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석영보다 차라리 이문열이 낫다

황석영보다 차라리 이문열이 낫다

며칠 전 이명박의 해외순방에 황석영이 따라갔다는 기사를 보고 석연치 않았는데, 오늘 그의 속내를 드러낸 보도를 보고 나는 뒷통수를 맞은 듯 멍하니 앉아 있을 수 밖에 없었다. 아무리 “개”같은 세상이라지만, 천하의 황석영의 입에서 저런 “개”같은 소리를 들어야한다는 사실이 무척 초현실적이었다.

그는 ‘용산참사’에 대해서는 “현 정부의 실책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광주사태가 우리만 있는 줄 알았는데, 70년대 영국 대처정부 당시 시위 군중에 발포해서 30-40명의 광부가 죽었고 프랑스도 마찬가지”며 “그런 과정을 겪으면서 사회가 가는 것이고, 큰 틀에서 어떻게 가야 할지를 생각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광주사태라고 말했고, 그런 과정을 겪으면서 사회가 가는 것이라 말했다. 이것이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라는 책을 써서 광주민주항쟁의 본질을 고발한 작가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내가 대학에 처음 들어갔을 때, 광주의 진실을 말해주었던 작가의 입에서 나온 말이다. 아직도 그 수많은 영혼들의 상처가 아물지도 않았는데,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며칠 남지도 않았는데 천하의 황석영이 저런 망언을 일삼았다.

도대체 무엇이 잘못된 것일까? 어떻게 칠십년 가까이 살아온 사람이 하루 아침에 자기의 삶을 송두리째 시궁창에 쳐박을 수 있는지, 아니면 원래 그런 인간이었는데 나같은 놈이 그런 인간을 못알아본 것인지. 도대체 누가 잘못한 것일까? 이명박이 중도라서 큰틀에서 협력하겠다구? 이명박은 중도인데, 한국의 좌파들은 좌파가 아니라구? 이거 정말 미친거 아니야?

내가 제일 혐오하는 인간들이 “변절”을 일삼는 자들이다. 나는 내 주위에서 수많은 변절을 보아왔다. 그리하여 나는 사람들의 이념을 별로 믿지 않는다. 특히, 함부로 강하게 자기 이념의 선명성을 드러내려고 하는 자들을 경계한다. 내가 이명박보다 더 싫어하는 자들이 바로 김문수나 이재오 같은 부류다. 극과 극은 통한다고 했던가. 극좌들이 하루 아침에 극우로 돌변하는 상황을 심심치않게 보아왔기 때문이다.

이제 황석영도 그 변절의 대열에 앞장섰다. 그의 말같지도 않은 합리화를 보려하니 차라리 이문열이 더 순수해 보인다. 어차피 그럴 거였으면 애초부터 이문열처럼 담백한 극우로 살지 왜 그런 “개”고생을 했을까? 이명박 치하에서 완장차고 문화부 장관이라도 한자리 해보고 싶었던 것일까? 참으로 대한민국은 “개”같은 나라의 전형이 되고 있다.

우리나라 3대 문장으로 조정래, 황석영, 김훈이 일컬어졌는데, 이제 조정래 하나 남았구나. 참으로 슬픈 5월의 푸르른 아침이다.

31 thoughts on “황석영보다 차라리 이문열이 낫다

  1. 요즘 유인촌이가 서울시장 선거에 나온다는 소문이 있던데 아마 그 자리를 황석영이가 할려는듯 합니다…
    노벨상도 팍팍 지원해 줄듯하니…
    노벨상을 받은 장관…
    2mb에게는 간지나는 작전일듯 싶네요…

    소유요님 말씀처럼 조정래님 한분 남았네요….
    어떤 정권이든 그 정권의 모순을 잡아 내는 것이 작가의 본질이라고 말하던 그분이 변절하지 않기를 바랄 뿐이지요

    1. 유인촌이가 서울시장에 나가고 황석영이 문화부 장관, 그림이 그려집니다. 이명박이 문화대통령이 되고 싶다구 했나요? 문화가 식민지 와서 참 고생이 많습니다.

      고맙습니다. 파리꼬뮌 님.

  2. 고등학생때 (90년도 초반) 처음으로 장길산을 읽었습니다.
    산지니의 누님이 목을 매실 때 같이 울기도 했고, 마감동이 최형기의 칼에 쓰러질때도 마치 내가 칼에 맞는 양, 내 형제가 죽는 양 슬펐습니다.
    마지막의 천불천탑의 설화를 읽고 책을 덮으면서 황석영을 존경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얼마 전 무릎팍도사에 출연한다는 소식을 듣고 보지도 않는 그 프로그램 찾아서 보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되시네요.
    많이 아쉽습니다.
    장길산은 말 그대로 픽션일 뿐이었나봅니다.
    장길산이라는 소설은 시대의 정신을 작가의 사상으로 해석한 결과물은 아닌 것 같습니다.
    그냥 픽션일 뿐…

    1. 아무래도 나이가 들면 판단력이 흐려지나 봅니다. 아니면 원래 그런 사람이었는지도 모를 일이죠. 장길산이 소설 속에서 튀어나올 것 같군요.

      다인아빠님, 고맙습니다.

  3.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워낙 요즘 세상 돌아가는 것에 무지했는데, 이런 사람도 있구나 하고 보고 갑니다.

