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도록 사랑했으면 됐지

미치도록 사랑했으면 됐지

남자와 여자의 사랑, 그것은 가장 달콤하고 가장 아름답지만, 그것은 대개 영원하지 않다. 사랑이 깊어질수록 견딜 수 없는 아픔도 그림자처럼 따라다니며, 헤어짐의 슬픔도 깊어진다. 헤어짐의 슬픔을 견딜 수 없다 하여 사랑을 하지 않는 남자와 여자는 없다.

설령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이라도 서로 미치도록 사랑했으면 됐다. 그것 말고 또 무엇을 바랄 수 있단 말인가. 그 사람을 만나 정말 그 순간 만큼 처철하게 사랑했으면 그만이다. 그 사람과의 그 순간의 사랑은 그렇게 시간의 기억 속에 봉인되어 버린다. 아비정전의 아비가 수리진에게 “이 순간의 1분을 잊지마”라고 얘기한 것처럼. 그 1분은 두사람에게는 영원한 기억이 되어버리는 것이다.

살면서 내가 인정한 세상의 두가지 진리는 “세상의 모든 것은 변한다”는 것과 “세상에 공짜는 없다”는 것이다. 아무리 아름다운 사랑이라도 변하게 되어 있고, 이별의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다. 그것이 세상의 이치다. 뼈아픈 후회가 되는 것은 미치도록 사랑한 사람이 떠난 것이 아니고, 그 사람을 제대로 사랑하지도 못하고 헤어지는 것이거나 아니면 아예 아무도 사랑하지 않는 것이다.

바이브와 장혜진의 “그 남자 그 여자”를 들으면서 아픈 사랑을 하고 있는 모든 이들을 위로해 본다. “정말 아프겠지만, 그때가 좋은거야”라고.

혹시 니가 다시 돌아올까봐
다른 사랑 절대 못해
남잘 울렸으면 책임져야지
니가 뭘 알아 남자의 마음을

모든걸 다주니까
떠난다는 그 여자
내 전부를 다 가져간 그 여잔
한때는 내가 정말
사랑했던 그 여자
다 믿었었어 바보같이

여자는 다 똑같나봐

혹시 니가 다시 돌아올까봐
다른 사랑 절대 못해
여잘 울렸으면 책임져야지
니가 뭘 알아 여자의 마음을

모든걸 다주니까
떠난다는 그 남자
내 전부를 다 가져간 그 남잔
한때는 내가 정말
사랑했던 그 남자
다 믿었었어 바보같이

남자는 다 똑같나봐

우린 미치도록 사랑했었지
우린 미치도록 사랑했었지

모든걸 다주니까
떠난다는 그 남자
내 맘 하나 몰라주는 그 남자
한때는 내가 정말
사랑했던 그 남자
다 믿었었어 바보같이

그땐 사랑이 이별인줄 모르고
(이런 줄도 모르고)
다 믿었었어 우리 둘이...

[바이브, 장혜진, 그 남자 그 여자]

6 thoughts on “미치도록 사랑했으면 됐지

  1. 강금실씨가 최근에 가장 좋아한다는 바로 그 노래군요!
    저는 어제서야 TV(kbs의 단박인터뷰)에서 처음 접했는데, 아주 살짝 들었지만 참 익숙하게 끌리더라구요.
    아무튼 강금실씨 실실(달리 적당한 표현이 떠오르지 않아서..^ ^; ) 웃으면서 할 말은 꼬박꼬박 담대하고, 간결하게 잘 하시더군요.
    이명박 한달의 국정운영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근본적으로 국정운영 능력이 없는 분”이라는 ‘정답’을 말씀하시더군요. : )
    http://www.kbs.co.kr/1tv/sisa/.....index.html (아쉽게도 세부주소는 없네요).

  2. 강금실은 똑똑하고 용기있기만, 정치하고는 별로 잘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지요. 바람 같은 그리고 매력적인 여자입니다. 그는 자유로울 때 더 빛이 나는 사람이구요. 강금실이 이 노래를 부르면 어떨지 궁금하군요. ^^

  3. 말씀처럼 기존의 정치와는 어울리지 않아서 오히려 더 생명력을 가질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노무현 전대통령도 기존의 계파정치, 파벌정치와는 어울리지 않는 정치인이었고, 그런 점이 가장 큰 노무현의 생명력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물론 저 개인적으론 노무현 자신은 계파와 파벌에서 초연했지만, 그 스스로가 권력이 되고, 그 권력의 구심력의 정점으로 작용하면서… 계파와 파벌을 종식시키는 새롭고, 근본적인 정치 시스템을 마련하지 못한 것 같다는 아쉬움이 큽니다.

    그건 그렇고.. ^ ^
    이 노래를 들으니 이 글과 엮고 싶은 글이 있어서요.
    오늘 새벽에 쓴 글인데요.
    트랙백 합니다.

  4. Pingback: 민노씨.네
  5. 안녕하세요~
    다름 아니라 제 글을 인용하시는 건 상관없는데,
    이럴 경우엔 트랙백으로 하시는게 예의가 아닌가 싶어 멘트 남깁니다.

  6. 트랙백이라는 개념이 너무 광의적으로 쓰이는 것 같습니다. 트랙백 예의에 관해 제가 생각하는 것은 ‘trackback without link’는 분명 예의가 아닌 것 같구요, 논의의 전개를 요하는 글도 아니고 단순 링크인 이 글과 같은 ‘link without trackback’에 대해선 예의 운운하기가 어렵습니다. 단순 링크는 refer를 통해 확인하는 정도면 되지 않을까 싶네요.

    그리고, 미도님의 해당 글은 트랙백을 걸 수 없게 설정이 되어 있습니다. 🙂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