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존

공존

수천 년을 디아스포라로 살며, 쇼아까지 겪은 유대인들은 그 고난과 박해의 역사에서 아무것도 배우지 못한 것 같다. 히틀러는 600만명의 유대인을 학살했고, 유대인들은 수많은 팔레스타인들을 죽이고 있다. 나치가 저질렀던 만행을 이스라엘의 유대인들은 똑같이 되풀이하고 있다.

유대인들이 낳은 가장 위대한 인물인 예수는 이렇게 말했다.

다른 사람이 너희에게 해 주었으면 하는 대로, 너희가 다른 사람들에게 모두 해 주어라. 이것이 율법과 예언서의 내용이다.

So in everything, do to others what you would have them do to you, for this sums up the Law and the Prophets.

<마태복음 7:12>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유대인들과 팔레스타인들의 조상은 아브라함이고, 그들이 섬기는 신도 이름만 다를 뿐, 같은 신이다. 물론, 유대인들은 예수를 메시아로 인정하지 않지만, 예수가 말한 황금률은 인간으로서 지녀야할 가장 기본적인 가르침이다.

유럽에서는 나치 이후 최악의 반유대주의가 꿈틀되고 있다. 뿌린 대로 거두는 법이다. 이제부터라도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에 대한 공격을 멈추고 공존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Palestinian-Loss-Of-Land-1946-2010

지금도 팔레스타인의 아이들과 여자들은 이스라엘의 공격에 피를 흘리고 있다. 그들의 평화를 위해 기도한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