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Tag: 면역

암환자들이 꼭 읽어야 할 책

암환자들이 꼭 읽어야 할 책

조병식 원장이 쓴 <암은 자연치유된다>라는 책은 암환자와 암환자 가족들이 꼭 읽었으면 하는 책이다. 조병식 원장은 현대의학을 공부한 의사였는데, 현대의학의 한계를 깨닫고 자연의학의 길로 들어선 특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그는 암과 같은 난치병을 고치려면 산으로 들어가야 한다고 생각하여 2005년 산 속에 ‘자연의원’을 열었다.

조병식 원장을 높이 평가하는 이유는 그가 원래 자연의학을 공부한 사람이 아니라는 점이다. 그는 주류의학인 현대의학을 전공한 의사이고, 그 현대의학으로 환자들을 치료했던 사람이다. 그랬던 그가 현대의학의 허와 실을 알고난 후 자연의학으로 돌아선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그는 열린 사람이고 용기있는 사람이며, 굉장히 드문 사람이다. 이런 사람들이 이 세상을 조금 더 나은 곳으로 만든다.

예전에도 말했듯이, 현대의학으로는 암을 고칠 수 없다. 암을 고칠 수 있는 방법은 환자의 면역력(자연치유력)을 키워 그 힘으로 암세포를 없애는 것이다. 현대의학이 인정하고 있는 암 치료방법은 수술, 항암, 방사선 요법인데, 이 세 가지 방법 모두 환자의 면역을 높여주지 못한다. 특히 항암과 방사선 요법은 엄청난 부작용을 동반한다.

<암은 자연치유된다>에서 조병식 원장은 동양의학, 니시의학, 양자의학, 해독요법, 식이요법, 파동치료 등 기존의 대체요법들을 동양의학의 정기신(精氣神)의 틀로 통합한다. 그렇다고 그가 현대의학을 무시하는 것은 아니다. 암을 진단하는 것은 현대의학의 방법을 사용하고, 그리고 필요한 경우 수술도 권한다.

이 책은 자연의학의 새로운 치료방법을 제시하지 않는다. 이 책에 나오는 치료 방법은 기존의 자연의학이나 대체의학에서 다 사용하던 것들이다. 그는 언제나 환자의 면역을 어떻게 높일 것인가에 초점을 맞춘다. 또한, 몸의 건강뿐만 아니라 정신 건강의 중요성도 역설한다. 기존 대체의학 요법들을 적절하게 통합하여 병 중심이 아닌, 항상 환자를 중심으로 생각한다.

조병식 원장은 올바른 패러다임으로 암과 같은 퇴행성 질환을 치료하고 있고, 그의 임상 경험이 10년이 넘어간다는 점은 암환자들에게 기쁜 소식이다. 환자들은 현대의학이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을 정확히 판단해 치료법을 선택해야 한다. 조병식 원장은 암에 관한 한 현대의학보다 더 나은 선택지를 제시하고 있다.

암은 자연치유된다
암은 자연치유된다
항생제가 어린이들에게 위험한 진짜 이유

항생제가 어린이들에게 위험한 진짜 이유

우리나라 어린이들이 스웨덴 어린이보다 5배 이상 항생제를 많이 먹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겨레가 오늘 보도한 바에 따르면 7살 미만 어린이 천 명당 약 46명의 어린이가 매일 항생제를 먹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우리나라 병원에서 항생제 처방률을 바탕으로 항생제 남용 통계를 내왔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항생제 사용량이 밝혀진 것이다.

항생제는 양면의 날을 가지고 있다. 항생제의 개발로 세균으로 인한 질병들이 많이 사라졌고, 많은 사람들의 목숨을 구한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 약의 남용은 우리 인류에게 엄청난 위협이 될 수도 있다. 우리가 현재 가지고 있는 항생제로 치료가 되지 않는 수퍼 세균의 등장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이런 세균 감염으로 병원 무균실에 입원해 있는 환자들이 있다. 항생제 개발 속도보다 새로운 세균의 출현 속도가 빨라지면 인류 생존에 커다란 위협이 될 수 있다. 세균들은 우리 생각보다 더 지능적이다. 이것들은 생존을 위해 변이한다. 항생제에 견디기 위한 개체로 끊임없이 자가변이하는 것이다. 이것이 항생제가 가지고 있는 잠재적 위험이다. 항생제가 새로운 세균을 출현시킬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위험은 우리 피부에 쉽게 다가오지 않는다.

현실적으로 항생제가 위험한 이유, 특히 어린이들에게 위험한 이유는 항생제가 어린이들의 면역을 크게 약화시키기 때문이다. 실제로 최근들어, 어린이 아토피, 천식, 알러지 등 면역계 계통의 질환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중요한 원인 중 하나가 바로 항생제 오남용이다.

항생제를 먹게 되면 병을 일으킨 세균 뿐만 아니라 장에 있는 많은 세균들을 죽이게 된다. 알다시피 우리 장에는 1.5Kg이 넘는 세균들이 있다. 이 중에는 몸에 좋은 세균 (유산균 같은 것)과 나쁜 세균들이 균형을 이루고 있는데, 항생제의 복용으로 이러한 균형이 쉽게 깨질 수 있다.

항생제는 특히 Leaky Gut Syndrome (LGS) 이라는 새는 장 증후군의 주요 원인이 된다. 이 증후군은 장벽이 약해져서 몸 밖으로 나가야 할 독소와 불순물들이 몸 안으로 역류하여 생기는 모든 증상들을 말한다. 우리 인체에 있는 면역세포 중 약 70%가 장에 있는데 이러한 물질들이 장을 통해 몸 안으로 들어오면 몸의 면역은 과잉반응을 하게 된다. 몸의 해독작용을 맡은 간장 등에 과부하가 걸리게 되고, 피부나 폐가 간의 역할을 돕게 된다. 이 과정에서 나타나게 되는 대표적인 증상 중의 하나가 아토피성 피부염이다.

따라서 항생제 오남용은 아토피성 피부염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 중 하나다. 가끔 청국장이나 유산균이 아토피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그 이유는 이러한 식품들이 장을 튼튼히 하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아이들이 열이 나거나 가벼운 감기에 걸렸다고 병원에 데리고 갈 필요는 없다. 병원은 부모가 빠른 회복을 좋아한다는 사실을 알기 때문에 항생제와 같은 센 약으로 가벼운 증상을 치료하려 한다. 그러므로 의사들의 각성도 필요하지만 부모들의 의식 전환이 아이들 건강에 급선무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