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이 지은 죄

김제동이 지은 죄

김제동이라는 진행자가 KBS에서 갑자기 퇴출당하자 여기저기에서 말들이 많다. 몸값이 너무 비싸서 쫓아냈다고 하는 이들이 있는가 하면 정치적 보복을 당했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김제동은 노무현 대통령 장례식날 노제 사회를 보았고, 추모 공연 사회도 보았으며, 노무현 재단 출범식에도 자원봉사를 했다. 김제동은 이명박 취임식 식전 행사 사회를 보기도 했다.

김제동의 절친한 동료인 윤도현은 오래전에 잘나가던 가요 프로그램을 그만두어야 했다. 김제동도 진행하는 방송의 숫자가 점점 줄어들다가 이젠 KBS에서 전격 퇴출당했다. MBC의 100분 토론 진행자인 손석희도 물러나라는 압력을 받는 모양이다.

지금은 그런 시절이다. 독재와 파쇼가 내재되어 있는 시절이다. 형식적으로는 국민의 투표의 의해 선출된 권력이 국민을 억압하는 시절이다. 이런 시절에 딴따라에 불과한 김제동이 KBS 같은 권력의 딸랑이 노릇을 하는 방송사에 붙어있는 것 자체가 불가능한 시절이다.

김제동은 무슨 죄를 지었나? 웃음을 파는 딴따라 주제에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바라는 역모에 가까운 꿈을 꾸었다. 세상이 바뀐지도 모르고 상식을 운운하다니. 지금은 1%의 특권층이 대다수 서민들을 발가벗겨 먹는 것이 상식이다. 부자들의 세금은 깍아주고 가난한 자들에게 그 부담을 고스란히 전가하는 것이 상식이다. 내뱉는 말마다 거짓말을 해대는 자들이 대통령이 되고 총리가 되고 장관이 되는 것이 상식이다.

김제동은 어느 강연회장에서 이렇게 말했다.

김씨는 유쾌한 강연 중간 중간에 ‘상식적이지 못한’ 사회와 정치에 대한 따끔한 비판을 잊지 않았다. 김씨는 “저는 독재도 모르고 반독재도 모르고 뭐도 모른다. 상식, 상식밖에 모른다”며 “상식적이지 않을 때가 가장 웃긴데, 요즘 웃을 일이 참 많다”고 일침을 놨다. 그는 인기 드라마 <선덕여왕>의 대사를 인용해 “먹고 살기 힘들어서 들고 일어난 것은 폭동이 아니라 절규라고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8월 트위터에 ‘이란과 쌍용을 잊지 맙시다. 우리 모두가 약자가 될 수 있음을 잊지 맙시다’라고 썼던 것과 맥을 같이 하는 발언이다. 또 김씨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와 관련해 “적어도 누가 죽었으면 죽은 사람에 최대한 예의를 표해야 하는 것이 상식 아니냐”고 말했다.

김씨는 유머는 ‘정치가 아니라 사랑의 표현’이라며 자신의 사회 참여를 확대 해석하는 것을 경계했다. 김씨는 “누군가를 웃기고 싶다는 것은 내가 사랑하니 봐달라고, 인정해달라고 몸부림하는 증거”라며 “여기에 어떤 정치적 의미가 있느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김씨는 “사람을 웃기는 기술은 없고, 사랑과 시와 예술에도 기술이 필요없다. 진심만 있으면 된다”며 “주위 사람들이 걱정을 많이 하면서 정치적 색채가 있는 곳에 가지마라고 하는데 나에게 무슨 정치적 색채가 있느냐”며 웃었다. 그는 강연 제목인 ‘사람이 사람에게’을 가리키며 “이 일곱 자에 위험한 글자가 있느냐”고 반문했다.

<“독재도 반독재도 몰라…상식밖에 난 몰라”, 한겨레>

김제동은 자기가 아무런 정치적 색채가 없다고 말했지만, 상식을 원한다는 김제동의 한마디 한마디는 지금의 지배계층이 가장 듣기 싫어하는 말이다. 약자를 배려해야 한다는 김제동의 따뜻한 마음은 저들이 죽어도 가질 수 없는 마음이기에 김제동 같은 이들은 사라져야 한다. 저들은 그저 강자만이 살아남는, 강자들이 독식할 수 있는 정글을 원한다. 그런 정글에서 김제동은 존재하지 말아야 한다. 김제동은 저들에게는 너무나 불편한 딴따라이기 때문이다.

저들의 상식으로 볼 때, 김제동이나 윤도현 같은 이들은 당연히 퇴출되어야 한다. 아니 검찰로 하여금 구속이라도 시켜버리면 더 속시원해할지도 모를 일이다. 김제동과 이병순은 한 배를 탈 수 없고, 김제동과 이명박은 양립할 수 없다. 지금은 그런 시절이다. 김제동은 저들에게는 눈엣가시이고 없어져야할 딴따라에 불과하다.

그래도 이 척박한 시기에 김제동 같은 연예인이 있다는 것이 정말 고마운 일 아닌가. 대중의 인기를 먹고 산다는 연예인이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원한다는 사실 자체가 나는 눈물이 나도록 고맙다. 슬기로운 자들은 언제나 영원히 사는 법을 택하게 되어 있다. 일시적인 어려움에 연연하지 않고 나와 같은 보잘 것 없는 서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는 김제동. 당신 정말 괜찮은 사람이다. 당신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기도한다.

6 thoughts on “김제동이 지은 죄

  1. 개그맨 김제동과 가수 윤도현에 대해선 별다른 관심이 없습니다만, 소유유님 말씀처럼 그네들이 이야기하는 ‘상식’이 ‘몰상식’이라는 대답을 받아야 하는 이 한탄스런 상황이 참으로 씁쓸할 따름입니다. ‘상식’을 이야기할 수 있는 대중스타들이 좀더 많아지고, 그래서 이런 ‘괘씸죄’라는 죄 아닌 죄가 더이상은 없기를 바랄 뿐입니다. 지금 이 나라는 국민들을 정말 호구로 보고 있다는 생각을 지울 길 없습니다. 그런데도 지지율이 높아진다니.. 정말 제 ‘상식’으로는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문득, 소요유님과 소주라도 한잔 기울이고 싶은 심정입니다…

    1. 저들이 장악한 언론 안에서 경제는 당연히 나아지고 지지율은 당연히 높아만 갑니다. 진실은 커녕 최소한의 사실조차도 눈감아버리니까요. 물론 이보다 더한 시대도 견뎌온 국민들이니 이 정도의 “몰”상식은 몰상식의 축에도 안든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네요.

      언제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민노씨 님과 밥이라도 같이 먹고 싶군요. 건강하세요. 😉

  2. Pingback: 민노씨.네
  3. 쳇! 김제동은 엄청난 죄를 지었네요. ㅡ,.ㅡ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꿈꾸는 게 역모에 가까운, 깝깝한 세상이라니!

Leave a Reply to 민노씨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