럼 노무현의 운명때문에 문재인이 꼼짝 못하게 된 것이지요.

      그것 또한 문재인의 운명인 것이고, 그들의 운명으로 이 나라는 축복을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고맙습니다.^^

Leave a Reply to 권희주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