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을 향해 쏘다

유시민을 향해 쏘다

내가 지금껏 살아오면서 유일하게 후원한 정치인은 노무현이다. 5년 전 그 때는 돈도 못벌 때였고, 머나 먼 외국에서 힘겹게 생활하던 그런 때였다. 노무현의 주말 경선 드라마는 내가 일주일을 살아갈 수 있는 에너지를 제공해 주었다. 시차 때문에 밤잠을 설쳐가면서 인터넷 중계를 통해 그의 사자후를 들었다. 그의 목소리가 태평양을 건너 나의 심장을 때렸다. 어떻게 가만히 있을 수 있었겠는가. 당장 비행기를 타고 달려가고 싶을 정도였으니. 없는 살림이었지만 그리고 몇 푼 안되는 거였지만 그에게 몇 달을 후원하기로 아내와 같이 마음먹었다.

노무현은 그 힘든 고난을 뚫고 기어이 우리의 꿈을 이루고야 말았다. 우리들의 희망이 그를 통해 발현되는 순간이었다. 노무현 대통령. 얼마나 자랑스러웠던가. 척박한 우리나라의 민주주의가 세계 정치사에 하나의 획을 긋는 순간이었다. 나는 단 한 순간도 그 때 나의 선택을 후회한 적이 없었다. 대통령은 나의 기대대로 지난 5년간 최선을 다했고, 그에 대한 나의 투자는 수백배, 수천배로 되돌아왔다.

5년이란 시간 동안 많은 것을 이루었지만 아직도 우리가 가고자 했던 길을 다 가지 못했다. 노무현과 함께 가고자 했던 그 길에서 우리를 이끌 새로운 길잡이가 필요한 시점이 되었다. 나는 유시민을 선택했고, 그가 12월에 대통령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

오늘 첫 기념으로 그에게 후원금을 쐈다. 내 돈 받고 대통령 안된 사람 없었다. 우리들의 자발적 후원금은 그를 대통령으로 만들 복돈이자 실탄이다. 역사의 수레바퀴가 거꾸로 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 사람들은 결국 유시민을 중심으로 모일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세계 정치사의 두 번째 기적을 만들어 낼 것이다.

처음이 어려운 것이지 사실 두 번째는 그리 힘들지 않다. 지금 상대는 지난 번 상대와는 비교도 안 될 만큼 후지지 않은가. 물론 거의 전체 언론이 그에게 줄을 섰기 때문에 쉬운 싸움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에게는 일당백의 자발적 지지자와 후원자들이 있지 않은가. 우리가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만들었듯이 유시민을 대통령으로 만들어낼 것이다. 우리는 저 썩어 빠진 그리고 특권에 미쳐버린 언론과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훌륭하지 않은가. 그러므로 우리는 강하다.

자 이제부터 시작이다. 나는 유시민과 함께 간다.

7 thoughts on “유시민을 향해 쏘다

  1. 아무리 봐도 대안은 유시민 밖에 없어 보입니다.
    부디 그가 이번 대선에서 승리하여 노무현 대통령이 못다 이룬 일을 마저 완수해 주었으면 합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이러한 우리의 바람이 현실의 작태를 도저히 인정하고 싶지 않은 사람들의…
    비현실적인 꿈 같은 얘기일 수도 있을 것이라는 우려가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러나 아직은 믿고 싶습니다.

    5년전 노무현이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던 감동적인 일이 재현될 수 있다는 것을…

  2. 우리나라에서는 후원문화가 거의 존재하지 않죠. “후원 = 뒷돈 = 뒷거래”라는 인식이 팽배한 것 같아요.

    많은 IT인들이 이번 대선을 즈음하여 정치인들에게 후원했으면 좋겠습니다. 내가 뽑을 정치인, 내가 믿고 도와주겠다는 의미죠.

    5년 전처럼 차떼기 대선이 되어서는 안됐으면 좋겠습니다.

  3. 전.. 아들이 한명 있습니다. 저번 노무현 대통령이 치른 대선에는 없었죠…
    그때 다른 분들이 자녀분들을 데리고 오는걸 보고.. 생각 했습니다.

    “아들아… 저 분이 대한민국의 16대 대통령이 되실 분이야”

    “아빠가 무지 존경하는 분이거든… ”

    라고, 아들이 있으면 말해주고 싶었습니다.

    유시민님이 다음 대선에 나오시게 된다면.. 그땐 꼭 해보고 싶네요..

Leave a Reply to soyoyoo Cancel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