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구토하게 만드는 사람들

나를 구토하게 만드는 사람들

이들이 쓴 글이나 인터뷰를 보면 구역질이 난다. 아주 똥밟은 기분이다. 드럽다. 차라리 수구꼴통으로 일관하는 정형근, 김용갑 등이 훨씬 담백해 보인다.

한 때 언론개혁에 누구보다도 앞장 섰던 강준만, 손석춘, 그리고 우리나라 진보학계의 거두 최장집. 이들이 최근 내놓은 글을 보면 이들이 얼마나 비겁하고 위선적이며 이중인격자들인지 알 수 있다. 김대중 정부 때까지만 하더라도 친정부적 성향을 보이던 이들이 노무현 등에 칼질을 해대는데 그 교활함과 논리의 허접함이 조중동을 능가한다. 반노도 이런 반노가 없다. 아주 비열하다.

강준만은 한겨레21에 기고한 [한겨레의 기이한 침묵]이라는 글에서 한겨레가 지난 4년간 노무현 정부에 대해 거리두기를 실패했다고 질타한다. 아주 시리즈 기획을 만들어 노무현 정부를 까대라고 충고하는 글을 보고 첫 번째 오바이트가 쏠렸다. 조중동에 폐해를 누구보다도 잘 알고 선전하고 다녔던 그가 조중동을 옹호하며 조중동에게 공격당할 꺼리를 제공하는 노무현이 문제라며 발끈하는 센스. 마치 성폭행 피해자가 (예를 들면 미니스커트를 입었다는 이유로) 성폭행 당할 꺼리를 제공했다며 성폭행한 놈을 변호하는 논리와 하등 다를 바 없는 말도 안되는 논리로 한겨레에 훈장질을 해댄다. 이 때문에 성한용이 조중동을 능가하는 웃긴 기사를 쓴지도 모를 일이다.

손석춘은 한겨레에서 짤렸는지 어쨌는지는 모르지만 최근 오마이뉴스로 옮겨서 그의 허접함을 과시하고 있다. 대부분 진보진영의 진영논리가 그렇지만 손석춘은 신자유주의, FTA, 미군 기지 이전, 이라크 파병 아니면 할 얘기가 없는 모양이다. 오로지 노무현을 까기 위해 신자유주의와 미국을 들먹인다.

그래서 어쩌자는 건데? 손석춘을 비롯한 진보들은 우리나라가 신자유주의를 거부할 수 있다고 생각하나? 미국과 대등해질 수 있다고 생각하나? 나는 그들이 도대체 뭘 하자는 건지, 대안이 뭔지 얘기하는 것을 들을 적이 없다. 미군을 당장 철수시키자고? 작통권 환수하자는 것도 난리치는 국민들이 한둘이 아닌데 지금 미군 철수가 가능하다고 보는가? 일은 다 때가 있는 것이다. 지금은 작통권을 환수할 수 있을 만한 때지만 미군을 철수시킬만하게 우리 사회가 무르익지 않았다. 노동운동을 하는 노조라고 다 선이 아니다. 왜 손석춘은 노무현 정부가 노동운동을 탄압한다고 목청을 높이면서 왜 노조의 비리에는 침묵하는가. 최근 현대차 노조의 행위가 상식적이라고 보는가.

최장집의 한겨레 인터뷰는 화룡점정이다. 노무현 정부가 실패했으니 한나라당으로 정권이 넘어가는 것은 당연하단다. 이 정도 인식 수준으로 어떻게 논문을 쓰고 교수질을 하는지 어안이 벙벙하다. 일부러 이렇게 생각하려고 해도 쉽지 않을 것 같다. 그냥 한나라당으로 입당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지지자의 신뢰를 잃었고 객관적 사회 경제 지표가 노무현 정부가 실패한 정부임을 증명한단다. 당신이 노무현을 지지한 때도 있었던가? 김대중 정부 때는 신자유주의 안 했나? 노무현 정부의 객관적 경제 지표는 역대 최고임을 정말 모르는가? 난 지난 4년간 한 순간도 노무현 정부에 대해 실망한 적이 없다. 그가 원칙과 상식, 신뢰를 저버린 적이 없기 때문이다.

