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것

아름다운 것

2월의 어느 날, 비가 내린다. 입춘이 지나고, 봄이 겨울을 제치고 다가서면서 비가 내린다. 이 비는 봄을 재촉하는 비일까 아니면 봄을 시샘하는 비일까.

비는 공평하게 대지를 적신다. 가뭄으로 갈라진 땅에도, 목마름을 견뎌왔던 나무에도, 그리고 가난하거나 또는 돈이 많은 사람들 머리 위에도 공평하게 내린다. 용산 철거민 유족들의 머리위에도 비가 내리고, 유족들을 둘러싼 전경들의 머리 위에도 비는 내린다.

비와 함께 슬픔이 내리고, 그 슬픔은 비를 맞는 모든 이들을 감싼다. 살아보겠다고 발버둥치는 사람들이나 돈이 너무 많아 헤어나오지 못하는 사람들도 그 슬픔을 떨치지 못한다. 슬픔은 가해자와 피해자를 차별하지 않는다.

네 잎 클로버의 꽃말은 행운인데, 그 행운을 찾으려 사람들은 수많은 세 잎 클로버들을 버렸다. 세 잎 클로버의 꽃말은 행복이다. 찾아오지 않는 행운을 위해 지금 누릴 수 있는 행복을 버리는 사람들. 그런 사람들 머리 위에도 어김없이 비가 내린다.

때로는 분노했고, 때로는 비겁했던 나와 같은 보통 사람들을 위해 비는 내리고, 나는 “가장 보통의 존재”라는 언니네 이발관의 앨범을 쉬지 않고 듣는다. 창 밖에는 비가 계속 내리고, 이석원의 목소리는 내 귀를 잔잔히 울린다.

“슬픔이 나를 데려가 데려가”

그대의 익숙함이 항상 미쳐버릴 듯이 난 힘들어
당신은 내 귓가에 소근대길 멈추지 않지만
하고싶은 말이 없어질 때까지 난 기다려
그 어떤 말도 이젠 우릴 스쳐가

앞서간 나의 모습 뒤로 너는 미련 품고 서 있어
언젠가 내가 먼저 너의 맘 속에 들어가
하고싶은 말이 없어지지 않을거라 했지
그랬던 내가 이젠 너를 잊어가

사랑했다는 말 난 싫은데
아름다운 것을 버려야 하네
넌 말이 없었지 마치 아무일도 아닌 것처럼
슬픔이 나를 데려가 데려가

나는 너를 보고 서 있어
그 어떤 말도 내 귓가에 이젠 머물지 않지만
하고싶은 말이 없어질 때까지 만이라도
서로가 전부였던 그 때로 돌아가
넌 믿지 않겠지만

사랑했다는 말 난 싫은데
아름다운 것을 버려야하네
난 나를 지켰지 마치 아무일도 아닌 것처럼
그동안의 근심 어디엔가 버려둔 채

사랑했었나요 살아있나요
잊어버릴까 얼마만에
넌 말이 없는 나에게서 또 무엇을 더 바라는가
슬픔이 나를 데려가 데려가

<언니네 이발관, 아름다운 것>

2 thoughts on “아름다운 것

  1. “가장 보통의 존재”는 저도 사 놓고 무한반복하면서 듣는 앨범 입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앨범으로 듣는 노래와 라이브로 듣는 노래가 또 다르군요.

  2. 언럭키즈 님 / 저도 라이브로도 들어보고 싶군요.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이번 5집이 언니네 이발관 앨범 중 가장 훌륭한 것 같습니다.

Leave a Reply to 언럭키즈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