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ed by
Tag: 예방-주사

조류 독감에 대한 진실, 더 이상 사기치지 마라

조류 독감에 대한 진실, 더 이상 사기치지 마라

익산에서 발견된 조류 독감 바이러스 때문에 또 언론이 떠들썩하다. 사실을 보도하는 것은 좋은데 제발 사기는 치지 말자. 이 언론들아! 당신들이 심심풀이로 쓰는 추측성 기사로 얼마나 많은 농민, 서민들이 죽어 나갔는지 아는가.

대체의학에서 나름대로 큰 명성을 쌓고 있는 Joseph Mecola 박사는 유행성 조류 독감은 사기라고 감히 단언한다. 그의 주장을 보면 조류 독감 바이러스가 새로부터 사람에게, 또는 사람끼리 전염된다는 어떤 과학적 근거도 없이 제약 회사, 정부 당국, 그리고 언론이 무책임하게 그 위험성을 부풀리는 것은 사기라는 얘기이다. 제약 회사의 이익을 대변하는 집단들이 바로 돈때문에 공포를 대중에게 심어준다는 말이다. 그래야만 사람들이 너도나도 예방 주사를 맞을 것이 아닌가. 미국 국방장관이었던 Rumsfeld가 이 사기로 얼마나 돈을 벌었는지 Mecola 박사는 친절하게 설명한다. 자 그렇다면 진실은 무엇인가?

Unless you are a full-time bird handler in a third-world country who has a seriously challenged immune system you probably have a much better chance of winning the lottery than dying from the proposed bird flu epidemic.

제 3 세계 국가에서 새를 다루는 일 (주로 닭이나 오리이겠지만) 을 직업으로 하는 사람들 중에서 면역시스템이 심각하게 약한 사람이 아니라면, 조류 독감으로 죽을 확률은 복권에 당첨될 확률보다 작다는 말이다. 차라리 교통 사고가 나서 다치거나 죽을 확률이 조류 독감 바이러스에 의해 죽을 확률보다 훨씬 크다. 그러니 공연한 걱정은 하지 않는 것이 좋다. 사실 조류 독감 바이러스보다는 별 효과가 없는 독감 예방 주사예방 주사에 들어 있는 첨가 물질이 훨씬 더 위험할 수 있다.

제발 더 이상 잘못된 추측으로 우리 농민들을 죽이지 말아 달라. 이 무책임한 사람들아!

예방 접종 백신, 무엇으로 만들어지나

예방 접종 백신, 무엇으로 만들어지나

예방 접종은 몸에 미리 균이나 바이러스 등을 주사하여 몸의 면역이 그에 대한 항체를 만들어 저항력을 길러 주는 것을 말한다. 그리하여, 그 균이나 바이러스가 일으키는 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해 준다.

예방 접종 백신은 크게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성분으로 만들어진다. 하나는 백신의 예방 목표인 균이나 바이러스 물질 – 죽어 있거나 약화된 균이나 바이러스 물질 또는 그것들의 DNA – 이고, 다른 하나는 이 백신의 여러 가지 기능을 유지시키는 첨가물이며, 마지막으로 백신의 배양에 관련된 물질들이다.

여기서 내가 주목하는 것은 백신의 기능을 위해 첨가되는 물질들이다. Stephanie Cave와 Deborah Mitchell이 지은 What Your Doctor May Not Tell You About Children’s Vaccinations에 보면 이 백신 첨가물에 대한 상세한 설명이 나온다. 이 첨가물들은 예방 접종 백신의 안전성과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다.

Aluminum (알루미늄): 이 금속은 가루나 젤과 같은 형태로 첨가되는데, 항체 생성을 증진시키기 위해 사용된다. 알루미늄은 발작, 알츠하이머, 뇌손상, 치매 등을 일으킬 수 있는 물질로 알려져 있다. 알루미늄은 DTP, DTaP, 그리고 B형 간염 백신에 사용된다.

Benzethonium chloride (벤제토니엄 클로라이드): 탄저병 백신에 사용되는 방부제로 아직 인간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알려져 있지 않다.

Ethylene glycol (에틸렌 글리콜): 부동액의 주요 성분으로 DTaP, 소아마비, B형 간염 백신 등에 방부제로 사용된다.

Formaldehyde (포름알데히드): 대표적인 발암 물질 중 하나이다. 살충제나 항곰팡이제에 주로 쓰이는 독성이 강한 물질이다. 이것은 포르말린의 형태로 백신에 들어있는 균들이 활동하지 못하게 하기 위해 사용된다. 몇 개의 백신에 첨가된다.

Gelatin (젤라틴): 수두나 MMR 백신에 첨가되는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는 물질이다.

