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치매 급증, 올 것이 온 것인가?

젊은 치매 급증, 올 것이 온 것인가?

국민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5년간 30대~50대에서 치매 환자가 급증했다고 한다. 치매는 보통 노인층에서 나타나는 퇴행성 뇌질환이다. 젊은 층의 치매 원인은 뚜렷하게 알려져 있지 않지만, 유전적 요인, 심한 음주와 흡연 등에 의한 알콜성 치매, 뇌졸중 등으로 인한 혈관성 치매, 그리고 알츠하이머 치매가 있다. 문제는 젊은 층의 치매 중 50~60% 이상이 알츠하이머 치매라는 것이다.

젊은 사람들 사이에서 알츠하이머 치매가 급증했다는 것은 뭔가 다른 이유가 있다는 것이다. 이것은 자연적인 현상이 아니다. 지난 5년간 젊은 층의 인구가 급격이 증가한 것도 아니고, 젊은 층이 음주와 흡연을 몇 배로 한 것도 아닌데, 젊은 치매 환자가 2배 이상 급증했다는 것은 분명 다른 이유가 있다.

여기서 잠깐 미국의 통계를 살펴 보자. 미국에서 1979년 알츠하이머로 죽은 사람이 659명인데, 2002년에는 58,785명이 같은 병으로 죽었다. 불과 24년만에 알츠하이머로 죽은 사람이 8,900%나 늘어났다.

알츠하이머와 인간 광우병은 증세로 보았을 때 매우 유사하다. 이것이 인간 광우병인지, 알츠하이머인지 확진을 하려면 죽은 사람의 두개골을 쪼개 확인해 보는 방법 밖에 없다. 예일 대학에서 알츠하이머로 죽은 환자 46명의 뇌를 쪼개 보았더니 그 중 6명이 CJD (Creutzfeldt-Jakob Disease)로 밝혀졌다. 즉, 알츠하이머로 죽은 사람의 13%가 CJD로 죽은 것이다. 피츠버그 대학에서도 알츠하이머 환자 54명의 뇌를 조사한 결과 5%인 3명이 CJD로 밝혀졌다.

미국의 알츠하이머 환자가 약 500만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그럼, 최소로 잡아도 그 중 5%는 알츠하이머가 아니라 CJD라는 얘기다. 20만명 이상이 인간 광우병이나 그와 유사한 질명을 앓고 있다는 얘기다. CJD도 자연적으로 백만명 당 1명 발생하는 sCJD와 인간 광우병인 vCJD로 나눌 수 있는데, 광우병(BSE, Bovine Spongiform Encephalopathy)에서 sCJD나 vCJD 모두 발병할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와 있다.

이러한 연구 결과로 볼 때, 확진은 안 되었지만, 우리나라 젊은 층의 알츠하이머 치매 급증에는 일정 부분 CJD가 기여했을 것이라 미루어 짐작해 볼 수 있다. 물론, 가설이긴 하지만 말이다.

2008년, 대한민국의 훌륭하신 이명박 대통령께서 국민들에게 “값싸고 질 좋은” 쇠고기를 먹이시고자, 30개월 연령에 관계 없이, 살코기뿐만 아니라 각종 내장과 뼈까지 미국산 쇠고기를 수입하시었다.

몇 년이 지난 후, 우리는 젊은 층의 알츠하이머 치매 급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렇다고 무분별한 미국산 쇠고기 수입과 소비가 젊은 층의 알츠하이머 치매 급증과 인과관계가 있다고 주장하려는 것은 아니다. 최근 4~5년 사이 이 두 가지 사실이 있었다는 것을 말하고 싶을 뿐이다.

앞으로도 젊은 층의 알츠하이머 치매는 더욱 늘어날 것이다. 현재 이러한 추세를 막을 방법은 없다. 육식을 중단하고 채식주의자가 되면 이러한 위험에서 조금은 벗어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아니면, 지독히 운이 좋기를 매일매일 기도하든지. 대통령 선거일에 놀러가지 말고 투표를 해서 제대로 된 지도자를 선출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일 수 있지 않을까.

One thought on “젊은 치매 급증, 올 것이 온 것인가?

Leave a Reply to 소요유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