  4. 알타이 문화권인지 알타리 문화권인지 ㅋㅋ

    말도 안되는 말을 말로 만드는 재주들 ㅋㅋ

    타고난 저마다의 소질을 십분 발휘하여 권력에 빌붙는 꼼수를 발휘하시네요

  5. Pingback: Season ii. Was
  6. 어, 여기 트랙백 하나 걸었는데요.
    트랙백은 이상없이 들어간 걸로 나오는데 보이질 않네요.
    트랙백은 원래 공개하지 않으시나 봅니다.

    [덧] 황석영의 경우를 변절로 보는 데는 조금 다른 생각입니다. 황석영이 변한 걸로도 볼 수 있지만, 이 문제로 진짜 살펴야 하는 것은 황석영이 변했다는 사실이 아니라, 변화하지 않는 진보, 진보하지 않는 진보가 아닌가싶어서 말이지요.
    아, 낮술을 한 잔 했더니 알딸딸하네요. 접어서 읽어주세요. ^^

    1. 하민혁 님의 트랙백이 스팸으로 걸려 있었습니다. 모든 일이 그렇듯이 자동으로 어떤 걸 처리하려다 보면 꼭 이런 오류들이 발생하기 마련입니다. 이해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황석영이 변화(변절)했다고 볼 수도 있지만, 님의 말씀마따나 다른 진보연 하는 사람들이 변화(변절)하지 않았다고 볼 수도 있을 겁니다.

      하지만 아무리 세상과 타협하고, 자기 자신과 타협하더라도 넘지 말아야할 선은 있는 법입니다. 황석영은 오늘 그 선을 넘어 무한변신(변절)의 길로 접어들었습니다.

      모든 것이 본인의 선택이고 그 선택에 대한 업보를 본인이 감당하는 것이겠지만, 저는 이제 그를 깨끗하게 지울 수 있어 홀가분할 따름입니다.

  7. 표현이 애매하네요. 그런일은 있을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잘못을 했으면 처벌이 제대로 따라야만 그것을 경험삼아 앞으로 갈 수 있겠죠.

    그리고 유인촌 서울시장 당선되면 지금도 막장시대지만 정말 더 X막장 대한민국이라는 것을 느끼게 될 것 같아서 두렵습니다.

    1. 어떤 표현이 애매하다고 하신지 제가 이해하지 못하겠습니다.

      유인촌이 과연 서울시장이 될 수 있을까요? 만에 하나라도 그렇게 된다면 이거 성질 뻐쳐서 살 수 있겠습니까? ㅎㅎ

      건강하세요.

  8. 황석영씨가 말이 맞는부분이 있어요 … 무조건 생각이 약간다르다고 변절이니 .. 우숩다 ..
    지금무슨 내전시대를 사는분들 처럼 .. 진중권 .황기갑 이런분들에 독설을 보면 ..
    우리나라에 진보란 분들은 .. 저가 보긴 진보니 좌익 이라기 보다는 … 김대중이 하수인 아니면 . 바보들 같다는생각뿐이다 …

    1. 생각이 달라진 건 예전의 황석영과 오늘의 황석영이지요. 아니 원래 그의 생각의 변함이 없었는지도 모릅니다. 그의 위선이 발가벗겨진 것이니까요.

  9. 잘보고 갑니다 🙂

    그나저나 유인촌씨가 차기 대통령을 노리고 시장이 되려는건지…[먼산…]

  10. 황석영은 양반이져 ..김대중인 노벨상받을려고 김일성,김정일정권에 협력했으며. 북한 에 정치자금으로 현금 5억달러 와 상당량에 물자를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 남북협력 보다 자신에 영달을 위해..서죠 .. 황석영님 대중이 에 비하면 큰변절아니니 ..쫄지마세요 .

  11. 거참… 자기 편 한 번 안 들어준다고 이렇게 팩 토라질 수 있는 겁니까? 지금 당신이 갈겨 쓰는 글은 딱 당신 만큼인 것 같습니다. 밑바닥이 보이네요. 왜 이렇게 극단적으로 살아야합니까? 배에 기름두른 우파도 싫지만, 성실하게 사회생활하는 친구들 돈 빨아먹으며 이리저리 운동한답시고 집회 찾아다니는 빈대같은 좌파도 싫습니다. 참 꼴사납네요.

  12. 진작에 글은 읽었는데 댓글은 이제 다네요. 아직은 가치판단을 유보하는 중이지만 뉴스를 보고 우리에게 변절의 선례를 보여준 김문수, 이재오 등이 떠 오르더군요. 황석영도 그렇게 되려는 것일까요?

  13. 3대 문장가로 저 셋 인간성들이나 하는 꼬라지들은 어찌보면 도토리 키재기 같은데용!

    전 박상륭샘,백석시인,장정일 이런 사람들이 좋은데… 3대라고 딱지붙이는 것도 좀 글쿠 생각나는데로 휘릭 3명만 적어본거임…소설가 윤정모샘도 조쿠…쓰다봄 계속 더 계실듯한데…

  14. 제가 잘 몰라서 그러는데요….
    우리나라 3대 문장가 중에서 김훈이란 사람은 왜 이제 문장가가 아니라고
    생각하시는거에요??

    1. 김훈은 참으로 글을 잘쓰는 사람입니다. 그의 문체만 보면 3대 문장가 안에 손꼽힐만 하지요. 하지만 단순히 글을 잘쓴다고 해서 그 사람을 존경할 수 있는가. 그건 다른 문제라고 봅니다.

      정작 중요한 것은 그 사람이 어떤 삶을 살아왔고 어떤 생각을 가지고 살고 있는가가 더 중요하겠지요.

      많은 분들이 알고 계시듯 김훈의 역사 인식은 위악스러울 정도로 천박합니다. 때로는 이 사람이 일부러 이렇게 천박함을 드러내는 것이 아닌가 생각할 정도입니다. 세상에 대한 조롱으로 말이지요.

      김훈의 인터뷰를 읽어보시면 알 수 있습니다.

      http://news.hankooki.com/lpage.....823400.htm

      흥미롭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한 그런 글쟁이입니다.

Leave a Reply to 하민혁 Cancel reply