Glutamate (글루타메이트): 수두 백신에 사용되는 것으로 빛이나 열과 같은 환경 변화에 백신을 안정적으로 보관하기 위해 첨가되는데 역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

Neomycin (네오마이신): MMR이나 소아마비 백신에 사용되는 항생제로 배양 물질 속에서 균들이 자라지 못하도록 하는데 쓰인다. 이 물질은 어떤 사람들에게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Phenol (페놀): 이것은 코울타르에서 파생된 물질로 독성이 강하며 살균제, 방부제, 염색제 등에 첨가되는 물질이다. 장티푸스 백신 등에 사용된다.

Streptomycin (스트렙토마이신): 소아마비 백신에 사용되는 항생제로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 있다.

Thimerosal (티메로살): 백신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방부제로 주성분은 수은이다. 백신 첨가물 중 가장 논란이 많은 물질이며, 몇몇 사람들에 의해 자폐증을 일으키는 물질로 의심받고 있다. 거의 모든 백신에 사용되었는데, 최근에는 이 물질이 첨가되지 않은 백신이 많이 개발되어 유통되고 있다.

어린이 예방 접종 백신에 이렇게 많은 독성 물질이 사용되고 있다. 특히 선진국에서 급증하고 있는 자폐증의 원인을 백신의 성분 중 Thimerosal (티메로살)로 의심하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어린 아이들은 체내의 독성 물질을 밖으로 배출시키는 기능이 발달하지 못해 수은과 같은 중금속이 몸 안에 들어가면 체내에 아주 오래 남게 된다. 수은은 뇌 기능을 손상시켜 자폐와 같은 증상을 나타나게 할 수도 있다.

백신 제조업체들은 이런 물질들이 아주 극소량 사용되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다고 주장한다. 대부분은 그럴 것이다. 그렇지만, 아이를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는 신중해 질 수 밖에 없다. 우리의 아이들에게 좀 더 안전한 예방 접종을 하기 위해 우리 부모들은 공부를 해야 하며, 제조업체들에게 더 안전한 백신을 만들도록 압력을 행사해야 한다. 전문가라는 의사들도 이런 문제에 대해 그리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들도 주류 의료 시스템 속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와 우리 아이들 건강은 우리 스스로 지켜야 한다.

독감 예방 주사는 독감을 예방할 수 있는가

독감 예방 주사는 독감을 예방할 수 있는가

해마다 이 맘때면 독감 (Influenza or flu) 예방 주사를 맞아야 한다라는 얘기를 심심치 않게 듣는다. 사실 이런 얘기가 나온지는 그리 오래 되지 않았다. 병원의 의사들이나 정부 관계자들은 노인들과 아이들에게 독감 예방 접종을 하도록 권하고 있고, 언론에서는 독감 백신 공급이 부족하다며 은근히 겁을 주기도 한다. 그렇다면 독감 예방 주사를 맞으면 독감에 안 걸리는 걸까? 얼마나 효과가 있는 걸까?

백신 연구자 Tom Jefferson 은 독감의 원인에 대해 다음과 같이 얘기한다.

The flu is not caused by a single ‘bug’ – about one-third of all influenza is caused by an unknown agent; about one-third are caused by rhinoviruses, the same viruses that cause the common cold; and the remainder are a mixed bag of other agents including influenza A and B viruses and members of the coronavirus family.

[Center for Medical Consumers, How Effective is the Flu Vaccine?]

독감의 3분의 1정도는 원인을 알 수가 없고, 3분의 1정도는 보통 감기 바이러스에 의한 것이며, 나머지 3분의 1정도가 독감 바이러스라고 하는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A나 B를 포함한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한다는 얘기다.

알려진대로 독감 백신을 만드는 것은 장기 일기 예보와 비슷하다. 그해 봄에, 올해 유행할 독감 바이러스가 무엇일까를 전문가들이 예측해 그 중 세 가지 정도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을 만드는 것이다. 때문에 그들이 예측이 빗나갈 경우에는 독감 백신의 효과는 형편없이 떨어진다. 독감 백신은 인플루엔자 A나 B 바이러스에 의해 일어나는 독감의 25% 정도를 줄일 수 있는데, 그런 독감은 전체 독감의 약 15%만을 차지한다고 한다. 그러므로 독감 예방 주사는 3.75%의 독감을 예방할 수 있다는 말이 된다.

미국 질병 관리 센터는 한 해 독감에 걸리는 사람들의 비율을 5~20%로 예측하고 있다. 최대 20%로 잡는다 하더라도, 독감 백신은 20%의 3.75%를 예방할 수 있다라는 말이 된다. 이 정도면 그냥 심리적인 효과만 있다라고 얘기할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독감 백신의 안전성이다. 독감 백신 제조 업체들은 바이러스의 활동을 막기 위해 formaldehyde를 사용하고 있고, 백신의 보존제로 thimerosal을 쓰고 있다. 둘 다 인체에 치명적인 독성 물질이다. 물론 극소량이기 때문에 대부분의 사람에게는 영향을 끼치지 않을 수 있지만, 일부 면역 체계가 약한 사람들에게는 위험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또한 독감 백신이 닭의 배아에서 배양되는 것이기 때문에 달걀에 allergy가 있는 사람들은 피하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