최장집에게 경고한다. 함부로 얘기하지 마라. 노무현 정부가 실패했다고? 우리 20년 아니 10년 후에 다시 한 번 얘기해 보자. 당신 얘기가 맞는지 내 얘기가 맞는지. 난 노무현 정부가 이룩해 놓은 정책과 비전이 적어도 10년 후에는 다시 평가받으리란 것을 안다. 내기할까?

지금 진보들이 얘기하는 것처럼 우리나라는 아직 이념으로 사고하고 정치할 수 있을 단계가 아니다. 아직 친일과 독재 세력도 청산이 되지 않았고 오히려 이들이 우리 사회의 주류가 아닌가. 이념 정당이라고는 민노당 밖에 없는데 이들의 수준이 한나라당과 대동소이하지 않은가.

친일 독재 세력이 정리되어야 하고 언론이 개혁되어야 한다. 그리고 통일이 된 연후에 우리도 유럽처럼 좌우가 균형을 갖춘 제대로 된 정치세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아직은 노무현이 얘기하는 가치들 상식, 원칙, 반지역주의, 실용적 경제 운용 등이 훨씬 유용하고 현실적이다.

강준만, 손석춘, 최장집. 그동안 당신들이 쌓아온 소중한 공적들을 제발 허물지 말라. 그리고 노무현을 도와달라. 지향이 달라 돕지 못하겠다면 제발 그 입이라도 다물라.

당신들의 입냄새 때문에 오늘도 구역질이 난다.

7 thoughts on “나를 구토하게 만드는 사람들

  1. 노정권을 빛낸 108명의 위인들 Ver. 1.3

    아름다운 이땅에 금수강산에 소련장교 김일성이 뿌리내리고~
    친북무능 숨기고 집권노리니 대대손손 표리부동 인물도 많아 ~

    위조지폐 남로당~ 전범 박헌영~ 공갈협박 김정일~
    원조친일 우리다~ 김성수 송진우~ 무능원조 윤보선~

    핵개발지원 김대중~ 양민학살 권오석~
    붕어대가리 노무현~ 쌍꺼풀수술 권양숙~ 역사는 흐른다~ ♬

    오장아들 신기남~ 헌병딸 이미경~ 강철쌍판 김희선~
    민간인폭행 유시민~ 퍼주기 정동영~ 노인폄하 기독교 폄하~

    5.18 룸싸롱 우상호 골프 이호웅 ~ 빠징코주범 정동채~
    헌법무시 선병렬 텅빈 노현송~ 맛사지골프 안영근~

    투자귀재 이백만 강정구비호 천정배~
    나이스샷 이해찬 빨갱이친구 장영달~ 역사는 흐른다 ~ ♬

    납북옹호 김원웅 같은 최재천~ 약지절단 이광재 변절 김혁규~
    왕싸가지 김현미 조두 민병두~ 동네이장 김두관 의인 김대업~ ♬

    마누라청탁 서영석 패륜아들 이기명~ 탐관오리 조기숙~
    원조박쥐 정청래~ 상품권 조성래~ 해군제독 임종인~

    같은노씨 노혜경~ 골수좌익 강정구~
    맞장뜨자 김근태 세금포탈 문희상~ 역사는 흐른다 ♬

  2. 유유자적님 리플 참… 할말 없네요..ㅎㅎ.. 어떤 분이신가 알고 싶어도 블로그 링크도 없어서.. 그러지도 못하네요.. 부끄러우신가?

    그리고, 글 잘 읽고 갑니다.

    어느시대에나 자기 이익을 지키기위해 이리저리 흔들리는 갈대들이 있죠.. 그러려니 하고 무시하는게 속편합니다.

  3. 글 잘 읽고 갑니다.

    요즘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많이 일어나고 있죠… 참 한나라당의 인기도도 그렇고 여당의 치고박고 하는 모습이란… 그리고 진보 세력이라는 분들이 이해할 수 없는 꼴통으로 변해가고 있고;

    P.S. 유유자적님 댓글 정말 어이 없네요.

Leave a Reply to JYP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