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파워블로거가 아니랍니다

저는 파워블로거가 아니랍니다

올블로그 Top 100 블로거에 운좋게 당첨되고 나서 몇몇 기자들이 인터뷰를 하자고 댓글을 남긴다. 블로그의 영향력 확대에 따라 기존 언론들의 관심이 높아가고 있다는 반증이기도 하겠지만, 기자들이 블로그의 발전 방향이라든가, 대안 언론으로서의 블로그의 역할 등을 물어보면 사실 나는 별로 할 말이 없다. 더군다나 그 기자들이 찾고 있는 블로거들은 “베스트블로거”들이나 “파워블로거”들이기 때문에 나는 애초부터 자격이 없는 셈이다.

나는 이 블로그를 공개된 일기장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그냥 쓰고 싶은 것, 생각하고 있는 것을 기록할 뿐이다. 물론 이 공간이 공개되어 있기 때문에 다른 분들이 내 글을 읽고 공감을 하시거나 반대를 하실 수도 있지만 그것은 2차적인 것이고, 이 블로그는 나를 위한 가장 이기적인 공간이자 기록들이다. 내가 블로그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사실 열명도 채 되지 않고, 이 블로그를 찾아주시는 분들도 하루에 백 여명 밖에 되지 않는다.

이런 소규모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을 올블로그 Top 100에 한 번 뽑혔다고 (사실 나는 내가 왜 뽑혔는지도 모르지만) 파워블로거 취급을 하시면 나는 무척 당황스럽다. 더군다나 인터뷰를 하자니… 그것도 내가 답하기 어려운 것들만을 물어 보시면서. 다시 한 번 말씀 드리지만,

저는 파워블로거 또는 베스트블로거가 아니랍니다.

나는 블로그를 시작한 지 1년 반정도 되는 초보 블로거이고, 정치적으로는 노무현을 지지하는 골수 노빠인데다가, 아내와 딸 하나를 두고 하루하루 열심히(?) 살고 있는 그런 보통 노동자일 뿐이다. 만약 파워블로거를 찾으신다면, 한국 블로그계의 선구자이신 아거 님이라든지, 아니면 왕성한 활동으로 많은 팬을 확보하고 계신 민노씨 님 등을 인터뷰하시면 될 것이다.

내가 블로그를 하면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자유”다. 때문에 나는 가입형 블로그를 하지 않는다. 가입형 블로그에서는 100% 완전한 자유를 누릴 수 없다. 그 완전한 자유를 누리기 위해서는 돈이 좀 들어가고, 시간을 좀 더 투자해야 하지만 나는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한다. 자유를 제한당하거나 억압당하는 블로그는 더 이상 블로그가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나에게 있어서 블로그는 “자유롭게 노닐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 블로그 이름이 소요유(逍遙遊)인 것이다.

16 thoughts on “저는 파워블로거가 아니랍니다

  1. 언론의 블로그에 대한 관심은 아직은 그저 흥미위주의 ‘철없는 호기심’에 가까운 것이 아닌가 싶은 기분이 들 때가 많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 블로그계에서 아직 ‘미디어로서의 영향력’을 갖는, 그리고 제가 좀더 중요하게 생각하는 ‘개성있는 리뷰어'(이는 상품 리뷰어라기 보다는 그저 각자의 관심영역에 대한 평론가라는 차원에서요)로서의 ‘파워블로거’는 아직 없는 것 같아요. 앞으로도 당분간은 생겨나기 힘든 구조구요(특히나 포털이 지배하는 척박한 웹환경 속에서는 말이죠).

    그리고 무엇보다 블로그 파워의 본질은 몇몇의 인기있는 블로거들, 혹은 세칭 파워블로그에 있는 것이 아니라, 그저 블로그를 ‘일상’ 속에서 자신과 세상을 이어주는 소통의 매개로 삼고, 그저 즐거운 일기장으로 삼는, 때론 세상을 향해 외치는 일인 시위자들의 대자보로 삼는 그 일상성, 혹은 일상 속에 내재된 정치적 잠재력에 존재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제가 ”인터뷰’라는 팟캐스트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언제 시간과 마음이 허락하시면 소요유님의 ‘자유롭게 노닐기’의 철학에 대해 인터뷰하고 싶네요. : )

  2. 아참, 아거님의 선구적 업적이야 저역시 높게 평가하는 바이지만…
    저 역시 파워블로거와 전혀 상관이 없는 그저 평범한, 다만 꿈은 큰(ㅎㅎ) 민노씨일 뿐입니다. 😀

  3. 로망롤랑 님 / 좋게 봐 주시니까 감사하지만, 사실 자유롭게 노닐기 위해 치루어야 하는 댓가도 만만치 않습니다. 제 사랑하는 아내는 언젠가 저한테 “무대책적 낙관주의”로 인생을 살려 하지 말라는 날카로운 꾸지람을 내린 적이 있습니다. 삶이 그렇게 만만하지 않다는 것이지요. 인정합니다. 하지만 제가 그렇게 생겨 먹은 것을 어찌하겠습니까? 아내도 요즘은 그러려니 하면서 저를 내버려 둡니다. 아니 오히려 저의 철학을 인정해 주는 쪽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민노씨 님 / 아거 님이나 민노씨 님은 우리나라 블로그계의 대표 주자라 불리워도 손색이 없는 분들입니다. 삶이 대한 철학과 지향이 뚜렷하고, 글솜씨도 대단한 분들이지요. 게다가 왕성한 활동까지 보여주시니 저같은 초보 블로거에게는 좋은 역할 모델이 됩니다. 계속 왕성한 활동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4. 소요유님의 블로그 재미있게 잘 구독하고 있습니다. 저도 블로그를 그저 즐기면서 할 수 있다면 그것으로 만족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5. CeeKay 님 / “느리지만 꾸준하게” 참 멋지네요. 제가 추구하는 것과 어쩜 이렇게 똑같을 수 있을까요. 반갑습니다. 믿음이 아주 좋으신 분 같은데, 언제 한 번 믿음에 대해 얘기해 보는 것도 괜찮지 않을까요? 감사합니다.

  6. 일상 생활을 하면서 사실 파워 블로그 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이야기 입니다.
    피곤하고, 지치고, 시간에 떠밀리다 보면 말입니다.

    이런것을 다 이기기고 블로그에 열정을 투자 한다는 것은 매우 칭찬드리고 싶네요.
    사실 좀 부럽기도 하구요,

    저도 같은 님과같은 처지이지만 아직 블로그에 뚜렷하게 올려놓은 글이 없는데 말입니다.
    오늘 님의 블로그를 보며 한가지 배운게 있습니다.

    블로그를 공개된 나 만의 일기장으로 생각하시는 것을 저도 좀 배워서 나만의 글을
    이제 부터라도 좀 남기고 써야 겠네요.

    감사히 잘 보았습니다.. 더 좋은 글 많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7. 좋은 글 잘 보고갑니다.^^
    로망롤랑님이 블로그에서 포스팅을 타고 왔답니다.^*^

    파워블로거가 뭔지는 잘 모르겠지만, 그저 열심히 해보고 싶다는 초짜 블로거였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8. 단 한사람의 방문객(블로거)에게 기억될수 있다면 전 파워블로거라고 생각하는데..
    하긴 파워건 노파워건…본인이 가장 중요하겠죠~~그쵸??
    소요유님의 글~~잘 읽었답니다^^

  9. 꼭 목적이 있어야 하나요~^^ 소요유님 생각은 보통 블로거 분들의 공통된 마인드가 아닐까 싶네요~
    앞으로도 자유롭고 유익한 포슷힝 많이 해주시와요~화이팅!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