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릇 지도자란 이런 사람이어야

무릇 지도자란 이런 사람이어야

좋은 지도자는 조직의 구성원들에게 자긍심을 심어주고 당당할 수 있도록 한다. 같은 꿈을 꾸고, 같은 방향을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격려한다. 조직의 구성원들은 지도자를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그에게 무한한 신뢰를 보낸다. 우리나라는 한때 그런 지도자를 가졌었다. 그는 이미 역사의 뒤안으로 물러났지만, 결코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베토벤 바이러스의 강마에를 보면서, 문득 그 사람이 생각났다. 현실이라는 땅에 발을 붙이고 있으면서도 무던히도 원칙과 상식을 말했던 사람. 내 생전에 강마에와 같은 지도자를 다시 만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그가 보여준 가치는 결코 잊혀지지 않을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여러분들을 창피하게 만들지 않겠습니다. 우리가 연주할 음악 앞에 작곡가 앞에 관객들 앞에 여러분들이 당당히 나서도록 하겠습니다. 우리의 음악을 들은 한사람 한사람이 이 힘든 세상에 작은 위로라도 받을 수 있게 하겠습니다. 그게 제가 이 시향을 하는 궁극적인 목표이자 꿈입니다. 여러분들도 그 꿈을 같이 꿨으면 좋겠습니다.

3 thoughts on “무릇 지도자란 이런 사람이어야

  1. Pingback: lionkang's me2DAY
  2. 노무현의 꿈을 소중하게 간직하고 후손에게 물려줘야 하겠다는 결심을 문득 하게 됩니다. 지금 너무 부끄러운 상황이 빚어지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1. 미리내 님 /

      새해에도 건강하십시오. 이런 처참한 상황 속에서 복많이 받으시라는 말은 차마 못드리겠습니다. 그저 건강하시고, 건필하십시오. 고맙습니다.

Leave a Reply to soyoyoo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