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장집, 강준만, 그리고 이한우

최장집, 강준만, 그리고 이한우

최장집은 김대중 정부 시절, 대통령자문 정책기획위원장으로 일했던 우리 나라 진보학계의 대표적 지식인 중의 한 사람이다. 조선일보는 그를 낙마시키기 위해, 그의 제자 이한우를 이용하여 그를 빨갱이로 몰아 버린다. 이에 많은 사람들이 격분했고, 강준만 같은 이는 이한우를 가리켜 “스승의 등에 칼을 꽂은 청부업자”라고 일갈했다. 1999년의 일이다. 나는 그 때 정말 이한우만 나쁜 놈인 줄 알았다.

노무현 정부 들어 강준만이 커밍 아웃해 버리고, 드디어 최장집마저 정체를 들어냈다. 경향신문 창간 60주년 기념 인터뷰에서 최장집은 왜 제자가 스승보다 나을 수 없는지를 보여 주었다. 그의 칼 꽂는 솜씨는 제자 이한우보다 한 수 위였다.

대부분 진보라 일컬어지는 사람들은 이념을 절대시한다. 그리하여 자기와 조금이라도 다른 이념을 가진 사람과는 끝없이 분열한다. 이념의 다름을 견딜 수 없기 때문이다. 사람의 이념은 절대 기준이 아니다. 많은 기준 중 하나일 뿐이다.

One thought on “최장집, 강준만, 그리고 이한우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